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 엔도 슈사쿠 / 공문혜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침묵 - 6점
엔도 슈사쿠 지음, 공문혜 옮김/홍성사

17세기, 박해받던 일본의 키리시탄들을 위해 예수회 선교사 로드리고가 밀입국하여 활동하다가 결국 사로잡혀 마지막에는 결국 배교까지 한다는 내용으로 저 역시도 항상 가지고 있던 "사람이 정말 괴롭고 힘들때 신은 어디에 있는가?" 라는 질문을 던지는 순문학 작품. 이전에 읽었던 <순교자>관련 글을 찾아보다가 이 작품의 소개글을 읽고 관심이 가서 읽게되었습니다.

로드리고 신부가 고문을 앞두고 코고는 소리를 듣는데 그 소리는 다른 신자들이 고문을 받으며 내는 신음소리였다는 것, 그리고 무지렁이 신자들이 배교를 하건 말건 중요하지 않고 신부가 배교하기 전에 그들의 괴로움은 끝나지 않는다는 무간지옥이 펼쳐지는 상황이 작품의 핵심입니다. 
그런데 저는 신부가 과연 무엇을 얻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이 모든 것 역시 핑계가 아닐까요? 본인의 믿음이 정말로 확고했다면 괴로움도 모두 다가올 천국?에 대한 일종의 보상 측면으로 이해할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현세의 고통을 내세에서 보상해준다는 일종의 거래가 서구식 종교의 핵심 중 하나니까요. 물론 이 책의 주제는 그것을 다루고자 한 것이 아니라는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일본에서 받아들여진 카톨릭은 다른 것이다라는 페레이라 신부의 말도 인상적이었어요. 토속신앙, 혹은 전통적인 가치관과 결합하여 또다른 무언가가 되어버린 것이라는 뜻인데 국내의 일부 종교단체들도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니 더욱 와닿았습니다.

여튼 생각할거리를 많이 던져주는 작품으로 종교의 현실적인 문제와 어려움을 잘 짚어낸 수작입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덧 : 은밀히 자기들만의 조직을 만들어 종교활동을 이어가던 가쿠레 키리시탄들 앞에 외국인 신부가 나타나 그들을 인도한다... 는 동일한 소재에 <모비딕>을 결합시켰던 호시노 유키노부의 단편이 떠오르기도 하네요.




덧글

  • rumic71 2014/10/30 12:15 #

    시바타 렌자부로 작품에서는 극악한 고문을 받아도 꾸준히 버티던 선교사가 결국 함정에 빠져 배교했는데, 주인공이 목을 날려버리는 단편이 있었죠.
  • hansang 2014/10/31 21:08 #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그런데 주인공이 왜 목을 날리나요?
  • rumic71 2014/11/01 12:51 #

    몰래 응원하고 있었거든요. 슬쩍 찾아가서 기독교인이 어떤지 의기를 보여달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본인이 기독교를 믿는 건 아니었지만.
  • 2014/10/30 22:0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4/10/31 21:0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