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hansang의 일상

2013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11차, 열한번째 블로그 결산 보고입니다.
2014년 읽은 책 중 리뷰를 남긴 책은 추리 / 호러 장르문학 48 (58)권, 기타 장르문학 11 (3)권, 역사서 19 (21)권, 디자인 및 스터디 도서 5 (0)권, Food 및 구루메 관련 도서 10 (4)권, 기타 도서 17 (13)권으로 모두 110 (99)권입니다. (괄호는 작년)
결산의 기준이 될만한 10권 이상 읽은 분야는 추리 / 호러, 기타 장르문학, 역사서, Food 및 구루메 관련도서, 기타 도서 입니다. 작년 대비 고루고루 읽은 편이네요.
아울러 올해는 영화, 만화도 두루두루 보고 읽고 리뷰를 남겼기에 결산에 함께 포함시킵니다.

참고로, 하기 베스트 - 워스트는 올해 발표된 작품 기준이 아니라 제가 올 한해 보고 읽은 것들 기준입니다.

2014년 베스트 추리소설 :
<몰타의 매>
단평 : 단점은 조금 있으나 사소할 뿐 이 바닥의 영원한 고전, 원전임.
올해 추리, 호러 장르는 작년 대비 많이 덜 읽은 편인데 그래도 50권 가까이 읽었으니 적게 읽지는 않았죠. 하지만 역시나 읽은 양에 비하면 딱히 괜찮은 작품이 많지 않았던 한해입니다. 별점만 놓고 보면 별로였다는 작년보다도 흉작이니 말 다했죠. 어찌된게 매년 별점 평균이 내려가는데 제가 점점 별점이 짜지는 건지, 아니면 정말로 작품들이 별로였던건지 조금 궁금해집니다.
여튼 올해 별점 4점짜리 작품은 이 고전이 유일하기에 단독 베스트. 뭐 좋은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2014년 워스트 추리소설 :
<하숙인>
단평 : 읽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
별점 2점 이하의 작품도 제법 많지만 별점 1점짜리 책은 두권 존재합니다. 이 작품과 <탐정 취미>죠. 그러나 <탐정 취미>는 아마추어들의 습작 모음 형식이 강하므로 정당하게 평가하기는 무리이기에 이 작품을 단독 워스트로 선정합니다. 그동안 소개되지 않았던 고전이 소개되었다는 것 외의 가치는 전무합니다.


2014년 베스트 기타 장르문학 :
<민들레 소녀>
단평 : SF에서 손꼽을만한 러브 스토리.
기타 장르문학은 한권으로 치기 어려운 단편 e-book이 포함되어 있기도 하고 별점 3점 이상의 작품도 이 작품과 <지구의 마지막 날>뿐입니다. 때문에 베스트 선정이 좀 애매하지만 이 작품을 베스트로 꼽습니다. 단편집으로 평균 별점을 깎아먹은 작품이 있어 평점이 조금 내려가긴 했지만 몇몇 단편들은 꼭 한번 읽어볼 가치가 충분하니까요. <지구의 마지막 날>은 시대를 앞서간 아이디어에 점수를 준 측면이 강하기도 하고요.

2014년 워스트 기타 장르문학 :
<끝없는 시간의 흐름 끝에서>
단평 : 읽는 것 자체가 힘들었다..... (2)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려는 건지 알 수 없었던 작품. 보편적이고 대중적인 작품은 아니었습니다.


2013년 베스트 역사 도서 :
<유홍준의 국보순례>
단평 : 이런 책을 소장하지 않으면 무슨 책을 소장하랴.
역사서는 이 책 외에도 별점 3.5점 짜리가 두권 (1942 대기근 / 일본 근대의 풍경) 이나 있는 등 다른 카테고리보다 풍성한 한해였습니다. 그 중에서도 도판 하나만으로도 소장가치 높은 이 책을 올해의 베스트로 꼽습니다. 물론 별점 3.5점을 받은 책들도 아주아주 좋은 책들입니다.

2013년 워스트 역사 도서 :
별점 1점대의 책이 없기에 워스트는 선정하지 않기로 하겠습니다. 별점 2점으로 워스트로 꼽힌다면 부당한 일일테니까요.


2014년 베스트 Food / 구루메 관련 도서 :
<식탁 위의 한국사>
단평 : 재미는 물론 자료적 가치까지 최상급.
Food / 구루메 관련 도서는 기본적으로 음식 소개만으로도 풍성한 느낌을 전해주기에 아주 별로이기가 어렵죠. 제 주요 관심사이기도 해서 왠만하면 별점 2.5점, 별점 3점을 받곤 합니다. 그 중에서도 별점 3.5점을 받은 이 책을 올해의 베스트로 꼽습니다. 이쪽 바닥에서는 바이블 대접을 받을만한 책이 아닐까 싶네요.

2014년 워스트 Food / 구루메 관련 도서 :
상기의 이유로 워스트는 선정하지 않습니다. 별점 2점짜리 책이 두권 있기는 한데 나름의 가치는 있는 책들이니까요.


2014년 베스트 기타 도서 :
<바다 한가운데서>
단평 : 이게 바로 논픽션이다!
기타 도서는 올해 정말 좋은 작품이 많았습니다. 평균 별점이 3점을 넘어갈 정도로 말이죠. 그 중에서도 이 책이 군계일학이었습니다. 별점도 5점이죠. 여러 논픽션 관련 상을 수상했다는 이력은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별점 4점으로 다른 카테고리였다면 너끈히 베스트로 꼽힐만한, 추리소설 애호가라면 즐거울 수 밖에 없는 빅토리아 시대 말기의 수사와 재판과정에 더하여 황색 언론의 보도 경쟁까지 디테일하게 묘사된 수작 <타블로이드 전쟁>이나 귀엽고 푸근한 에세이 <3시의 나>가 아쉽게 되었네요.

2013년 워스트 기타 도서 :
<맨발의 청춘>
단평 : 단지 오래되었을 뿐.
지금 읽기에는 너무 낡아빠진 작품이었습니다. 고전이라기보다는 그냥 오래되었을 뿐, 당연한 말이지만 오래되었다고 다 좋은건 아니죠.

2014년 베스트 Movie :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단평 : 아, 이런 영화를 너무 오랫동안 안 봤었나 보다.
추리 / 호러 영화는 딱 세편만 봤지만 출장이 잦았던 덕에 오랫만에 최신 영화를 10편 이상 감상한 한해였습니다. 대부분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만 봤죠. 여튼 모든 감상 영화 통틀어 베스트는 바로 이 작품입니다. 너무너무 즐겁게 감상했어요. 제 취향을 그야말로 직격한 영화로 속편도 기대되네요.

2014년 워스트 Movie :
<로보캅>
단평 : 차라리 만들지 않는게 좋을 뻔 했다.
이 작품만 보면 그런대로 괜찮은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일 수 있지만 원작과 비교한다면 봐주기 힘들 정도의 망작으로 올해의 워스트로 꼽습니다. 차라리 원작 그대로 리메이크를 하던가....


2014년 베스트 추리 / 호러 만화 :
<인터뷰>
단평 : 한국 웹툰의 힘.
올해 추리 / 호러 만화도 이럭저럭 스무권 가까이 읽었네요. 전통의 Q.E.D와 C.M.B는 물론 이시구로 마사카즈의 <외천루>와 같은 작품 등 좋은 작품을 많이 접했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이 작품이 베스트였습니다. 미국풍 일러스트 느낌의 뛰어난 작화에 흥미진진한 스릴러가 잘 결합되어 있는, 완성도가 아주 높은 작품이었어요. 억지스러운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간만에 좋은 작품을 읽었네요. 아직 젊은 작가인데 다음 작품도 기대가 됩니다. 더 원숙해지면 과연 어떤 작품이 나올까요?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겠습니다.

2014년 워스트 추리 / 호러 만화 :
<소년탐정 김전일 2부 13 게임관 살인사건>
단평 : 제발 좀 끝내줘.
김전일이라는 이름 자체가 하나의 브랜드가 되기는 했지만 후기작은 차마 눈뜨고 봐줄 수 없는 수준의 작품들이 많았죠. 이 작품 역시 김전일 브랜드에 "폐쇄형 게임 미스터리"라는 트렌드를 억지로 우겨넣은 망작입니다. 완성도와 재미, 추리적인 부분 중 뭐 하나 건질게 없네요. 아직도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제발 좀 끝내주었으면 합니다.


2014년 베스트 기타 만화 :
<군화와 전선 1>
단평 : 재미와 함께 지식욕까지 충족!.
올해 기타 만화 중 별점 4점짜리는 무려 세편입니다. 그 중 <기생수>, <죽음의 행군>은 이쪽 바닥에서는 잘 알려진 명실상부한 걸작이라 생각합니다. 때문에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이 작품을 베스트로 꼽아봅니다. 특정 장르 (밀리터리) 애호가 취향의 소재라는 단점이 있기는 합니다만 저는 무척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널리 알려지면 좋겠네요.

2014년 워스트 기타 만화 :
<라이징 임팩트 1~17>
단평 : 전형적인 왕도 배틀물.
올해의 워스트는 이 작품입니다. 사실 흥미로운 부분이 없잖아 있기는 한데 결말이 너무 어처구니 없어서 감점한 측면이 큽니다. 결말만 제대로 마무리 했더라도 워스트까지는 아니었을텐데....


결산평 :
전체적으로 열심히 읽고 리뷰를 남긴 한해였다 자평합니다. 한권으로 치기 어려운 단편 e-book이 포함되어 약간 거품이 있지만 총 권수가 작년대비 10% 증가하기도 했고 개인적 목표인 1년에 100권 읽기는 초과달성해서 뿌듯하네요. 추리소설은 작년대비 10권이상 덜 읽은 탓에 전체 리뷰 중 추리소설의 비중이 반 이하로 줄어들어 이 블로그의 정체성에 약간 문제가 생긴 것은 문제려나요? 그래도 행복한 한해였습니다. 이글루스도 줌닷컴에 인수된 후 크게 문제는 없어 보여 다행이고 말이죠. 검색 기능의 강화 및 백업 기능만 도입되면 더할나위 없을텐데....

여튼, 제 미미한 블로그에 들러주시는 여러분들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것을 이루고 성취하시는 한해가 되셨으면 합니다. 제 블로그를 들러주실 정도라면 남들 관심 밖의 것들에도 관심을 가지시는 정말로 세심한 분임이 분명할테니 내년에는 더욱 잘 되실거에요. 사랑합니다~!



덧글

  • 바른손 2014/12/31 22:07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내년엔도 재밌는 리뷰 기대할게요.
  • hansang 2015/01/02 08:17 #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들러주세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