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본 임진왜란 - 김시덕 : 별점 2점 Book Review - 역사

그들이 본 임진왜란 - 4점
김시덕 지음/학고재

17~19세기 일본 에도 시대 베스트셀러였다는 오제 호안의 <다이코기>, 하야시 라잔의 <도요토미 히데요시보>, 호리 교안의 <조선정벌기>, 18세기 말 ~ 19세기 초 유행한 장편 역사 소설 <에혼 다이코기>를 통해 당시 일본인들이 임진왜란을 어떻게 바라보았는지 설명해 주는 미시사 서적. 주제가 꽤나 관심이 가기에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앞서 이야기한 여러 사료를 통해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왜 임진왜란을 일으켰는지에서부터 시작하여 전쟁의 전초기지 나고야성의 건립. 고니시 유키나가와 가토 기요마사를 중심으로 한 전쟁 이야기, 명의 원군 출정과 화의 노력, 전쟁의 재개 (정유재란), 히데요시의 죽음과 전쟁의 종결까지를 설명해줍니다.

뭐 익히 알고 있는 것들이라 딱히 새로운 정보가 많지는 않았습니다. 시각이 다르다고는 해도 역사적 사실이 크게 다르게 그려지지는 않았을테니 당연하겠죠.
물론 나름 괜찮은 부분도 없지는 않습니다. 우선 통역에 대한 설명이 좋았어요. 말이 통하지 않는 남의 나라를 쳐들어왔으니 당연히 통역이 필요했겠죠. 쓰시마번 소 요시토시가 보유한 통역들은 물론 점령을 통해 확보하기도 한 모양이더라고요. 게다가 놀랍게도 <고려말에 대하여>라는 한국어 회화집까지 만들어졌답니다! 전쟁에 필요한 말들 - "이 길인가", "곧이 이르라", "나이 몇이고", "자식 있는가" 등등 -, 포로 중 재능있는 인물을 골라내기 위한 말들 - "피리 부는가", "장인인가", "글 하는가" 등등 -, 포로를 부려먹기 위한 말들 - "잘 씻으라", "술 덥혀라", "이거 가지고 있어라", "가지고 가라" 등등 - 이 실려있다고 하는군요. 명령에 따르지 않는 조선인을 위한 "사람 많이 죽였다", "네 목 벨 것이야" 라는 말까지요. 상당히 유용했으리라 짐작됩니다.
씁쓸한 것은 여성을 성폭행하기 위한 말들이 실려있는 것이죠. "고운 각시 더불어 오라", "옷을 벗으라" 등등등. 안타깝기만 할 따름입니다.

그리고 가토 기요마사가 함경도로 진출하여 벌어진 에피소드들, 통역관으로부터 '오란카이'라는 지역에 대한 소문을 듣고 '오란카이인들과 싸워 일본 무사의 용맹함을 보여주겠다!'고 결심하고 침공을 했다는 글도 재미있습니다. 당연히 '오랑캐'를 뜻하는 말로 간도 거주 여진족을 뜻한다고 하네요. 함경북도 병마절도사 한극함을 패퇴시킨 글도 '세루토스'라는 거인과 싸웠다고 되어 있는데 '세루토스'는 절도사를 뜻하는 말이라고 하고요.
일본 문헌이지만 용맹을 선보인 조선 군인들이 있다는 것도 반가왔습니다. 유극량이 대표적으로 그 외 송상현, 류성룡, 신각, 곽준, 곽재우 등의 활약이 기록되어 있다는군요. 이순신은 아예 '영웅'으로 칭하고 있고요. 당연히 이들을 이긴 일본군의 우수함과 용맹함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목적이 컸겠지만 그래도 고마울 따름이죠.
그 외 전쟁에서 '이가 지역의 닌자'가 행주산성 전투에서 활동했다는 대목도 신선했고요.

아울러 전쟁 이야기는 확실히 특이했어요. 책에서 <삼국지>의 한 장면처럼 그렸다고 언급할 정도로 영웅담처럼 변주한 이야기들이 많은 탓인데, 그 중에서도 가토 기요마사를 영웅시한 것이 눈에 뜨입니다. 이 책에 따르면 참고 문헌들이 발표된 에도 시대에 가토 기요마사의 인기가 올라가고 고니시 유키나가의 인기가 떨어진 탓이라고 합니다. 고니시 유키나가가 세키가하라 전투 패전 후 체포되자 할복을 해야 하는데 천주교 신자라서 할복을 하지 않아 처형되었기 때문에 에도 시대 가치관과 배치되었기 때문이라네요. 허나 특이할 뿐 딱히 사료적으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지는 않더군요.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그닥 깊이있는 내용도 아니고 흥미로 읽기에는 딱히 재미도 없어서 권해드리기는 좀 어렵네요. 책에서 언급된대로 <징비록> 정도만 읽어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핑백

덧글

  • 포스21 2016/04/10 00:09 #

    흠, 어쨌든 일본인들이 임진왜란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인식이 궁금하긴 합니다.
  • hansang 2016/04/11 23:04 #

    이 책은 그냥 전쟁 무용담에 가까운 식으로 묘사되고 있어서 깊이있는 인식을 찾아보기는 어렵더군요.
  • 고라파덕 2016/04/10 04:01 #

    일본에서 이순신은 거의 신적인 수준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언젠가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사실 전세계 역사를 통틀어서 이순신은 정말로 신적인 수준이지요. 제갈공명이나 한니발 이런 이들보다 몇단계 위라고 봅니다.
  • hansang 2016/04/11 23:05 #

    그렇죠. 정말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몇 안되는 장수인거 같아요.
  • 포스21 2016/04/11 23:22 #

    예전에 일본고서에 실린 이순신 장군 삽화라는 걸 본적이 있는데 삼국지의 "장비" 처럼 그려놨더군요. ^^
  • rumic71 2016/04/11 17:33 #

    최초의 해외 파견 닌자가 되려나요...
  • hansang 2016/04/11 23:05 #

    아마 그렇지 않을까요? 뭔가 2차 창작물 소재가 될 법도 한데...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