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 (2015) - 페이튼 리드 : 별점 3점 Movie Review - 기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MCU)의 또다른 시리즈. 작년 개봉작인데 감상이 늦었습니다.

눈에 띄는 것은 다른 마블 작품들에 비하면 상당히 작은 스케일의 이야기라는 것. 회사와 가정집 아이방에서 대부분의 액션이 이루어지니까요,
하지만 그렇다고 이야기의 밀도나 재미가 떨어지지 않는 것이 대단합니다. 특히나 코믹하게 풀어나가는 전개가 인상적이에요. 조사해보니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초기부터 상당한 역할을 했다 하는데 확실히 그런 감성이 느껴졌어요.

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앤트맨 (스캇 랭) 캐릭터도 매력적으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토니 스타크 류의 천재도 아니고, 캡틴 류의 정의감 넘치는 군인도 아닌 일반인에 가깝지만 똑똑한 도둑이라는 직업적(?) 특성 덕이 커요. 스캇 랭이 행크 핌의 저택에 숨어들어 금고를 털려는 장면을 통해 이러한 특성을 부각시키는 - 도둑으로의 몸놀림은 물론 몰래 침입해서 금고를 여는 과정에서 똑똑함 부각 - 식의 연출도 좋고요.
앤트맨의 능력 역시 잘 그려져 있습니다. 작아지는 것에 대한 묘사도 좋지만 개인적으로는 제목 그대로 "개미"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장면들이 마음에 들더군요. 행크 핌과 호프의 개미 조종 장면도 그럴듯하지만 개미의 여러 능력을 활용하여 연구소를 공략하는 장면이 아주 좋았어요..
아울러 팬 서비스에 가까운 팔콘과의 액션씬이 의외로 비중있게 펼쳐지는 것 역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팬으로서 즐거운 부분이었습니다.
그 외 마이클 더글라스의 묵직한 행크 핌 연기는 반가왔고, 스캇 랭의 소악당 친구들도 작품을 유쾌하게 만들어줍니다. 지나칠 정도로 스테레오 타입이기는 하지만 감초 역할로는 충분했어요. 스캇의 딸 역시 무척 귀여웠고요.

하지만 악당인 옐로우 재킷이 그다지 부각되지 못한건 좀 아쉬웠습니다. 완력이나 능력이 앤트맨과 거의 동일하고 화력면에서만 앞설 뿐인데, 이래서야 특수무기 (원반)는 물론 철저한 훈련(?)을 거치고 개미까지 조종할 수 있는 스콧 랭이 훨씬 우위에 있는게 당연하잖아요.
앤트맨이 왜 작아지는 원반을 던지지 않았을지, 옐로우 재킷은 왜 스캇 랭 딸이나 협박하는 찌질한 짓을 하고 있는지 등 이해되지 않는 점도 제법 되고요.

그래도 단점은 덮을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재미있고 즐거운 작품이었습니다. 스케일이 컸던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보다도 훨씬 말이죠. 별점은 3점입니다.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스파이더맨 : 홈커밍 (2017) - 존 와츠 : 별점 3점 2017-07-16 19:55:55 #

    ... 존재감을 뽐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어쩔 수 없이 범죄를 저지르는 생계형 악당이라는 점에서, 게다가 '딸과 가족의 행복을 위해서' 범죄에 뛰어든다는 점은 &lt;&lt;앤트맨&gt;&gt;과 큰 차이가 없는데 이를 빌런화하면서 생긴 복잡한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낸 것은 누가 뭐래도 마이클 키튼의 공이죠. 피터가 좋아하는 리즈의 아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