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안은 월륜을 향해 날아간다 - 후지타 카즈히로 : 별점 3.5점 Comic Review - 기타


후지타카 쥬비로, 아니 후지타 카즈히로의 단편. 자주 찾아뵙는 각시수련님 블로그에서 "단편 만화 중 재미있는 만화 스레" 라는 글을 통해 눈여겨 보았다가 읽게 된 작품입니다.

보는 사람 모두를 죽게 만드는 올빼미 미네르바를 잡기 위해 분투하는 미군 2명과 일본인 사냥꾼 우헤이, 무녀 린의 4인조의 활약을 그리고 있죠. 핵심은 사람의 살기에 반응하여 모든 공격을 무위로 만드는 미네르바에 대항해 "살기 없는" 총알을 쏘는 우헤이지만 손자와 같이 우헤이를 도와주는, "사냥개" 역할의 마이크와 나름의 복잡한 과거 및 과거를 살린 전투기 조종으로 마지막 일기토를 돕는 케빈, 순간이지만 미네르바의 공격(?)을 막을 수 있는 무녀 린의 조합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헌터 중심의 원거리 딜러들로 구성된 파티라는게 특이하네요.

이야기 전개는 전형적인 후지타 카즈히로 작품 스타일입니다. 강대한 적에 맞서 싸우는 주인공의 뜨거운 활약이라는 점이 그러하죠. 특히나 미네르바의 막강함에 대한 묘사가 아주 탁월해서 사악함과 강력함 측면 모두 후지타 카츠히로 작품 악역 중 최고 수준이에요. 무엇보다도 그냥 "새"라는 점, 아무 생각없이 목적없이 본능에 의해서 움직인다는 설정이라 더욱 무서웠어요. "사악한 미물" 인 것이죠.
아울러 이에 대항하는 고독한 카리스마 미노년 우헤이 역시 뒤지지 않는 멋진 매력을 자랑합니다. 마지막에 우헤이가 가면을 벗는 장면에서의 간지는 정말이지... 뭐라 표현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멋졌어요!

그런데 딱 한가지, 미네르바 관련 설정 한가지가 약간 옥의 티네요. "미네르바를 본 모든 사람이 죽는다" 인지, "미네르바가 본 모든 사람이 죽는다" 인지 잘 모르겠더라고요. 케빈이 쌍안경으로 미네르바를 확인하는 걸로 봐서는 첫번째는 아닌 듯 한데, 그렇다고 후자라고 하면 너무 무적일 뿐더러 다른 사람들이 죽지 않는게 설명이 안되거든요. 또 우헤이가 장님인 것도 아무 의미가 없을테고...

이러한 설정 구멍이 조금 있기는 하지만 매력적인 캐릭터, 뜨거운 전개와 깔끔한 결말까지 완벽한 작품입니다. 해피엔딩이라는 것도 마음에 들고요. 후지타 카즈히로의 팬은 물론이고 후지타 카즈히로를 잘 모르더라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별점은 3.5점입니다.




덧글

  • 존다리안 2015/12/06 12:28 #

    흑박물관 스프링갈드 정발되었는데
    이거나 후지타씨 단편집도 정발되었으면 합니다.
  • hansang 2015/12/06 21:03 #

    그랬으면 좋겠네요 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