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시 붉은 악몽 - 노리즈키 린타로 / 민경욱 : 별점 1.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또다시 붉은 악몽 - 4점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민경욱 옮김/포레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요리코를 위해>에서 니시무라 유지의 죽음을 방조한 후, 탐정이라는 업무에 대한 깊은 고민에 휩싸이게 된 노리즈키 린타로가 아이돌 스타 하타나카 유리나 나를 도와주면서 스스로도 다시 일어선다는 내용의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 장편.

그런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제가 읽은 노리즈키 시리즈 중 최악이었습니다.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을 수 있는 추리물로서의 완성도가 별볼일 없어서 점수를 주기가 마땅치 않은 판국에 엘러리 퀸의 작품으로 철학을 하는 가당찮은 전개까지 보여주니 점수를 줄래야 줄 수가 없네요. 추리 소설로의 본질을 잊고 퀸에 미친 작가가 어설프게 신성화 작업을 한 결과물에 불과해요. 후기에서 작가 스스로가 1992년 작품 집필 당시에는 퀸에 미쳐있었다, 일종의 인격 장애였다라고 까지 이야기 할 정도니 오죽하겠습니까.
신성화 작업에 몰두했기 때문일까요? 이야기부터가 부실합니다. 우선 노리즈키가 요리코 사건으로 슬럼프에 빠졌다는 것에 공감하기 힘들어요. <요리코를 위해>에서의 니시무라 유지는 죽어도 싼 놈이거든요. 노리즈키가 니시무라의 자살을 도왔고 (방조했고), 설령 그것이 니시무라 우미에의 안배였다 하더라도 그 사실이 변할건 없습니다. 외려 자기 스스로 목숨을 끊게 해 준 건 자비에 가까운 행동이에요. 어차피 우미에가 흑막이라는 이야기는 철저히 사족이기도 하고요.
나카야마가 제수씨와 불륜을 저질러 아이까지 낳은 것 역시 엄청난 잘봇입니다. 죽어도 싼 범죄라 생각되는데 왜 나카야마와 미치오가 피해자인양 그려지는지 영문을 모르겠어요. 그리고 유리나가 살인자의 딸이라는 원죄의식을 벗어버린다 하더라도, 엄마의 불륜으로 부적절하게 태어났으며, 그 불륜으로 두명이나 죽었다라는 또다른 원죄에 대해서는 벗어날 길이 없잖아요?
이러한 문제점 투성이인 본편 이야기보다는 차라리 모리야마 감독이 유리나를 주연으로 만드려는 영화의 원작인 요시모토 하기나의 <투 오브 어스> 소개가 더 매력적이었어요.

앞서 말했듯 추리적으로도 정말 별로에요. 애초에 가짜 칼로 찌르기로 했는데 그것을 착각했다는건 말도 안돼죠. 감촉으로 충분히 알 수 있었을테니까요. 그렇지 않더라도 최소한 쓰러진 다음에 피해자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거 아닐까요?
이후 모리야마 감독의 부인이자 유리나의 친어머니 나카야마 미치오가 사건에 급작스럽게 개입하는 것 역시 지나치게 작위적일 뿐만 아니라 이어지는 일련의 사건들 - 미야마에가 계획에 실패한 오스기를 만남 -> 모리야마 부인이 가짜 칼을 빼앗아 오스기를 찌르고 사라짐 -> 멀쩡히 일어난 오스기를 미야마에가 다시 칼로 찔러 살해 - 모두 운, 우연이 복합적으로 결합된 것이라 정교하게 짜여진 이야기라 보기 힘듭니다.

그나마 괜찮은 것은 오스기 슌이치가 입었던 흰색 터틀넥의 등 쪽에 피가 묻은 이유에 대한 것과 오스기 슌이치의 계획을 간파한 뒤 방송국 의무실 담당자가 연루되어 있으리라 추리하는 것 정도입니다. 여기서 미야마에로 끈이 이어지게 되기도 하고요. 뭐 흰색 터틀넥 트릭이야 상의 앞을 잠그는건 별로 수상할 것 같지 않다는 문제가 있긴 합니다만.

여튼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1.5점. 읽어볼 가치를 찾아보기 어려운 망작으로 노리즈키 린타로 시리즈 팬이라도 피해야 할 작품이라 생각되네요. 1점을 줘도 될 정도지만 중간에 나오는 80년대에서 90년대 초에 이르는 일본 연예계와 아이돌에 대해 설명해주는 부분, 그리고 아주 약간 건질만한 추리적 장치 때문에 0.5점 더 얹습니다.

덧붙이자면 후기에서 이 작품에 대한 반성의 글을 남기며 '미스터리는 작가의 말 그대로 보다 건전하고 순수하고 명랑하며 철저히 오락이어야 한다'라고 하는군요. 뒤늦게나마 정신을 차렸으니 다행이죠.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2015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2015-12-31 21:32:09 #

    ... 는 잡지인데다가 볼만한 기사도 있기에 제외, &lt;나를 아는 남자&gt;는 핵심 트릭만큼은 나쁘지 않았기에 제외하면 아래 작품들이 워스트 후보가 됩니다. &lt;또다시 붉은 악몽&gt;, &lt;잠자는 숲&gt;, &lt;마술은 속삭인다&gt;, &lt;데인가의 저주&gt; 다 별볼일 없고 괘씸하기는 매한가지이지만 그래도 딱 한 편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천사들의 탐정 - 하라 료 / 권일영 : 별점 3점 2016-11-18 20:26:58 #

    ... 이 할애된 느낌입니다. 결론적으로 별점은 2점. 아무리 사와자키라도 연예계와 얽히면 재미를 전해주기는 어렵네요. 노리즈키 린타로의 연예계 무대 장편 &lt;&lt;또다시 붉은 악몽&gt;&gt;이 망작인 것과 같은 이치랄까요? &lt;&lt;육교의 남자&gt;&gt; 사와자키에게 동종업계 종사자 나루시마가 찾아와 후시미씨의 의뢰를 받 ... more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일본 본격 미스테리 100선 2020-09-30 10:59:34 #

    ... のミステリな日常 (나의 미스터리한 일상) 若竹七海 (와카타케 나나미) 41. 人喰いの時代 山田正紀 (야마다 마사키) : 국내 미출간 42. ふたたび赤い悪夢 (또다시 붉은 악몽) 法月綸太郎 (노리즈키 린타로) 43. ミステリーズ 山口雅也 (야마구치 마사야) : 국내 미출간 44. 眠りの森 (잠자는 숲) 東野圭吾 (히가시노 게이고)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