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명예의 전당 1 - 아이작 아시모프 외 / 박병곤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SF 명예의 전당 1 - 6점
아이작 아시모프 외 지음, 로버트 실버버그 엮음, 박병곤 외 옮김/오멜라스(웅진)

SFWA (미국과학소설작가협회)가 생긴 후 SFWA가 생기기 전, 즉 1964년 12월 31일 이전에 발표된 작품을 대상으로 회원들이 투표를 진행하여 가려 뽑은 작품들을 모은 앤솔러지. 1965년 이전 작품 15편에 30위까지의 작품 일부를 더해 목차가 구성되어 있으며 1, 2권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에서 4권 세트 e-book을 29,700원이라는 종이책 대비 엄청 저렴한 가격으로 팔고 있기에 구입하게 되었네요. 어떻게보면 SF라는 장르에는 e-book이 가장 적합한 컨텐츠 형태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 말이죠.

1권을 먼저 읽었는데, 수록 작품은 아래와 같습니다.
어스름 Twilight - 존 캠벨
전설의 밤 Nightfall - 아이작 아시모프
무기 상점 The Weapon Shop - A.E. 밴 보그트
투기장 Arena - 프레드릭 브라운
허들링 플레이스 Huddling Place - 클리포드 D. 시맥
최초의 접촉 Firt Contact - 머레이 라인스터
남자와 여자의 소산 Born of Man and Woman - 리처드 매디슨
커밍 어트랙션 Coming Attraction - 프리츠 라이버
작고 검은 가방 The Little Black Bag - 시릴 콘블루스
성 아퀸을 찾아서 The Quest for Saint Aquin - 앤소니 바우처
표면장력 Surface Tension - 제임스 블리시
90억 가지 신의 이름 The Nine Billion Names of God - 아서 클라크
차가운 방정식 The Cold Equations - 톰 고드윈
대충 봐도 SF계의 대왕마마들이 많이 눈에 띄일 뿐더러, SF작가들이 직접 선정한 고전 명작이니만큼 작품의 수준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하겠죠. 허나 SF는 제가 아주 좋아라하는 장르는 아닌데, 그 이유가 이 작품집에서도 동일하게 반복되는 것은 불만스럽네요. 가장 큰 이유는 불필요하게 어렵게 쓴, 혹은 번역된 내용이 많다는 것입니다. 쉬운 말을 두고 어려운 말을 사용하는 식으로 "역장", "정신인자", "윤충류" 등이 대표적이죠. 로마 주교이자 사도 전승 카톨릭 성교회의 수장, 그리스도의 지상 대리자는 - 그러니까 , 교황은- 이라고 장황하게 소개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고요. 배경이 되는 기본 설정 소개도 인색해서 <커밍 어트랙션> 같은 경우, 핵전쟁 이후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가상 역사 SF인데 단편적인 정보만 묘사되기 때문에 전체적인 그림은 미루어 짐작만 가능할 뿐이에요.
SF가 장르적 특수성이 강한 분야로 작가도 '독자가 이 정도는 알겠지' 라는 생각이 강해서 그런지는, 아니면 그냥 작가가 잘난척이 심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럴 필요가 있을까 싶더군요. 덕분에 대중성만 떨어지고 읽기만 힘들기만 한 것 같습니다.

아울러 냉전 시대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나 기계문명과 신성을 빗대어 설명하는, 지금 읽기에 낡은 소재가 많다는 것도 문제입니다. 예를 들자면 먼 미래의 지구는 어떤 이유로든 멸망했고 영원히 동작하는 기계가 자리를 대신 채우고 있다는 <어스름>, 앞서 말씀드린 <커밍 어트랙션>, 가상 역사 SF이자 기계문명과 신성을 이야기하는 <성 아퀸을 찾아서> 등이 그러합니다. <전설의 밤>, <차가운 방정식>같이 다른 앤솔러지에서 익히 접했던 작품이 제법 된다는 것도 아쉽고요. 이러한 부분은 이 책의 취지가 시대를 초월한 걸작들을 모아 놓은 것이니 어쩔 수는 없겠지만요.

그러나 당연히, 그리고 다행히도 시대를 뛰어넘는 멋진 작품도 많습니다. 그 중 제 개인적인 베스트 작품을 소개해 드리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무기상점>
<우주선 비글호> 시리즈로 일세를 풍미했던 밴 보그트의 작품입니다. 독재 정권에 이용당하지만 본인은 그 사실을 모르고 맹목적으로 충성하던 서민이 우연한 계기로 자유를 위한 투쟁에 참여하게 된다는 내용이죠.
현재 대한민국의 상황을 빗대어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다는 점이 가장 놀라왔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정부와 가진자들에게 이용당하는 것도 모르고 맹목적인 지지를 보낸다는 것이 정말 판박이였거든요. SF 정치풍자극으로 보아도 될 정도로 높은 수준이에요. 또 일종의 먼치킨같은 역할을 하는 "무기상점"이라는 아이디어도 돋보였고요.

<투기장>
외계의 두 종족 전면전이 벌어질 찰나, 지구인 주인공이 기묘한 장소로 소환됩니다. 이유는 전면전이 벌어지면 두 종족 모두 멸망하게 되므로 신이 한 종족만이라도 남기기 위해 두 종족의 대표 전사를 소환하여 생명을 건 전투를 벌이게 하기 위해서죠.
롤러같은 형태의 외계인과 1:1로 생명과 인류의 존망을 걸고 전투를 벌인다는 설정부터 아주 매력적인데다가, 거장 프레데릭 브라운의 명성에 어울리는 전개도 압권입니다. 소환된 장소의 여러가지 환경을 이용하는 과정과 마지막 승부에 활용되는 복선까지 잘 짜여진 걸작이에요.
SF가 꼭 심오하게 인류의 미래, 신의 존재와 같은 주제를 다룰 필요는 없죠. 재미를 위해 쓰더라도 이만큼의 흥분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좋은 예일 것 같네요. 이 작품 하나만으로도 이 책이 존재할 가치는 충분했다 생각됩니다. 별점을 준다면 5점!

<최초의 접촉>
게 성운에서 우연히 조우한 지구인과 와계인 비행선. 서로 마음을 열어가면서도 결국 생명을 걸고 양쪽이 전투를 벌어야 할 것이라는 묘한 상황에 처하게 되죠. 하지만 다행히 놀라운 아이디어로 싸우지 않고 서로의 정보를 공평하게 가지고 귀환하게 된다는 이야기.
외계인을 만났을 때의 딜레마가 잘 표현된 작품으로 완벽한 해피엔딩에 이르는 반전이 아주 인상적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밝고 유쾌하게 쓰여졌다는 것도 마음에 들었고요. 약간은 냉전 시대의 소산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이 정도면 충분히 시대를 뛰어넘는 즐거움을 준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작고 검은 가방>
미래에서 온 마법의 의사 가방을 놓고 벌어지는 여러가지 사건을 그린 작품.
여러가지 설정과 이야기가 한데 뒤섞여 있는데 한 작품에 쓰이는게 아깝다 싶을 정도입니다. 미래의 사람들은 대부분 "바보"가 된다는 설정은 사실 불필요했거든요. 그냥 미래에서 의사 가방이 보내지고, 그것이 사용되다가 살인 사건이 벌어져 동작이 취소된다는 이야기 정도만 등장해도 괜찮았을텐데 작가의 욕심, 의욕이 지나쳤어요. 그래도 읽는 재미는 뛰어나고 마지막 마무리까지 완벽한 작품이긴 합니다.

<표면장력>
호시노 유키노부의 <2001야 이야기>가 연상되는 식민화 우주선이 등장합니다. 그러나 호시노 유키노부 작품보다는 압도적으로 뛰어난 상상력이 발휘된 작품이에요. 여기서 식민화는 인간을 만드는 것이기는 한데 그 별에 가장 적합하게 만드는 것이 목적이고, 작품의 무대가 된 행성에서는 미생물 - 윤충류!로 인류가 탄생하게 되거든요.
이후 이러한 미생물 인류가 이른바 "외계"로 나가기 위해 나름의 "우주선"을 만들고, 살고 있던 곳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떠나는 여정을 드라마틱하게 보여준다는 내용은 인류의 우주 진출과 비교되는데 살짝 감동적이기까지 합니다. 여러모로 잘 짜여진 SF 모험물이라 생각되네요.

불만도 있고 아쉬움도 있지만 이러한 재미도 있기에 전체 평균 별점은 3점. SF에 대해 거부감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도 최소한 <투기장> 만큼은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책 서두에 소개되어 있는 SFWA에서 가장 표를 많이 받은 15위까지의 작품은 아래와 같습니다. 그런데 영문으로만 소개되어 있는것 부터 이해가 안되네요. 책에는 한글 제목으로 실어놓았는데 말이죠. 또 3위인 <앨저넌에게 꽃다발을>은 영문 제목이 잘못되어 있기까지 합니다. 거기에 더해 이 작품들을 어떻게 1, 2권으로 나누었는지도 설명되지 않았는데 여러모로 세심한 배려가 아쉽습니다.
1. 전설의 밤 Nightfall - 아이작 아시모프
2. 화성의 오디세이 A Martian Odyssey - 스탠리 와인봄
3. 앨저넌에게 꽃다발을 Flowers for Algernon - 대니얼 키스
4. 소우주의 신 Microcosmic God - 테오도어 스터전
(동률) 최초의 접촉 Firt Contact - 머레이 라인스터
6.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A Rose for Ecclesiastes - 로저 젤라즈니
7. 길은 움직여야 한다 The Roads Must Roll - 로버트 하인라인
(동률) 보로고브들은 밈지했네 Mimsy Were the Borogoves - 루이스 패짓
(동률) 커밍 어트랙션 Coming Attraction - 프리츠 라이버
(동률) 차가운 방정식 The Cold Equations - 롬 고드윈
11. 90억 가지 신의 이름 The Nine Billion Names of God - 아서 클라크
12. 표면장력 Surface Tension - 제임스 블리시
13. 무기 상점 The Weapon Shop - A.E. 밴 보그트
(동률) 어스름 Twilight - 존 캠벨
15. 투기장 Arena - 프레드릭 브라운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