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물랭의 댄서 - 조르주 심농 / 성귀수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게물랭의 댄서 - 6점
조르주 심농 지음, 성귀수 옮김/열린책들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장 샤보와 르네 델포스는 돈을 마련하기 위해 단골로 방문하던 캬바레 게물랭을 털 것을 계획하고 심야에 몰래 잠입한다. 그러나 그들은 캬바레 안에서 시체를 발견한 뒤 혼비백산하여 도주한다. 시체가 동물원 앞에서 유기된 채 발견되고 수수께끼의 사내에게도 미행당해 불안감에 사로잡힌 두 젊은이는 달리 마련한 돈을 처분하기 위해 다시 게물랭에 방문하였다가 장 샤보가 경찰에 체포되는데...

조르주 심농메그레 경감 시리즈 중 한권으로 1931년도 작품입니다. 연표를 보니 상당히 초기작이네요.
제가 읽었던 메그레 경감 시리즈 중 단연컨데 가장 이색적인 작품입니다. 다른 시리즈 작품과 차별화되는 점을 하나씩 열거해 보자면,
첫번째, 거의 책의 절반 분량까지 메그레 경감은 등장하지 않고 방탕한 청년 장 샤보의 시점으로 전개된다는 점.
두번째, 사건 발생 및 해결 모두가 벨기에의 리에주라는 도시에서 이루어진다는 점.
세번째, 일상 속 범죄, 현실 속에 감추어진 어두운 드라마가 중심이었던 다른 작품들과는 다르게 국제적인 첩보조직이 등장하는 등 약간은 모험소설같은 파격적인 설정.
네번째, 메그레가 수사를 하는 것이 아니라 당시 유행했던 본격물 탐정들과 같은 대담한 추리를 통해 사건을 해결한다는 점.
을 꼽을 수 있습니다.

이 중 추리소설 애호가로서 네번째 항목이 아주 인상적이었어요. 피해자가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지만 그 다음에 경찰을 어떻게든 따돌리려 시도한 것에 대한 추리가 핵심인데 셜록 홈즈의 추리법이 연상되었기 때문이에요. 추리의 결과가 황당할 뿐 아니라 그것이 사실에 거의 부합했다는 점에서도 그러하고요. 또 독자에게 비교적 공정하게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도 역시나 고전 본격물스러운데 앞서 언급한 피해자의 기이한 행동, 담배갑을 델포스가 가지고 있다고 입을 맞춘 게믈랭 직원과 댄서의 증언으로 장 샤보가 늪에 빠지나 이후 진상이 밝혀진다는 디테일, 르네 델포스가 훔쳤다고 증언한 2천프랑의 출처 등이 대표적입니다. 피해자가 최초에 죽은 척 한 것이라는 일종의 트릭이 등장한 것도 마음에 든 점이고요. 심농이 다른 경쟁자들을 의식해서 나도 이런 거 쓸수 있다구! 라는 마음가짐으로 써내려간 느낌이랄까요.
심농 작품다운 심리묘사와 배경 묘사도 여전하여 특히나 시체를 발견하고 경찰(로 생각되는)에게 쫓긴다고 생각하는 철부지의 심리묘사도 상당히 볼거리였어요. 적절한 분량이라는 미덕도 동일하고요.

하지만 약간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메그레 스스로 시체를 은닉했다는 중요한 정보를 나중에 알려주는 것은 공정치 못한 처사이고 마지막에 아델의 집으로 빅토르와 델포스가 잠입하여 물건을 회수하려 한 까닭도 잘 모르겠습니다. 특히나 마지막 장면은 주요 등장인물을 모두 한자리에 모아놓고 메그레가 진상을 설명하는 추리쇼 형태로 진행되기 위해 무리수를 둔 것으로 보이는데 이런 것 까지 다른 고전 본격물을 따라 할 필요는 없지 않았을까 싶네요.
아울러 피해자가 사실은 비밀첩보원에다가 암호로 된 편지까지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는 고전 명작 중 잠수함 설계도를 다룬 작품이 떠오르기도 했습니다만 게물랭이 국제적인 첩보 조직에 속한 곳!이라는 설정은 많이 엉뚱했어요. 차별화되는 요소였을지는 모르나 설득력 측면에서는 많이 부족해 보이기도 했고요.

그래도 결론내리자면 추천작. 메그레 시리즈의 일반적인 스타일을 사랑하는 독자에게는 호오가 갈릴 수 있고 제 기대와도 약간 달라서 별점은 2.5점입니다만 추리 애호가라면 즐길거리가 많고 심농만의 장점도 여전히 유효한 독특한 작품이라 생각되네요.




덧글

  • rumic71 2014/12/12 10:49 #

    제가 가지고 있는 메그레 경감 이미지는 딱 수사반장이라 가끔 이런 변화구가 나오면 재미있을 듯 합니다.
  • hansang 2014/12/15 10:30 #

    네. 제 일반적인 상식과도 달라서 좀 의외였어요. 재미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이게 메그레 경감 시리즈여야 하는지는 살짝 의문이기는 합니다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