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수 1,2 - 우에하시 나호코 / 이규원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야수 특별 세트- 전2권 - 6점
우에하시 나호코 지음, 이규원 옮김/노블마인

야료라 불리우며 터부시되는 종족 출신인 어머니 소욘과 함께 살아가던 에린은 투사지기인 어머니가 사형을 당하자 마을을 떠나 꿀벌지기 조운의 양녀가 된다. 

이후 조운의 도움으로 카자룸의 수의사 학교에 입학한 에린은 학교에서 키우던 어린 왕수 리란을 돌보면서, 왕국 역사상 처음으로 왕수와의 커뮤니케이션에 성공하나 지상전의 최강자 "투사"로 이루어진 부대를 유일하게 압도할 수 있는 왕수를 조종할 수 있다는 것이 알려지면 왕국이 커다란 혼란에 빠질 수 있다는 사실로 고민하게 되는데....

2015년 서점 대상 목록을 보다가 급 관심이 생겨 읽게 된 작품.

조금 조사해보니 원제는 <야수조율사>(獣の奏者). 애니메이션까지 만들어질 정도이니 당시 꽤 인기가 있었으리라 짐작됩니다. 읽어보니 역시나, 확실히 인기를 끌만하다 싶은 부분이 제법 있었어요.

일단 일본 판타지 특유의 흔해빠진 설정에서 탈피했다는 점이 가장 돋보였습니다. 거대 세력의 싸움, 왕위를 둘러싼 암투 등이 이야기의 핵심이 아니라 주인공 에린이 "동물 애호가"로 역경을 딛고 성장하며 왕수 리란과 교감하는 과정에 촛점을 맞추고 있거든요.
거대 위험 동물과의 교감을 다루었다는 점에서는 "나우시카"와 비슷하지만 이 작품에서는 커뮤니케이션을 보다 디테일하게 그리고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되고 있습니다. 주인공 에린이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과 특유의 호기심, 그리고 절대음감을 가진 덕분에 왕수와의 커뮤니케이션을 깨우칠 수 있다는 과정의 묘사가 그만큼 돋보입니다. 자신과는 다른 종족과의 커뮤니케이션 묘사 부분만큼은 작가 우에하시 나오코가 문화 인류학 박사학위를 가진 현직 교수라는 자신만의 강점을 잘 발휘한 듯 싶어요. 그만큼 독보적인 무언가가 느껴졌습니다.
그 외의 전반적인 이야기가 소소한 일상계 스타일로 에린의 생활 중심으로 그리고 있는 것도 좋더군요. 이런 점들로 보면 약간 "소녀풍 판타지"로 보이기도 합니다.

허나 이야기의 스케일이 작은 것은 아니에요. 신권을 지닌 왕 요제와 병권을 총괄하는 대공 아루한 세력의 암투가 함께 펼쳐지고 있으며 요제의 죽음을 둘러싼 음모가 씨줄과 날줄처럼 엮여서 복잡하면서도 재미있게 전개되고 있으니까요. 마지막에 대공령의 투사부대가 몰려오는 장면은 기존 판타지 애호가도 마음에 들어할만큼 멋진 카타르시스를 선사해줍니다.
마지막으로 요제가 어떻게 이 땅에 내려왔는지, 왕수규범이 생긴 이유와 아료 (아오로우) 족의 과거가 밝혀지는 장면도 높은 설득력을 지닌 명장면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이야기 곳곳에 이상한 부분이 있다는 점은 옥의 티네요. 특히나 이야기의 핵심인, 누간과 손을 잡고 하르미야를 죽인 뒤 세미야와 결혼하려는 다미야의 음모는 이해할 수 없는 점 투성이에요. 하르미야가 살아있으면 결혼하기가 힘들었으리라는 묘사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누간 역시 반란을 일으켜서 얻을게 별로 없으니까 말이죠. 기껏해야 아르한의 지위 정도? 왕이 되려는 야심도 없이 이 정도만 가지고 반란을 일으키는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또 다미야가 에린을 뜻대로 조종하여 왕수를 다룰 수 없다면 투사부대를 이끄는 아르한이야말로 큰 위협이 되었을테니 장기적으로는 세력이 약화되었게 뻔하다는 점에서 참 바보같은 계획이 아니었나 싶어요. 신성을 강화해도 병권은 말을 따르지 않는다는 것은 중세시대에 교황이 이미 증명한 사실이잖아요. (물론 다미야야 알 수 없는 역사지만...)
무엇보다도 마지막에 이야기를 제대로 마무리 짓지 않고, 위기에 처한 에린을 왕수가 구해 날아오르는 장면으로 끝나는 것이 가장 아쉬운 점입니다. 분명 멋진 장면이고 왕수와 에린이 진짜 교감을 나누는데 성공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이야기는 뭐 하나 제대로 마무리 된게 없어요. 결국 요제는 어떻게 된건지, 다미야를 비롯한 반역자들은 어떻게 됐는지 등이 전혀 나오지 않으니 답답하기까지 했습니다. 첫 발표 당시에는 1,2권으로 완결되는 작품이었는데 몇년 뒤 3,4권이 후속으로 나온 것은, 저같은 생각을 한 사람이 많았다는 증거가 아닌가 싶네요.
아울러 요제의 경호원을 뜻하는 "세잔" 번개 이알은 남자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데, 캐릭터를 드러내는데 실패했다는 것도 옥의 티네요. 원래 가구목공의 자식이었다는 설정 등 상당한 분량으로 자세하게 묘사해주고는 있지만 지나치게 스테레오 타입일 뿐더러 별다른 매력이 느껴지지 않았거든요.

그래도 별점은 3점. 단점이 없지는 않지만 전형적인 일본풍 판타지와는 궤를 좀 달리하는 독특함, 작가 특유의 묘사는 마음에 들었으며 쉽게 읽을 수 있게 만드는 흡입력도 제법이었기에 추천하는 바입니다. 작가의 다른 작품도 찾아 읽고 싶어지네요.

덧 1 : 참고로 이 작품은 절판 상태라 중고도서로 구입하여 읽었습니다. 관심있으시다면 중고 물량은 많은 편이니 구하시기 어렵지는 않을겁니다.
덧 2 : 애니메이션 화면도 찾아봤는데 왕수는 날개달린 늑대개, 투사는 뿔, 다리달린 용 비스무레한 뱀 정도로만 묘사되어 실망스럽더군요. 좀 더 상상력을 자극할만한 구석이 많았는데 너무 뻔했달까요... 그래도 마지막 클라이막스는 영상으로 보고 싶긴 합니다.




덧글

  • 로리 2015/04/20 15:17 #

    정말 해당 작가의 정령의 수호자가 한국에 정발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hansang 2015/04/21 15:31 #

    찾아보니 나오긴 했지만 절판 상태군요. 이번 수상을 계기로 다시금 국내 시장에 소개되었으면 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