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존재 - 들개이빨 : 별점 2점 Comic Review - 기타

먹는 존재 1 - 4점
들개이빨 지음/애니북스

처음 시작은 전문가들이 등장하여 겨루는 배틀물의 하나로 일종의 틈새시장같았던 요리만화. 수십년이 흐르는 사이 어느새 요리를 즐기는, 요리는 하나의 소재일 뿐 일상 속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 이야기로 변해갔죠. 그러면서 점점 작품들이 많아져 이제는 구루메 (미식가) 만화 버블 시대라고도 합니다.
이러한 흐름은 만화 장르에서 일상툰이라는 것이 확고하게 자리잡은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라서 이런저런 일상 속 요리만화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팬이라고 이미 말씀드렸던 <오무라이스 잼잼>을 비롯하여 <코알랄라>, <수상한 그녀의 밥상> 등 이런 저런 작품들이 등장했죠. 이 작품도 그러한 흐름의 하나로 요사이 시장에서 큰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유료웹툰 레진코믹스에서 연재되고 있는 작품입니다. 유료 결재까지 하면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는데 평이 괜찮아서 염두에 두고 있다가 설 연휴를 대비하기 위해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서론이 길었네요. 일단 위에서는 하나로 묶어서 이야기했지만 사실 일상 속 이야기와 요리가 결합된 만화도 세가지 분류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첫번째는 일상 속 드라마가 중심인 작품입니다. 요리는 그냥 등장해서 분위기만 환기시켜 주는 것으로 요리나 음식이 아니라 커피나 술, 책, 음악이어도 상관없을 그런 작품들이죠. <심야식당> 등...
두번째는 일상 속에서 맛보는 요리에 대한 소개가 중심인 작품. <고독한 미식가> 등...
마지막 세번째는 음식에 대한 정보나 레시피를 알려주는 것이 핵심인 작품. <아빠는 요리사>나 <술 한잔 인생 한입> 등...

이 작품은 이 중에서 첫번째 분류, 즉 일상 속 드라마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주인공 유양이 못된 상사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고, 뒤떨어진 기획을 하는 회사에서도 쫓겨난 뒤 한 추남 박병을 만나 사귀게 되는 등 파란만장한 이런저런 청춘의 기록이 이런저런 음식들과 소소하게 얽히는 내용이니까요.

그러나 기대와는 사뭇 다른 작품이었어요. 저 위에 소개했던 다른 작품들은 모두 즐겁고 행복한 일상 이야기인데 반해 이 작품은 불편하고 찜찜한 탓인데, 가장 큰 이유는 주인공 유양이 필요 이상으로 거친 성격의 사회부적응자이며, 유양의 성격으로 초래되는 돌출행동 및 이를 야기하는 유양 주변인물들의 이야기가 어설프기 짝이 없기 때문입니다. 작가가 사회생활을 해 보았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주변 인물들의 사고방식이 90년대에 머무르고 있으며, 어린 시절의 치기로만 보이는 개인주의와 행동이 가득하다는 점에서 그러합니다. 직장생활하나 제대로 못하는 인간이 혼자서 창작을 하겠다니 가당치도 않죠. 이렇게까지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주인공은 최근에 못 본것 같은데 여러가지로 놀랬습니다. 연필로 쓱쓱그린 인디만화 스타일의 카이지를 연상케하는 작화도 불편함을 가중시키고요.

물론 이런 저런 곳에서 좋은 평을 받은 작품답게 장점도 많습니다. 기대와는 달랐고 불쾌하기까지 했던 스토리지만 읽는 맛 자체는 나쁘지 않은 덕인데, 희극이나 비극이나 결국 방향은 하나랄까요? 애인도 생기고 절친도 생기고 원수와도 친구가 되는 등 이야기가 진행되면 진행될 수록 재미가 더하며 유양도 어떤 식으로든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니까요.
아울러 요소요소에 신선한 발상이 돋보이는 장면도 꽤 많아요. 화려한 건더기 하나 없는 메밀국수를 표현하는 장면이 대표적이죠. 배고픔이란 질낮은 양아치 새끼다. 발기부전 영감같은 처량한 맛, 빵집에서 비싼 빵을 사는 자신을 자책하며 미녀에게 빠져 가산을 탕진하는 졸부 3세의 마음을 알 것 같다는 표현 등 명대사 역시 많고요.
음식에 대한 묘사도 별로 볼건 없지만 전혀 다른 성격의 두 친구가 "훠궈"로 하나가 된다던가 하는 식으로 음식과 내용을 조화시키는 이야기들은 괜찮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초코파이를 전자렌지에 데워 먹기" 라는 독특한 방식을 유행시킨 공로는 인정할만 하겠죠.

하지만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이 영 마음에 들지 않고 기대했던 "일상계 요리-음식 만화"와는 거리가 너무 멀기에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듭니다. 단행본 가격도 너무 비싸고요. 때문에 별점은 2점입니다.
확인해보니 레진 코믹스에서도 연재분을 무료로 모두 감상할 수 있기에 이 책을 왜 돈주고 샀는지도 모르겠네요.... 완결편까지 모두 감상하였기에 이후 돈주고 따로 책을 구입할 일은 없을 것 같군요.




덧글

  • 2015/02/25 10:4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2/26 08:0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chocochip 2015/02/27 20:33 #

    윽... 시니컬한 유양의 입담이 무척 재미있던 제 감상과는 정반대시군요. 점잖지 않은 주인공이라 더 좋았는데... 뭐 취향차인 것 같으니 어쩔 수 없죠.
  • hansang 2015/03/02 08:19 #

    저도 리뷰에서 썼지만 명대사는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단 주인공 성격은 전혀 공감되지 않았어요. 사회성이 결여된 사회부적응자로 밖에는 안 보였거든요. 제가 나이가 너무 많이 들었나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