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랜드 1~18 - 모리 코지 : 별점 2.5점 Comic Review - 기타

홀리랜드 18 - 6점
모리 코지 지음/학산문화사(만화)

그간 격조했네요. 설 전에 고향에 다녀오느라... 오랫만에 리뷰 남깁니다.

이 작품은 처음 접한게 10년도 더 된 듯 싶네요. 우연찮게 읽고싶어져서 몰아서 읽게 되었습니다.
왕따가 짱이 된다는 흔해빠진 설정 그 자체입니다만 작가가 실제 격투기를 수련한 이력을 만화에 잘 녹여내었다는 점으로 차별화한 작품이죠. 10여년 전 불었던 이종격투기 인기도 잘 활용했고요.
거기에 더해 거리의 카리스마 이자와 마사키가 주인공의 조력자이자 진정한 끝판왕으로 존재하고, 주인공 카미시로 유우가 계속된 수련을 거쳐 결국 이자와 마사키를 쓰러트리는다는 긴 호흡의 이야기를 중간중간에 도전하는 다양한 격투가들과의 1:1 승부를 곁들여 잘 풀어나가고 있다는 점도 높이 평가할만 합니다. 이자와 마사키가 쓰러진 뒤에라도 또다른 강자들이 얼마든지 등장할 수 있고, 이 경우 파워 인플레 역시 겉잡을 수 없었을텐데 참 적절한 선에서 잘 끝낸 것 같아요. 요새같은 세상에 끝내야 할 때 끝내는 것은 정말이지 미덕이니까요. 물론 마지막의 "킹"은 완전 사족 느낌이긴 했습니다만.
또 대부분의 학원 폭력물들처럼 폭력을 미화하지 않는다는 것도 큰 장점입니다. 결국 거리에서 서로 싸워서 뭔가 증명하려 해 봤자 한때일 뿐, 결국 거리 밖으로 나가야 한다는 것이 작품의 주제인데 확실히 와 닿더라고요.

허나 아쉬운 점도 없지는 않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캐릭터의 매력과 설득력이 너무 부족하다는 것이죠. 주인공 카미시로 유우는 왕따가 수련(?)을 통해 진정한 강자로 거듭난다는 스테레오 타입 그 자체인데 설정부터 지루해요. 게다가 강해진 후에도 왕따일 때의 순진함과 나약함을 지니고 있다는 것은 솔직히 말도 안돼죠. 강해지면 강해질 수록 스즈란 고교의 깡패들같이 폭력과 강함을 숭배하는 것이 당연하잖아요? 이런 점에서는 강함에 대한 동경, 유우에 대한 질투로 무너져가는 친구 가라데카 쇼고가 더 매력적이에요!
거기에 마사키 동생 마이와의 관계도 뜬금없을 뿐더러 왜 나오는지도 잘 모르겠고, 친구 신이치 역시 싸움은 못하면서 주인공 옆에 붙어다니는 전형적인 떨거지라 별다른 매력을 느끼기 힘든 등 캐릭터들은 대체로 문제가 많더군요.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아쉬움이 없지는 않으나 리얼 학원 폭력물(?)이라는 독특함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가치있는 작품입니다. 권수도 적절한 만큼 아직 읽지 않으신 분들께서는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좀 오래 되기는 했지만....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콜드게임 - 오기와라 히로시 / 신유희 : 별점 1점 2020-07-05 21:28:30 #

    ... 든요. 높은 굽의 구두로 변장한 것 역시 활동성이 떨어지는건 당연할터라 이유를 알기 어려워서 좀 이상했고요. 차라리 원래 미츠야들이 생각했던 것 처럼, <<홀리랜드>>처럼 토로요시가 급작스럽게 거구가 되었고, 꾸준한 노력으로 힘과 여러가지 기술을 손에 넣었다는 설정이 더 현실적이었을 것 같기는 합니다. 그래서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