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긴 잠이여 - 하라 료 / 권일영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안녕, 긴 잠이여 - 6점
하라 료 지음, 권일영 옮김/비채

<아래 리뷰에는 작품에 대한 스포일러가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오즈미라는 청년이 사와자키에게 사건을 의뢰한다. 그는 11년전 고시엔 4강전에서 승부조작 누명을 썼던 인물. 의뢰한 것은 승부조작 수사 도중 자살한 누나 유키의 죽음에 대한 진상이 무엇이냐는 것.

하라 료사와자키 시리즈 제 3작. 1995년에 발표한 작품입니다. 500페이지가 넘는 대장편이죠. 초, 중반부는 야구 승부조작 관련한 작품이 아니었을까 싶은데 꼭 그런건 아니더군요.

그런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솔직히 좋은 작품이라고 이야기하기는 어렵더군요. 나쁜 작품은 아니지만 전작들에 비하면 단점이 더 눈에 많이 띄였기 때문이에요.
단점 중 가장 크게 다가오는 것은 운과 우연에 너무나 많이 의지하는 작위적인 전개입니다. 큰 흐름으로 본다면 사와자키가 진상에 이르게 되는 수사는 아래의 4단계가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1. 아키바 도모코의 증언이 허위임을 밝혀냄 : 사와자키의 넘겨짚기
  2. 유키와 친하게 지내던 오토바이 타는 사람 정보 입수 : 아키바 도모코를 통함
  3. 오토바이 타는 사람과 친했던 이나오카에 대한 정보 입수 : 관리인을 통함
  4. 오토바이 타는 사람의 성별 및 오토바이 번호 입수 : 이나오카를 통함
1번의 경우는 아무런 근거도 없는, 그냥 사와자키의 넘겨짚기 추리에 불과해요. 아키바 도모코가 끝까지 자기가 봤다고 우겼더라면 거기서 게임 끝인거죠. 여기서 끝이 아니라 10여년전 자신이 바람 피운 것을 들켰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정보를 구태여 사와자키에게 전해주는 행동은 더욱 이해할 수 없었어요. 또 3번은 유키가 살던 TK 맨션의 관리인이 사진 찍는 취미가 있고 그 사진을 모두 앨범에 정리해놓았다는 설정에 바탕을 두고 있는데 이 역시 지나치게 운에 의지하고 있는 거죠.
그래도 이 정도는 소설적인 장치, 설정으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허나 이나오카가 10년전에 잠깐 동거했던 여자가 타고 다니던 오토바이 번호를 기억하고 있다는 것은 확실히 무리죠. 물론 일종의 말장난같은 것으로 기억하고 있었으며, 이 말장난 덕분에 사와자키가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게 된다는 복선은 아주 좋긴 했지만 이런걸 10년 지나도 기억한다는건 설득력이 낮아도 너무 낮아요.

게다가 초반에 벌어진 가와시마의 죽음, 그리고 이어지는 우오즈미 습격이 모두 사건과 관계없는 것이라는 것도 당황스러운 부분입니다. 뭔가 있음직하게 이야기를 끌고 나가기 위한 작위성이 너무 지나쳤달까요? 그 외에도 사건의 흑막이 신조 유스케라는 것도 억지스럽고 이런 비밀을 우오즈미 효도가 구태여 짊어지고 가면서 함구한 것도 납득이 가지는 않았습니다.

아울러 추리적으로 많이 부실하다는 것도 아쉬운 점입니다. 결국 사와자키의 부지런한 탐문, 발품에 운과 우연이 더해져 진상이 드러나기 때문에 추리라는 것이 거의 없고, 진상은 결국 당사자들의 자백에 의존할 뿐이거든요. 사와자키의 아무런 근거없는 직감 추리가 도를 지나친 것도 눈에 거슬렸어요. 이 정도면 거의 초능력자가 아닐까 싶을 정도인데 앞서 말한 아키바 도모코 증언에 대한 직감 추리라던가, 우오즈미에게 승부조작을 제안한 것이 유키가 아니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날리는 부분이 대표적입니다. 넘겨짚는 것도 정도가 있지...

허나 추리적인 아쉬움은 꽤 그럴듯한 반전, 진상으로 커버하고 있으며, 어차피 하드보일드 작품군에 대단한 추리가 있는 것은 아니기에 큰 단점이라고 하기는 어렵겠죠. 외려 명성에 걸맞는 괜찮은 부분도 많습니다. 콩가루 명문가의 복잡한 가정사, 폭력조직이 연계된 사기행위라는 미국 하드보일드풍 설정을 그럴듯하게 현지화에 성공한 것이 대표적이에요. 특히나 콩가루 명문가 설정을 전통있는 "노" 종가에 집어넣은 것이 아주 좋더군요. 가문을 이어야 한다는 절박함이 막장화된 가족사에 설득력을 불어넣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드보일드 탐정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는 사와자키의 고독하면서도 건조한, 한마리 늑대같은 캐릭터도 여전히 잘 살아있고 손에 잡힐듯한 묘사가 뒷받침 된 덕에 대사와 분위기 모두 근사하고요. 제목부터가 그렇잖아요?

또 작품과 큰 상관은 없지만 오랜 팬으로서 오랜 팬으로 사와자키와 신쥬쿠서의 니시고리 형사, 폭력조직 세이와카이의 하시즈메를 엮는, 13년전 경찰의 돈과 폭력조직의 각성제를 갖고 도망친 옛 파트너 와타나베가 어떻게 되었는지 밝혀지는 것도 마음에 드네요. 이 설정 없이 이후 시리즈가 이어질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시리즈 전작들에 비하면 단점, 아쉬움도 있지만 좋은 점도 많은 그런 작품입니다. 하드보일드를 좋아하시는 분들께서는 한번쯤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