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로 보고 눈으로 듣는 영화 이야기 딴지영진공 - 차양현 외 : 별점 2.5점 Book Review - 기타

귀로 보고 눈으로 듣는 영화 이야기 딴지영진공 - 6점
차양현 외 지음, 서용남 그림/성안북스

딴지영진공 팟캐스트를 글로 옮긴 책. 오랫만에 본가에 방문했는데 있기에 집어온 책입니다. 왜 있나 했더니 형님께서 저자 중 한명이시더라는...
여튼, 총 8개의 테마로 구분되어 있으며, 각 테마에 해당하는 영화들에 대해 다양한 저자들의 전문가 수준의 에세이가 실려있는 일종의 영화 평론 에세이집입니다.

수록된 글들은 딴지일보 명성에 걸맞게 모두 기본 이상은 됩니다. 저자들이 모두 다양한 분야에서 상당한 수준의 전문가들인 덕인데, 개인적으로는 헤비조의 O.S.T에 대한 글들과 짱가의 영화와 심리학을 엮은 글들이 인상적이었어요. 특히나 헤비조의 글은 글로만 읽어도 음악이 듣고 싶게 만드는 대단한 내공의 글솜씨에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이 잘 결합되어 있어서 읽으면서 계속 감탄했을 정도입니다.
허나 재미라면 무언가에 대해 엄청나게 씹어대는 글들도 빼놓을 수 없겠죠. 수다도 뒷담화가 재미있듯 이런 류의 글들은 기본 재미는 보장하니까요. 대표적인 것은 이 시대의 거장 서세원과 심형래를 다룬 "theme 2.거장"입니다. 거의 막장에 가까운 두 명의 영화 인생과 작금의 몰락을 전형적인 구 딴지일보 스타일에 가깝게 풀어내고 있기 때문이죠. 등장하는 작품들도 전부 낯이 익고요. 서세원의 <납자루떼>를 본 사람은 아마 거의 없을겁니다. 그런데 그 중 한명이 저랍니다! 기억나는 대사는 "보이스 비 엠비셔스! 젊은이여 엠비씨를 보라~!" 였다는... (시시하죠? 허나 이 대사가 영화에서 가장 재미있는 장면이었습니다)
"theme 5.방화"에서 "대한민국 방화 걸乞작선"이라는 주제로 <천사몽>과 <맨데이트>를 처절하게 뭉개는 글도 아주 즐거웠어요. 두 작품 모두 실제로 감상은 안하고 익히 명성만 들어 왔는데 참 글만 보아도 정말 가관이더군요! 이 바닥 전설급인 <주글래 살래>나 <클레멘타인>이 언급되지 않는게 의외이긴 했습니다만.

이러한 재미에도 불구하고 몇몇 글은 현 정권과 엮어 까려는 의도가 지나쳐 조금 짜증이 나긴 합니다. 슈퍼 히어로 이야기 속 정치적 함의를 찾아내는 글들 정도까지가 괜찮았고 이후 글들은 솔직히 억지스러웠거든요. 예를 들면 <혹성탈출 : 반란의 서막>에서 주전론자 코바를 극우에 빗대며 현 정권의 실책을 이야기한다던가, <겨울왕국> 엘사의 인기를 은둔형 외톨이로 설명하며 일베와 엮어가는 과정, <괴물>을 전체적으로 세월호와 엮는 내용이 대표적이죠.
저도 현 정권을 딱히 지지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풍자와 억지는 좀 구분할 필요가 있지 않았을까요? 세월호 이야기는 방송 당시 사고가 일어났던 것으로 보이는데 글로 옮기려면 보다 상세한 설명이 덧붙여져야 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고요.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색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전문가들의 영화 관련 에세이라는 점에서, 무엇보다도 헤비조의 O.S.T 관련 글 만큼은 추천할 만 하지만 단점도 명확하기에 감점합니다. 아울러 이 책을 구해 읽으실 정도의 독자라면 방송도 들으셨을 확률이 높은데 방송 외의 가치가 있냐 하면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읽으시기 전 참고하세요.

덧 : 딱 한가지 오류를 찾았습니다. 살인마를 다룬 영화를 분석하는 글에서 <조디악>을 소설 원작이라고 설명하는데 사실은 실존했던 조디악 킬러에 대한 영화죠.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