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 (2014) - 마크 웹 : 별점 2점 Movie Review - 기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 : 초회 한정판 (2disc) - 4점
마크 웹 감독, 제이미 폭스 외 출연/소니픽쳐스

출장 중 본 영화의 마지막 리뷰. 샘 레이미 3부작 스파이더맨에서 리부트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의 두번째 작품입니다.

리부트 1탄인 전작을 감상하지 않았었는데 이 작품을 보니 저는 영화의 대상 연령대가 아니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더군요. 일단 주인공들이 지나치게 어리게 설정되어 감정이입이 어려웠어요. 단지 나이의 문제가 아니라 캐릭터 자체가 틴에이저처럼 묘사되는데 스파이더맨이라기 보다는 한편의 청춘영화를 감상하는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이러한 캐릭터 형성이 크게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덕분에 성격 묘사가 너무 피상적인 것은 아쉽네요. 영웅으로서의 스파이더맨과 궁상덩어리인 자신과의 괴리감에 몸부림치던 피터 파커의 모습이 잘 그려졌던 샘 레이미 시리즈에 비하면 애들에 불과해 보이거든요. 피터 파커와 그웬 스테이시는 사랑때문에 갈팡질팡하는 전형적인 10대의 모습이고 해리 오스본은 왕따 기분을 느끼는 철부지, 심지어는 악역이자 "어른"인 일렉트로마저도 누군가 관심만 가져주면 좋은 관심병 환자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묘사되기 때문입니다.
배우들도 스파이더맨에 잘 어울린다고 보기 어려워서 피터 파커와 그웬 스테이시는 너무나도 상큼한 청춘이라 고민하나 없을 것 같은 비쥬얼을 뽐내며 해리 오스본은 전성기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나 에드워드 펄롱을 연상케하는 꽃미남이라 심각한 몸상태나 고민 따위는 찾아볼 수도 없었습니다. <스파이더맨>이 아니라 <비버리힐즈 90210>를 보는 기분이 들 정도에요. 일렉트로가 흑인이라는 것도 도발적인 캐스팅에 비하면 전혀 어울리지 않아서 얻은게 많지 않아 보였고 말이죠.

전개도 별로 매끄럽지 않습니다. 일렉트로 정도만 등장했더라면 깔끔했을텐데 해리 오스본 (그린 고블린 2)은 왜 나왔는지 모르겠어요. 시니스터 식스를 등장시키기 위한 제작사의 장삿속말고는 아무런 의미가 없어보였습니다. 또 일견 강력해 보였던 일렉트로의 최후도 어처구니 없더군요. 전기를 왜 받아들이고만 있죠? 쏠 줄도 아는데 들어오는대로 내뱉으면 그만이지... 해리가 그웬을 죽인다는 마지막 장면도 어이없기는 마찬가지. 앞서 말씀드린 애들 투정의 정점이었달까요?

"여러분의 친구 스파이더맨"의 유쾌함은 잘 살아있고 헐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로서의 볼거리도 나쁜 편은 아니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취향이나 분위기가 너무 어린 탓에 적응하기 힘들었습니다. 샘 레이미 감독의 영화가 최고라고 하기는 뭣해도 궁상맨 스파이더 캐릭터라던가 친구였지만 원수가 되는 피터-해리의 관계는 훨씬 잘 그려내었다 생각되네요. 배우들도 더 나았던 것 같고요. 흥행에 크게 재미를 보지 못했다는데 사람들 생각은 역시 다 똑같나봅니다.




덧글

  • rumic71 2014/10/28 12:19 #

    스파이디 자체를 떼어 놓고 보면 이쪽이 재현도가 훨씬 높습니다. 샘 레이미판은 피터 파커만 잘 만들었을 뿐이죠.
  • hansang 2014/10/28 13:27 #

    네. 저도 "여러분의 친구 스파이더맨"은 좋았어요. 그런데 아무래도 이야기 중심축이 피터 파커다 보니....
  • 잠본이 2014/10/29 00:56 #

    재현도와 완성도는 서로 다른 문제니까요(...ㅠㅠ)
  • 풍신 2014/10/28 12:44 #

    초기 스파이더맨은 청춘물인 부분이 많은데다 (그웬이 나오는 것은 대학생 때부터지만...) 연애 스토리도 꽤 비중이 컸었고, 샘 레이미 판의 궁상 뿐인 피터 파커보다, 이번 버전이 훨씬 다이나믹하게 움직이고 어딘가 가볍고 방정 맞은 성격과 싸우면서 하는 농담등에 특화되어 특정 시대의 원작에 훨씬 가깝다고 할 수 있긴 하죠.

    다만 원래는 피터가 천재라서 혼자 다하는 부분을 그웬이 일부 떼어가는 등 전체적으로 캐릭터들은 오히려 원작에서 멀어진 부분도 있고, 어메이징 버전의 스토리는 정말로 칭찬할 수 없는게, 이건 볼 때마다 A플렌과 B플렌이 있어서 중간까진 A 플랜으로 가다가 마지막에 가서 B플렌으로 뒤집어 엎어버리는 그런 기분이 들더군요. (장면이나 대사들을 원작과 교차해보면 원래는 이렇게 하려고 했는데, 모종의 이유로 플렌 변경했다는게 진하게 느껴진달까요?) 샘 레이미 판은 그런 면에서 일관적이었는데, 어메이징의 경우 갈팡질팡한다는게 느껴지더군요.
  • hansang 2014/10/28 13:28 #

    저는 TV animation을 가장 많이 접해서 그런지 즐거운 청춘인 피터 파커는 영 적응이 안되더라고요. 아무래도 궁상 쪽이 더 와 닿기도 했고 말이죠. 스토리는 말씀하신대로 이야기를 너무 벌인 느낌도 듭니다.
  • 잠본이 2014/10/29 00:53 #

    똘똘한 공순이 그웬 이미지는 아무래도 원작보다는 얼티밋 코믹스나 카툰 '스펙태큘러 스파이더맨'의 공부벌레 그웬에게서 따온듯요(...)
    근데 죽는 대목은 딱 원작스러워져서 뭐라 말하기 힘든 부조화스러움이

    앤드류 가필드의 인터뷰나 이런저런 경로로 공개된 삭제장면들(피터의 죽은 아버지가 난데없이 그웬 무덤 앞의 피터에게 나타나거나, 미스터 파이어즈가 오스코프 지하연구실 안에 냉동봉인된 노먼 오스본의 머리통에게 인사하는 등)로 보아 영화사의 압력으로 감독의 의도에서는 많이 벗어난 편집이 가해진 것 같습니다. 1편에서도 원래 중심적인 수수께끼로 기능할 피터의 부모 이야기가 마지막 순간에 짤려나가서 2편 서두에 배치되는 등 불협화음이 많았죠.
  • rumic71 2014/10/29 18:03 #

    이게 다 J.J.J. 가 못 나와서...
  • hansang 2014/10/29 22:01 #

    영화사의 무리수가 이래저래 많이 보이는군요.
  • RNarsis 2014/10/28 13:12 #

    피터 파커의 아버지와 오스코프, 그리고 정부에 얽힌 음모(+일렉트로) - 플롯A
    해리의 흑화와 그웬의 죽음(+시니스터 식스) - 플롯B

    요 2개를 따로 영화로 만들었어야 했는데 한꺼번에 처리하려는 욕심이 있었다고 봅니다. 아마도 (결국 포기한) 시니스터 식스 스핀오프 프로젝트 때문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 hansang 2014/10/28 13:28 #

    플롯A는 결국 뭐 제대로 끝맺지도 못했고 플롯B는 전개가 너무 엉망이었어요. 하나만 집중해도 시원치 않을판에...
  • 잠본이 2014/10/29 00:55 #

    청춘영화스러운 분위기는 뭐 그러려니 하는데 확실히 너무 많은걸 우겨넣다가 이도저도 아니게 된 스토리가 참 애처롭더군요.
    해리역의 데인 드한은 여기보다는 '크로니클'을 보시면 진짜 죽여줍니다. 딱 하는짓이 아키라의 테츠오 서양인 버전 =]
  • hansang 2014/10/29 22:02 #

    한번 챙겨보도록 하겠습니다. 추천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