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독 소사이어티 - 마이클 카프초 / 박산호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비독 소사이어티 - 6점
마이클 카프초 지음, 박산호 옮김/시공사

비독 소사이어티는 82세로 생을 마감한 비독을 기리기 위해 인종, 성, 연령, 국적을 가리지 않고 총 82명의 세계 최고의 형사들과 범죄 수사 과학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자신들의 능력을 범죄 해결을 위해 제공하는 일종의 재능기부 단체, 자원봉사 탐정들이라고 합니다. 단 발생한지 2년 이상이 지나 경찰의 공식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에만 해당 사건의 조사에 응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 공권력을 넘보지 않기 위해서겠죠. 사건 해결을 하더라도 그들의 이름은 빠지는, 철저하게 조력자 역할에 충실한 전문가들입니다. 쿨하고 멋있죠?

이 책은 비독 소사이어티가 요청받은 미해결 사건을 여러 수사관들이 해결해 나가는 논픽션입니다. 560페이지가 넘는 분량을 자랑하기에 수많은 사건과 수사관이 등장합니다. 그 중에서도 세계 5대 프로파일러 중 한명으로 셜록 홈즈의 재림으로까지 불리우는 골초 프로파일러 리처드 월터 중심이죠.
리처드의 프로파일링은 신급으로 사건을 맡으면 범인 체포를 자신하며 "내가 범인이라면 익지 않은 바나나는 사지 않을 겁니다"라고 대놓고 말할 정도로 대단하게 묘사됩니다. 캐릭터성도 확실해서 독신주의에 엄청난 골초, 전자제품은 제대로 다룰 줄도 모르고 양복은 단 한벌 뿐, 피아노 연주 능력도 뛰어난 음악가로 모든 일에 시니컬한 천재입니다. 작 중 나오는 말 그대로 "셜록 홈즈와 싱크로 90%" 라고 해도 무방해요.

그의 능력이라면 20년 전 사라진, 전 가족을 몰살시키고 도주한 존 리스트 사건 을 해결하는 일화가 대표적일 것입니다. 존 리스트가 현재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을지, 심지어 어떤 차를 타고 있을지까지 정확하게 예측하거든요. 폭주족 살인자 나우스에 대한 프로파일링 역시나 직접 보고 설명하는 것 처럼 정확하게 맞췄고요.
프로파일링 뿐 아니라 "내가 듣고 싶은 것은 수갑소리야"라는 말로 대표되는, 범죄자를 잡아 넣기 위한 실재적인 활약도 대단합니다. 스콧 살인 사건에서 자료만 가지고 범인이 레이샤일 것을 확신한 뒤 "시체가 없으면 살인 사건이 입증되지 않아 기소할 수 없다"는 지방 검사를 "현장의 혈흔은 누군가 죽었음을 충분히 증명한다. 또한 '피' 도 시체의 일부다"라고 말해서 납득시키는 장면은 정말 압권이에요. 아~ 반해버릴 정도로 멋있습니다.

이러한 능력은 개인적인 천재성으로 포장되어 있어서 나름 궁금했던 비결 (?)은 많이 등장하지는 않으나 살인자들의 성격 유형을 4가지로 구분하고, 최악의 살인자인 4번째 살인자 유형을 설명하는 "헬릭스 이론"은 저명한 프로파일러의 기술을 엿보는 것 같아 아주 흥미로왔습니다. 살인자 성격 유형 구분을 통해 한밤중 마트에서 3번 살해당한 브룩스 사건을 해결하는 것도 인상적이었고요.

그러나 그 외의 수사관들은 그다지 와 닿지는 않아요. 협회를 만든 윌리엄 플라이셔는 사건 해결 보다는 리더쉽을 갖춘 마당발, 얼굴마담 역할이고 또다른 중심인물 프랭크 벤터는 과거 사진만 가지고 존 리스트의 "현재 모습"을 정확하게 예측한 흉상 제작으로 유명세를 떨칠 정도로 천재이긴 합니다만 (아래 사진 참고),



해골을 통한 죽은자의 얼굴 복원, 사라진 용의자의 "현재"를 알리는 조각 제작 등을 담당하기에 범죄 전문가라기 보다는 범죄 예술가이라 이야기 중심에서는 약간 빗겨나가 있거든요.
비교하자면 전통적인 슈퍼 히어로에 충실한 천재 아이언맨이 리처드 월터, 별 능력은 없지만 인기많은 리더인 캡틴 아메리카는 윌리엄 플라이셔, 나름 과학이 뒷받침된 슈퍼 히어로의 세계관에 어울리지 않는 마법과 신화의 신 토르가 프랭크 벤터겠죠.

그래도 사건, 수사관, 수사 이야기는 모두 재미있었습니다. 비독 소사이어티에 의뢰될 정도의 사건이면 정통적인 경찰 수사는 벽에 부딪힌 것일테니, 그것을 해결해 나가는 천재들의 활약은 왠만한 추리소설 이상으로 재미있는게 당연하잖아요? 

아울러 공소시효 없이 미제사건을 끝까지 추적하는 미국 사법 당국의 노력도 부러웠습니다. 우리나라도 흉악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폐지를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이더군요. 이 책에 등장하는 몇몇 사건들은 사건 발생 당시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DNA 조사와 같은 첨단 수사기법으로 진범이 밝혀진 경우도 있으니까요. 증거만 잘 보관해 놓는다면 10년 뒤건, 20년 뒤건 범인을 잡을 수 있을지도 모르니 절대 포기하면 안된다고 생각되네요.
같은 의미로, 우리나라에서도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미제 사건"을 부각시켜 해결해 보려는 노력을 했었는데 "화성 연쇄살인" 같은 경우는 비독 소사이어티에 의뢰를 해 보는게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프랭크 벤터는 이미 죽었고 화성 연쇄살인범의 몽타쥬는 철저하게 가상이니 현재 모습을 가정한 조각작품을 만들 수도 없겠지만, 리처드의 능력을 빌린다면 실존 인물에 근접한 프로파일링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으니까 말이죠.

이렇게 재미와 가치를 지닌 책이나 아쉬운 점도 있습니다. 일단 논픽션과 소설의 중간적인 형태를 취하고 있는데 불필요한 묘사가 많고 지나치게 장황해서 읽기가 힘든 단점이 큽니다. 다른 프로파일러를 다룬 논픽션과는 다른 스타일인데 저는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리처드와 프랭크의 천재성에 대한 묘사는 거부감이 들 정도였고요. 차라리 실존인물 리처드를 주인공으로 소설을 쓰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단점이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천재성을 강조하기 위한 극적인 성공담만 실려있기도 한데 너무 비현실적으로 느껴졌어요. 프로파일링은 축적된 DB와 이른바 "촉", 즉 감을 바탕으로 한 일종의 점과 비슷한 것이라 100% 적중시키는 것은 불가능할텐데 말이죠. 한두개 정도 실패담이 실린다고 이들의 명성에 누가 되지는 않을테고 외려 책의 현실성을 높여줄 수 있었을텐데 조금 아쉽습니다.
또 부실한 번역과 교정은 아무리 봐도 가격에 걸맞지 못한 수준이에요. 인터넷에서 찾아볼 수 있는 다른 리뷰들에서도 한결같이 지적하는 문제인데 18,000원짜리 책이라면 그만한 완성도는 보였어야 합니다. 초판본 독자가 무슨 베타테스터도 아니고.... 
"상자 속 소년"을 죽인 진범이 누구인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는 것도 조금은 실망스러운 부분이었어요.

때문에 별점은 3점. 4점을 주어도 괜찮지만 책의 완성도 때문에 1점 감점합니다. 허나 이쪽 바닥 책으로는 최상급의 재미와 자료적인 가치 모두 갖춘 보기 드문 책인만큼 범죄 분석과 프로파일링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덧붙이자면, 대니 드비토가 소유한 제작사가 비독 소사이어티 관련 영화 판권을 구입했다는데 어떤 영화가 나올지 궁금하네요. 리처드와 프랭크가 중심인 듯 하니 존 리스트 사건 추적이 될까요?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