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리처 (2012) - 크리스터퍼 맥쿼리 : 별점 2점 Movie Review - 추리 or 호러



도심 한복판에서 의문의 저격으로 5명의 무고한 시민이 살해된다. 사건 현장의 증거를 통해 '제임스 바'라는 전직 군인이 용의자로 지목되나 그는 자백을 거부한 채 ‘잭 리처를 데려오라’는 메모만을 남긴다. 제임스 바가 호송 중 크게 다쳐 혼수상태에 빠진 뒤 나타난 전직 군 수사관 출신이지만 실제 정체를 아는 이는 누구도 없는 의문의 남자 ‘잭 리처’는 제임스 바의 변호사 ‘헬렌’과 함께 사건에 대해 수사에 나선다.

최근에 몸이 안 좋아서 그런지 영화만 찾아보게 되는군요. 이번에 본 영화는 개봉한지 조금 된 영화 <잭 리처>입니다. 원작 소설은 읽어보지 못했지만 명성이 자자한 슈퍼 베스트셀러이기에 관심이 가던 차에 영화부터 감상하게 되었네요.

이 영화는 여러모로 어제 리뷰했던 <툼스톤>하드보일드 스릴러 장르의 베스트셀러 원작, 빅스타 주연, 주인공은 과거 전문가로 실력있는 수사관이지만 어쨌거나 현재는 명확한 직업이 없는 인물이라는 점 등이 묘하게 닮아있습니다. <툼스톤>에 비해 더 헐리우드 액션 영화의 문법에 더 충실하기는 하지만요. 잭 리처가 정의감 넘치는 쿨가이라는 점은 전형적인 헐리우드 액션 영화 주인공과 판박이기도 합니다. <리썰 웨폰>의 마틴 릭스 느낌이랄까요.

그러나 단순히 뻔한 헐리우드 양산형 액션 스릴러는 아닙니다. 특히 베스트셀러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영화답게 주인공 잭 리쳐 캐릭터가 인상적이에요. 최고 실력의 군인이자 헌병 수사관 출신의 떠돌이라는 설정이 아주 괜찮았거든요. 운전면허와 자동차도 없이 버스로 떠돌아 다니며 옷도 필요할 때마다 한벌씩 사서 입고 버린다는 등 진정한 무소유가 뭔지를 보여주는데, 사실상 잃을게 없기에 당연히 겁날게 없다는 점에서 와 닿기도 했고요. 당연히 엘리트 군인으로서의 사격, 격투실력과 수사관 출신다운 추리력도 돋보이는 점이었습니다. 이야기 역시 잭 리처의 캐릭터에 많은 부분 기대어 전개됩니다.

허나 잭 리처의 캐릭터를 뺀다면 작품 자체는 기대 이하였어요 이야기 전개가 즉흥적이라는 느낌을 지우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중반부까지 중요한 실마리로 보였던 양아치들의 습격은 실제로는 잭 리처의 강함을 드러내기 위해 쓰였을 뿐 정작 사건 해결은 멍청한 미행자들이 대놓고 회사 차로 미행하는 실수 때문에 표면으로 드러나는 식이죠. 어차피 이 시점에서 잭 리처는 범행 동기를 눈치챈 것으로 보이기에 전부 불필요한 장치이기도 하고요. 불필요한 장치나 요소는 그 외에도 많아서 동네 깡패들의 습격이라던가 길고 지루하기만 했던 자동차 추격씬 등이 모두 그러합니다. 불필요했어도 잘 찍었더라면, 눈요기라도 되었다면 괜찮았을텐데 액션씬 모두가 최근 트렌드에 어울리지 않게 단조로와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고요. 결정적인 클라이막스에서 악당이 동원한 부하가 10명도 안되는 스케일, 라이벌 격인 악당이 그다지 강하지 못한 상성관계 역시 실망스러웠던 부분입니다. 제작비가 6천만불이나 된다는데 제작비를 어디에 썼는지 모르겠네요. 톰 크루즈 줄연료로 다 나갔나?
아울러 캐릭터도 낭비가 심합니다. 히로인인 변호사 헬렌이 대표적으로 잉여 캐릭터에 불과해서 아버지와의 갈등 말고는 작중에서 하는게 없다시피 합니다. 피해자들을 조사해보라는 잭 리처의 지시도 제대로 이행하지 못해 모든 힌트가 드러난 다음에야 배후를 파악할 정도로 실력도 없고요. 이 작품에서 그녀의 유일한 비중은 큰 가슴밖에는 없습니다. 차라리 중간에 죽어버리는 샌디가 매력이나 작중 비중이 더 높아 보이니 말 다했죠.

정리하자면 영화의 핵심은 1. 잭 리처가 변호사에게 사격장 조사를 요청 -> 2. 사격장으로 찾아가 CCTV 및 증언 확보 -> 3. FBI에 관련 증거 전달 로 끝날 수 있습니다. 물론 이렇게되면 재미는 없었겠죠. 그래서 필요했을 드라마틱한 전개와 액션은 크게 튀지않게, 설득력있게 삽입되어 있죠. 예를 들자면 악당들이 잭 리처를 엮어 넣기 위해 샌디를 살해하고 잭 리처가 샌디의 죽음에 분개한다는 과정과 변호사를 납치한 뒤 이어지는 공사장에서의 클라이막스 액션같은 식으로요. 앞서 이야기했던 불필요한 장면을 조금 들어내고 핵심 내용과 이러한 영화적 전개를 잘 결합했더라면 훨씬 좋았을 것 같은데 지금의 결과물은 스릴러적인 요소와 액션이라는 요소 두개 모두 기대에 미치지 못했네요.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흥미로운 추리가 가미된 액션 스릴러물로는 괜찮을 수 있지만 전개가 지루하고 최근 트렌드에 맞지 않는 단조로운 액션 장면이 탓에 감점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차라리 <툼스톤> 쪽을 권해드립니다.

덧 1 : 중후한 노인으로 등장하는 로버트 듀발과 카리스마 넘치는 악당 보스 역의 베르너 헤어조크와 같은 왕년에 한가락한 인물들의 모습은 반가왔습니다.

덧 2 : 월드와이드 흥행 수익은 2억불을 넘은 나름 성공작으로 후속작이 기획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톰 크루즈가 캐릭터를 잘 살린다고 보기는 어려웠어요. 인터넷을 찾아보니 원작에서는 거구의 덩치여서 캐스팅 당시부터 말이 많았나보네요. 개인적으로는 비쥬얼적으로도 더 압도적인, 안티 히어로에 어울리는 배우가 연기했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후속작에서는 WWE 출신 스티븐 오스틴을 추천해봅니다.




핑백

덧글

  • 바른손 2014/12/18 11:07 #

    깔끔한 리뷰 잘 봤습니다.짚으신 포인트에 거의 수긍이 되네요.
    캐릭터는 매력이 넘치는데,그걸 살릴만한 장치가 좀 작위적이고 이야기전개속에서 자연스럽지가 못했습니다.
    이런 류를 좋아해서 후속편도 기다리곤 있습니다.
    (영화속에 아마 원작자가 카메오 출현했단 후일담도 기억나네요)
  • hansang 2014/12/18 12:17 #

    저도 후속작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원작자는 잭 리처가 잠깐 감방에 있다가 나올 때 소지품을 주는 경찰역으로 출연했다고 합니다. 경찰이 세가지를 안한다 어쩌구...하는 대사가 있는 씬이죠.
  • agkdc 2014/12/18 12:40 #

    사실 원작의 잭 리처는 톰 크루즈가 아니라 돌프 룬드그렌에 가까운 이미지라서 원작을 읽은 입장에서는 좀 당황스럽긴 했죠
  • hansang 2014/12/18 14:00 #

    전성기의 돌프라면 어울렸을지도 모르지만 <익스펜더블>을 보니 많이 늙었더라고요. 그리고 너무 잘생겨도 안될 것 같아요. 그냥 누가 봐도 군인 느낌의 덩치가 딱일 듯.
  • 초록불 2014/12/18 14:28 #

    잭 리처를 모르고 보면 뭐 그냥저냥 볼만하고, 톰 크루즈 팬이라면 역시 또 그냥저냥 볼만하죠...^^
  • hansang 2014/12/18 16:48 #

    뭐 그냥저냥 볼만하긴 했습니다.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