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라이 SAMURAI - 스티븐 턴불 / 남정우 : 별점 2점 Book Review - 역사

사무라이 SAMURAI - 4점
스티븐 턴불 지음, 남정우 옮김/플래닛미디어

영국 오스프리 출판사에서 발간한 스티븐 턴불의 책을 번역한 책. 제목 그대로 사무라이 계급의 역사를 차분하게 설명하고 있는 미시사 서적.
10세기 겐페이 전쟁에서 대두되기 시작한 사무라이 계급이 전국 시대를 거쳐 메이지 유신 후 사라지기까지의 과정을 주요 사건 (주로 전쟁)과 주요 인물들과 함께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전에 <도해 전국무장>을 읽고 한번 데긴 했는데 워낙 이쪽에 관심이 있던 차에 다시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오스프리의 책들은 왠지 신뢰가 가기도 했고요.
그런데 역시나, 왜 슬픈 예감은 틀리지가 않는걸까요... 자세히 소개될 것으로 기대한 이른바 "사무라이"들과 "무사도" 및 그들의 문화를 설명하는 내용은 절반도 채 되지 않습니다. 3장의 '조상 숭배의 열정'과 4장의 '사무라이식 죽음' 정도가 비교적 관련 내용에 충실하며, 그 외에는 실제 역사상 전쟁 이야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에요. 전쟁 관련 도서로 유명한 오스프리의 책 다왔달까요?
물론 전쟁 이야기가 재미 없는 것은 아닙니다. 신식 화승총을 도입한 것이 사쓰마의 시마즈 가문이었다던가, 그들의 라이벌이었던 규슈의 오토모 문은 화포를 최초로 전쟁에 도입했다던가 하는 내용은 그 자체만으로도 군웅물을 보는 재미가 있거든요. 석축 성곽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그냥 보면 외부에서의 공격에 엄청나게 취약해 보이는 일본식 성이 사실은 일본 지형과 전술에 특화되어 개발되었으며, 전 세계적인 흐름과도 일치하는 결과물이었다는 것도 아주 흥미로왔고요,
무엇보다도 '7장 사무라이의 바다'에서 왜구로 알려진 해적들의 해상 활동 외에 시암 왕국에서 일본인 용병들이 활약했다는 것은 정말 처음 알게된 사실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야마다 나가마사' 관련 이야기가 인상적이네요. 17세기에 시암 왕국으로 건너간 뒤 용병으로 활약하다가 왕국의 공주와 결혼하여 영주가 된 입지전적인 인물로 그냥 삶 자체가 드라마더라고요. 인터넷을 뒤져보니 제법 잘 알려진 인물이기도 한데, 좀 더 공부해 봐야겠습니다.
여튼, 이런 전쟁 이야기를 하면서 사무라이에 대해 다시금 조망하게 해 주는 것도 나쁘지는 않았고요.

하지만 일본의 전쟁사와 전쟁에 대해 소개하는 부분이 기대와 너무 달라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렵네요. 대표적인 것이 일본 황실에 얽힌 전설과 함께 유명한 "3종 신기"에 얽힌 역사를 설명하는 제 2장과 사무라이 계급의 몰락을 다룬 8, 9장입니다. 일본 역사가 궁금했다면, 그것도 전국 시대와 메이지 유신 당시의 세이난 전쟁 이야기라면 구태여 이 책을 구입해 읽지는 않았겠죠.
덧붙이자면 사무라이 계급의 몰락은 사이고 다카모리보다는 신센구미의 히지카타 토시조를 다루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전체적으로 번역도 좀 매끄럽지 않게 느껴진 것도 단점이고요. 번역은 이 플래닛 미디어의 "KODEF 안보 총서" 시리즈 전체적으로 비슷한 문제가 있는 듯 싶군요.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재미있는 부분도 있고 처음 알게된 내용도 많기는 합니다. 도판도 괜찮고요. 그래도 앞서의 단점 및 2만원에 육박하는 가격을 감안하면 별로 권해드리고 싶지 않군요. 그냥 인터넷에서 전국시대 무장들을 검색해 보는 것이 훨씬 저렴할 뿐더러 비교해도 나쁘지 않은 경험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