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보는 법 - 황윤 : 별점 3점 Book Review - 역사

박물관 보는 법 - 6점
황윤 지음, 손광산 그림/유유

부제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감상자의 안목". 간략한 책 소개와 부제를 보고 다양한 박물관에 대해 어떤 것을 관람하면 좋을지를 알려주는 실용서라 생각하고 읽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내용은 제 생각과는 많이 다르더군요. 우리나라 박물관과 유물 수집가의 역사를 주로 다루고 있거든요. 일종의 미시사 서적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을 정도입니다.

책은 을사늑약 이후 일본의 도굴꾼이 창궐했다는 1909년 <<대한매일신보>>의 기사에서부터 시작됩니다. 다행히 1908년 왕립 이왕가 박물관이 세워진 이후, 시장에 나도는 유물들을 웃돈을 얹어 구매함으로써 유물의 유출을 막을 수 있었다고 하네요. 1908~1917년 까지 왕실이 수집한 유물의 규모는 무려 1만 122점, 구입비만 21만원이었다고 하니 대단합니다. 1원이 5만원 정도라고 한다면 100억원 정도 쓴거니까요. 특히나 국립 중앙 박물관의 핵심 유물인 "금동반가사유상"을 1912년 2,600원이라는 거금에 구입한 것이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판매자 일본인 고미술상은 경주 남산 기슭에 있는 어느 절에서 찾아낸 이 유물을 40원이라는 금액에 사들인 것이라고 하니 정말 남는 장사 했네요. 천벌이나 받아라! 여튼 이왕가 박물관 덕에 해외로 유출되지 않았으며 지금 보험 평가액만 500억원 수준이라니 다행일 뿐입니다.
다음에 설립된 것은 조선총독부 박물관입니다. 식민 통치의 일환인데 총독부의 권력을 앞세워 1930년대 말에는 1만 4천점이 넘는 막대한 전시품을 유치했다고 합니다. 이 때 일본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본국 총리로 임명되어 귀국할 때 자신이 수집한 유물을 기증했는데 여기 포함된 것이 또다른 금동반가사유상이었습니다! 본인도 이렇게 될 줄은 몰랐지만 우리나라를 위해 그나마 좋은 일을 해 준 것은 고맙네요.

그 뒤에는 유물 수집가와 그들이 수집한 유물들 이야기입니다. 간송 전형필이야 너무 많이 접해보아서 조금은 식상했습니다만 이외의 인물들도 소상하게 다루어주고 있습니다. 악명높은 유물 반출범 오구라에서 시작하여 다양한 인물들을 소개해 주기 때문인데, 이 중 인상적인 것은 조선 최상류층의 친일파 의사 박창훈과 서민을 위한 봉사의 삶을 산 성모 병원을 세운 박병래 이야기입니다. 박창훈은 치부의 대상으로 유물을 수집한 뒤 1940~41년 사이 소장품 전부를 경성미술구락부에 모두 팔게 됩니다. 거의 600점 가까운 소장품을 4000~7000원 사이의 고액에 팔았다니 어마어마한 돈이죠. 해방 후에도 승승장구했다고 하니 입맛이 씁니다. 반면 박병래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백자 중심의 수집을 이어간 뒤 후일 소장품 전부를 국립 중앙 박물관에 기증합니다. 국립 중앙 박물관에 가서 유물 카드에 '수정 (박병래의 호)'가 적힌 유물은 관심있게 봐 두어야 겠어요.

또한 출신 대학이 아니라면 쉽게 가보지 못할 대학 박물관에 대한 상세한 정리도 눈길을 끕니다. 친일파로 유명한 김활란이 이화여대 박물관을 위해서는 대단한 활약을 보였다는 일화가 특히 재미납니다. 박물관의 상징인 국보 백화철화포도문 항아리를 1960년대 1,500만원 (현재 시세로 30억 이상)에 구입한 것이 그것인데, 이 항아리는 장택상의 소유로 그가 야당 지도자로 활동할 때 정치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내 놓은 것이라는 것은 처음 알게된 사실입니다.

이어서 사립 박물관과 사립 미술관이 소개됩니다. 미국의 게티 미술관을 소개하며 진정한 문화재단의 역할을 알려주는데 한국 기업 휘하의 박물관과 미술관에서는 아무래도 요원한 일이겠죠. 그나마 우리나라에서는 호림 박물관이 공공재로서의 역할을 다 하고 있다고 하는군요. 제 공부가 부족한 탓에 호림 박물관은 가본적이 없는데 근시일내에 꼭 한번 가 봐야 겠습니다.

마지막은 근대 미술 및 천안의 씨킴과 아라리오 프로젝트, 아라리오 뮤지엄 소개로 마무리됩니다. 이 부분은 익히 알고 있는 내용도 있었는데 한눈에, 책 한권을 통해 읽게 되니 뭔가 통사적인 흐름이 느껴져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네요.

이러한 미시사적 이야기는 물론, 박물관별로 주요 소장품도 함께 소개됩니다. 이런 점에서는 원래의 제 생각과 다르지 않은 부분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당연히 주요 소장품이 관람할 때 가장 체크해야 할 것들일테니까 말이죠. 부록으로 국립 중앙박물관의 경우 간략한 약도와 최적의 동선도 수록되어 있고요.

책의 저자는 황윤으로 역사학자입니다. 저자에 대해 잘은 모르겠지만 우리 박물관과 유물에 대한 애정만큼은 깊이 느껴졌습니다. 230여페이지라는 적절한 분량, 책날개도 없는 오래전 문고본 형태의 심플한 디자인에 적절히 삽입된 정밀한 일러스트도 마음에 들고요.

단 불필요한 장식, 군더더기를 덜어내어 (심지어 표지조차 2도 인쇄에 불과합니다) 보급형 책을 만들겠다는 의지는 충분히 알겠지만 9,000원이라는 정가가 적합한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더 저렴하던가, 아니면 조금만 가격을 올려서 표지 정도라도 딴딴하게 (?) 만드는게 더 낫지 않았을까 싶네요.

그래도 박물관을 좋아하시고 우리 유물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꼭 한번 보실만한 책임에는 분명합니다. 저는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마지막으로 책에 실린 박물관별 꼭 보아야 할 유물 목록을 요약하며 글을 마칩니다.

국립 중앙 박물관 - 금동반가사유상, 2층 기증 전시실의 수정 박병래가 기증한 백자들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 백자철화포도문항아리
호암미술관 - 15~16세기 초기 청화백자, <<수월관음도>> 등
플라토 미술관 - 로댕의 <<지옥의 문>>, <<깔레의 시민>>
부암동 서울 미술관 - 이중섭의 <<황소>> 외 근현대 작품.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