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명예의 전당 2 : 화성의 오디세이 - 로버트 A. 하인라인 외 지음, 로버트 실버버그 엮음 / 이정 외 : 별점 2.5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SF 명예의 전당 2 : 화성의 오디세이 - 6점
로버트 A. 하인라인 외 지음, 로버트 실버버그 엮음, 이정 외 옮김/오멜라스(웅진)

이전에 읽은 1권에 이어지는 2권. 마찬가지로 e-book으로 읽었습니다. 수록작품은 모두 13편으로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화성의 오디세이 A Martian Odyssey - 스탠리 와인봄 Stanley G. Weinbaum
헬렌 올로이 Helen O' Loy - 레스터 델 레이 Lester del Rey
길은 움직여야 한다 The Roads Must Roll - 로버트 하인라인 Robert A. Heinlein
소우주의 신 Microcosmic God - 테오도어 스터전 Theodore Sturgeon
보로고브들은 밈지했네 Mimsy Were the Borogoves - 루이스 패짓 Lewis Padgett
오로지 엄마만이 That Only a Mothe - 주디스 메릴 Judith Merril
스캐너의 허무한 삶 Scanners Live in Vain - 코드웨이너 스미스 Cordwainer Smith
화성은 천국! Mars is Heaven! - 레이 브래드버리 Ray Bradbury
즐거운 인생 It's a Good Life - 제롬 빅스비 Jerome Bixby
즐거운 기온 Fondly Fahrenheit - 앨프리드 베스터 Alfred Bester
친절한 이들의 나라 The Country of the Kind - 데이머너 나이트 Damon Knight
앨저넌에게 꽃다발을 Flowers for Algernon - 대니얼 키스 Daniel Keyes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A Rose for Ecclesiastes - 로저 젤라즈니 Roger Zelazny

SF계의 어마무시한 거장, 큰형님들의 대표 걸작이 수록되어 있는 것은 같습니다. 국내 소개 기준으로는 1편보다 이름값은 조금 떨어지지 않나 싶기도한데 로버트 하인라인, 레이 브래드버리, 로저 젤라즈니가 묵직하니 중심을 잘 잡아주네요.

그런데 SF 작가들의 투표로 선정된 리스트이기 때문일까요? "최고작"을 모았다기 보다는 역사적 의미까지 고려하여 선정된 느낌에요. 로저 젤라즈니의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가 대표적이죠. 좋은 작품이기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동명 단편집 기준으로 <프로스트와 베타>를 꼽고 싶은데 말이죠. 아무래도 디테일한 과학적인 설정, 냉전시대의 세계관 등 현실이 잔뜩 투영된 그간의 공상과학 소설과는 다른 서정적이고도 종교적인 주제를 미려한 문체로 그려낸, 순문학에 가까운 새로운 SF의 "효시"라는 의미가 더욱 커서 선정된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마찬가지로 레이 브래드버리의 <화성 연대기> 에서도 <화성은 천국!>이 가장 뛰어난 작품이라고 보기는 어렵죠.

위에서 예를 든 작품들을 비롯하여 제 All time best이기도 한 <앨저넌에게 꽃다발을>과 같이 다른 앤솔로지 등에 수록된 작품이 많다는 것, 지금 읽기에는 낡은 듯한 작품들이 제법 되는데 이건 걸작선이라는 특징 및 작품 발표 시기를 볼 때 어쩔 수 없는 부분입니다. 그러나 이상할 정도로 읽기 힘들었는데 원작 자체가 어렵게 쓰이기는 했겠지만 번역하면서 조금 쉽게 풀어서 쓰는 배려는 아쉽군요.

결론적으로 별점은 2.5점. 개인적으로는 이런저런 감점요소가 제법 있는데 <앨저넌에게 꽃다발을>을 아직 읽지 않으신 분들께는 강력 추천드립니다. 충분히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이니까요.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었던 작품들만 짤막하게 리뷰 남기면서 글을 마칩니다.



<화성의 오딧세이>
열흘간 소식이 두절되었던 화성 탐사대원 자비스가 자신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이야기하는 내용.
마크 트웨인이 화성을 무대로 한 SF를 쓴게 아닌가 싶은 작품. 유머러스한 분위기, 허풍가득하지만 박진감 넘치는 모험, 거기에 지구인의 탐욕이 모든 문제를 일으킨다는 결말에서의 풍자(?)가 그러한 느낌을 자아냅니다.

하지만 단순히 스타일만 모방한 파스티쉬는 아닙니다.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동안 친구가 된 타조 외계인 "트윌"에 대한 묘사같은 설정의 디테일도 뛰어나거든요. 별점은 3점입니다.

<길은 움직여야 한다>
모든 도로를 움직이게 만들어 나라 전체를 발전시켰지만, 일단의 기술자들이 파업을 일으켜 대형 사고가 일어납니다. 이를 막기 위해 총감독관 게인스가 활약한다는 내용이죠.
하드보일드 범죄물 스타일로 그려진 작품인데 게인스의 활약이 별다른게 없다는 점, 너무 뻔한 전개, 허무한 결말까지 내용면에서는 그닥 언급할만한 부분이 없습니다.
그러나 도로가 움직인다는 황당한 내용을 그럴듯하게 그려낸 점이 아주 놀랍습니다. 세밀한 설정과 배경 묘사에서 거장의 힘이 느껴져요. 매력적인 설정을 잘 살리지 못한 이야기가 아쉽기는 하나, 읽을만한 가치는 충분합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소우주의 신>
대단한 천재 과학자가 있고 그를 이용해 먹는 은행가가 있습니다. 은행가는 과학자에게 색다른 동력 전송기를 만들게 한뒤, 그것을 이용해 국가를 협박하고 과학자를 죽이려 하죠.
문제는 과학자에게는 그가 만든 새로운 생명체 네오테릭스들이 있었고, 네오테릭스들이 더 뛰어난 발명을 해서 과학자를 구한다는 내용입니다.
유머러스하면서도 기발한 상상력이 가득한 작품. 매드 사이언티스트와 악덕 기업가는 물론 기이한 피조물까지 생생한 캐릭터 묘사가 아주 일품이었어요. 거기에 더해 흡입력도 대단해서 네오테릭스가 과학자가 요청한 "방어막"을 만든다는 결말까지 손을 떼기 힘들었습니다. 재미만 놓고 따지자면 1권의 <투기장>과 비교될만큼 최고였어요. 제 별점은 5점!

<오로지 엄마만이>
냉전시대 핵공포가 만연했을 때 쓰여진 듯한 작품. 방사능으로 돌연변이들이 태어난다는 내용을 그리고 있습니다.
아이가 팔, 다리가 없이 태어난 돌연변이인데 엄마만이 그 사실을 모르고 있다는 반전은 충격적이긴 합니다. 그런데 작가가 뭘 이야기하고 싶어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별점은 2.5점입니다.

<스캐너의 허무한 삶>
우주 (작중에서 "위와 밖") 여행 시 느끼는 거대한 고통을 잊고 우주를 정복하기 위해 등장한 전문 직업인 "스캐너". 그들은 스스로 몸의 감각을 없애고 "하버맨" 상태가 되어 우주를 여행할 수 있습니다. "크랜치"라고 불리우는 행위를 통해 잠깐이나마 감각을 회복할 수 있고요. 그런데 이들은 고통 없이 우주를 여행하는 방법을 알아낸 애덤 스톤을 죽이려고 합니다. 자신들 직업의 위대함이 흔들리게 되니까요. 그러나 스캐너 중 한명인 마텔이 인류를 위해 그를 구한다는 내용의 작품입니다.

내용은 굉장히 간단한데 스캐너, 크랜치 등 작중 나오는 디테일한 관련 설정이 아주 설득력있게 묘사되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마텔의 활약이 이러한 설정 묘사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빈약하다는 것, 그리고 결말이 허무할 정도로 시시하고 간단한 해피엔딩이라는 것은 단점이지만 압도적인 설득력에는 점수를 줄 수 밖에 없네요. <길은 움직여야 한다>와 비슷하달까요. 별점은 3점입니다.

<즐거운 인생>
조물주급의 초능력을 지닌 아이 앤서니를 중심으로 가족, 마을사람들이 마을 통째로 이세계를 방황한다는 내용의 작품.
SF로 볼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신이 "아이"로 태어난다면 그것은 재앙일 것이라는 주제를 풀어낸 작품입니다. 앤서니에게 속마음을 들키지 않고 어떻게든 잘 보이려고 전전긍긍하는 마을 사람들의 모습이 신 앞에 비굴한 현대인을 풍자한 것이 아닐까 싶네요. 어떻게보면 굉장히 무서운 작품이기도 하죠. 별점은 3점입니다.

<즐거운 기온>
인간에 가까운 다기능 안드로이드가 살인을 저지르는 이유를 추리적인 전개로 풀어낸 작품. 일종의 서술트릭이 도입된 것도 이채롭습니다.
하지만 그냥 추리극 형태로만 풀어내는게 깔끔했을 것 같아요. 구태여 밴덜루어와 안드로이드가 누가 누군지 서로를 구분할 수 없게 되는 일종의 "투영" 현상이 일어났다는 것까지 이야기에 넣을 필요가 있었을지 의문이거든요. 재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야기가 혼란스러워지는 문제가 더 큰 것 같아요. 좀더 짧고 깔끔하게 전개했더라면 보기드문 SF 추리물의 걸작이 될 수도 있었을텐데 아쉽네요. 별점은 3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