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모텔 - 데이비드 매콜리 / 조동섭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미스터리 모텔 - 6점
데이비드 매콜리 지음, 조동섭 옮김/마루벌

북아메리카에서 홍보 우편물 발송 요금이 갑자기 내려 사람들이 홍보 우편물 홍수에 매장되고, 이후 공해 물질이 급작스럽게 지상을 덥쳐 지구상에서 가장 컸던 문명이 멸망한다.
그리고 4022년,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애독자인 하워드 카슨은 우연히 고대국가 유사 (USA)의 1985년 모텔을 원형 그대로 발견한다


상기 줄거리처럼 하워드 카슨의 발굴 과정과 발견한 유물에 대한 이야기를 정교한 펜화와 함께 소개하는 어른을 위한 그림책. 2000여년 후 현재의 물건을 미래인들이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대한 재치있는 유머와 풍자가 돋보입니다. 모텔 건물과 그곳에서 발견된 모든 물건이 '장례' 의식을 위한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는데, 예를 들자면 서랍장과 그 위에 놓인 TV는 신과 연락하는 대 제단, 욕실의 욕조는 도자기 석관, 얼음통에 적힌 ICE는 장례 후 내장을 담았던 ‘내장 동봉’의 약자 ICE (Internal component enclosure) 라고 하는 식이에요. 그냥 봐도 재미있을 것 같지 않으신가요?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었던 것은 변기를 성스러운 항아리, 변기 뚜껑을 성스러운 목걸이라고 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이러한 아이디어를 뒷받침하는 데이비드 매콜리의 섬세한 그림 역시 높은 가치를 지닙니다. 펜으로만 그려내었는데 디테일이 확실히 살아있는 것이 아주 마음에 들더군요.

또 하워드 카슨이라는 이름부터 하워드 카터를 연상케하며, 이후 미스터리 모텔 발굴에 관여했던 주요 관계자 (하워드 카슨과 해리엇 버튼 등)이 알수 없는 이유로 급작스럽게 사망했다는 후일담 등이 투탕카멘의 무덤 발굴에 대한 패러디 느낌을 주는 것도 재미요소입니다.
그 외 짤막하고 부담없이 읽을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고요.

딱 한가지 문제라면 어린이용 그림책을 연상케 하는 큰 판형입니다. 섬세한 펜화 때문에 판형을 줄이는데에는 한계가 있었으리라 짐작은 되지만 여러모로 좀 아쉽더군요..
그래도 별점은 3점. 그림만 보더라도 충분히 즐거운 책입니다. 어른용 그림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이시라면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참고로, 장르를 특정하기는 힘들지만 그래도 SF로 봐야겠죠?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