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난쟁이 (2014) - 보리스 알지노빅, 헤랄드 지페르만 : 별점 1점 Animation Review


딸아이때문에 보게 된 독일산 애니메이션. 독일산이라고 해서 뭔가 특별한게 있는 것은 아니고 전부 어디서 따온 듯한 설정과 내용의 전형적인 디즈니풍 애니메이션입니다.
동화를 약간 비틀고 패러디한 부분은 <슈렉>이 떠오르나 그렇게 과감하거나 새롭지 않습니다. 백설공주가 섹시한 자아도취 캐릭터가 되었다거나, 브레멘의 음악대가 4인조 밴드가 되어 축하 연주를 펼친다던가 등 약간의 변주에 그칠 뿐이에요.

하지만 이러한 변주는 그래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문제는 이야기 자체에요. <잠자는 숲속의 공주>를 따오기는 했지만 초대받지 못한 마녀가 앙심을 품었다는 원작과는 다르게 이 작품에서는 마녀가 왜 저주를 걸었는지부터가 불명확합니다. 저주도 그냥 잠을 자게 만드는 것이라니 별게 없고 말이죠. 이후의 전개 역시도 어처구니 없을 정도로 단순합니다. 로즈 공주의 연인 잭을 구하기 위한 여정은 단지 거리만 멀 뿐 아무런 어려움이 없으며 유일한 걸림돌인 용은 만나자마자 친구가 되고, 마지막 마녀와의 단판 승부 역시 우연한 거울 반사라는 어처구니 없는 장치로 끝나버리는 등 내용에서 어떤 극적 요소를 느끼기는 어려웠어요. 중간중간에 디즈니 애니메이션처럼 삽입된 노래들도 그다지 좋지 못했고요.
또한 일곱 난장이 역시 별다른 활약이 없어요. 사이즈가 별로 난장이로 보이지도 않을 뿐더러 <백설공주>에 비하면 각 캐릭터도 그다지 도드라지지 않습니다. 주인공급인 막내 보보가 신발끈도 혼자서 못 맨다는 설정도 계속 반복한 것에 비하면 딱히 효과적으로 사용되지 않더군요.

공주가 나와서 딸아이가 좋아하기는 했지만 좋은 점수를 줄만한 부분은 전무합니다. 별점은 1점입니다. 어른이 볼 작품은 절대 아니에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