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카나의 우아한 식탁 - 미야모토 미치코, 나가사와 마코토 / 고세현 : 별점 2점 Book Review - 기타

토스카나의 우아한 식탁 - 4점
미야모토 미치코 지음, 고세현 옮김, 나가사와 마코토 그림/라임북

일본의 작가 미야모토 미치코가 남편 나가사와와 함께 이탈리아에 보낸 몇개월의 일상을 기록한 에세이.

그런데 제목을 토스카나의 우아한 식탁이 아니라 <부르조아의 우아한 식탁>으로 바꾸었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1990년대 초반, 거품경제가 무너지고 난 직후인데 이 때 이런 생활을 했다는 것 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은 아니겠죠. 돈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는 것도 그러하고, 전원 생활을 위해 잠깐 머무는 곳이 백작가의 빌라라는 것 부터 시작해서 곳곳에 드러나는 저자의 부자 친구들 - 귀족 딸인 친구 줄리아나, 뉴욕 시절 친구로 화상으로 거부가 된 토마조와 네루 커플 등 - 에 대한 일화들, 대표적인건 친구 토마가 광대한 산과 땅을 산 뒤 그곳의 풍경을 유지하기 위해 엄청나게 노력한다는 것입니다. 손을 엄청 많이 댔지만 사실은 손을 댈만큼 댄 자연이라는 것인데 스케일부터가 남달라 어리둥절할 정도에요. 선입견일 수도 있지만 설탕을 먹지 않는 등의 까탈스러운 식습관도 그렇고요.
하기사 저자의 여행 비결은 시간과 몸이 여유롭게, 최상의 상태를 유지한다는 것인데 이런 여행이야말로 큰 돈이 드는 여행이니 더 말해 무엇하겠습니까.

물론 아주 건질 게 없는 건 아닙니다. 무엇보다 마음에 드는 것은 함께 실려있는 저자의 남편 나가사와 마코토의 그림들이에요. 스케치와 간단한 수채화인데 그야말로 최고더라고요. 자도 이런 그림을 그려보고 싶다는 바람이 생길 정도로요.
또 등장하는 음식들에 대한 묘사 역시 기가 막힙니다. 소개된 것들 중 기억에 남는 것이라면
  1. 전원생활을 즐기면서 먹는 자가제 피자 - 그 중에서도 도우에 루꼴라만 얹고 올리브유만 더한 단순한 것
  2. 간단하지만 풍성한 샐러드들 : 올리브유, 레몬, 발사믹 식초, 소금, 후추 등을 입맛대로 뿌려 먹음
  3. 그롤라 커피 - 원두를 갈아 만든 에스프레소 커피를 주둥이가 여섯 개 나 있는 토기처럼 생긴 물건에 붓고 커피에 설탕과 그라파를 넣어서 오래 휘저은 후 성냥불을 붙여 그라파의 알코올 성분을 태운 뒤 주둥이에 각자 입을 대고 먹는다.
  4. 간단한 파스타들, 그 중에서도 친구 네루가 저자를 위해 만든 페스토 소스 - 잘게 썬 바질과 마늘, 파르미자노 레자노 가루와 최고급 올리브유와 소금을 한데 섞는다. 생크림은 저자의 바람으로 넣지 않고 대신 버터를 넣어 만든다 - 로 만든 트로피에테 (뇨키의 일종)

아, 정말이지 한번 먹어보고 싶은 것들이에요! 저자 말대로의 토스카나 요리의 3대 특징 - 복잡하게는 하지 않는다 / 너무 열중하지 않는다 / 별로 미묘하지 않게 한다 - 에 기반한, 신선한 재료에 기대어 대충 만든다는 요리법도 마음에 들고요.
아울러 귀족이 사는 곳이라 그렇지 별장 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은 제목 그대로 전원 생활이기는 해서 거부감이 좀 덜하긴 했어요. 특히나 백작가의 사위 필리포의 삶은 부르조아보다는 아라카와 히로무의 <백성 귀족>이 떠오를 정도였으니까요.

허나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많으며, 특히나 부르조아 사상에 기반한 내용들은 영 거북하기만 해서 좋은 점수를 주기는 어렵군요. 토스카나에서 우아한 생활을 즐기려면 부자여야 한다는 씁쓸한 결론만 남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