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수도사 - 올리퍼 푀치 / 김승욱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검은 수도사 - 6점
올리퍼 푀치 지음, 김승욱 옮김/문예출판사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숀가우 교구 알텐슈타트 성 로렌츠 성당의 신부 안드레아스 코프마이어가 독살된다. 현장을 조사하던 지몬과 야콥 퀴슬은 성당 지하실에서 템플기사단장의 묘를 발견한다. 지몬은 신부의 여동생 베네딕타와 함께 암호 풀이로 템플기사단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 나서며, 야콥 퀴슬은 법원 서기 요한 레흐너의 지시로 출몰하여 극심한 피해를 안겨다주는 도적단을 토벌하게 된다. 마리아는 지몬과 베네딕타 사이를 질투하여 스스로 아우크스부르크로 여행을 떠나는데....

원래 남자들은 다 그래. 손에 쥔 걸로 만족하는 법이 없지. 하지만 조만간 다시 돌아온단다. 항상. - 지몬과 베네딕타의 관계때문에 속상한 마리아에게 산파 스승 슈테흘린이 하는 말.
"왜 항상 그렇게 말이 많은 거야? 사람을 죽이고 싶으면, 그냥 입 다물고 죽여." 나타니엘 수사를 죽이고 퀴슬이 하는 말. 나타니엘이 말이 좀 많기는 했다...


17세기 바바리아 지방을 무대로 한 역사 추리물 <<사형 집행인의 딸>> 시리즈 2작.
시대와 배경이 다를 뿐 댄 브라운<<다빈치 코드>> 느낌이 물씬 났습니다. 오래된 유물에서 하나씩 단서를 얻어서 보물을 찾아나가는 과정과 그 보물이 예수가 못 박혔다는 십자가라는 종교적 장치가 핵심이라는 점에서 그러했습니다. 성당의 수장이 흑막이라는 점은 마찬가지로 댄 브라운의 <<천사와 악마>>가 연상되고, 성물을 찾는 조직이 있으며 가장 중요한 성물이 십자가라는 점은 <<용오>>의 한 에피소드가 떠오르기도 하고요.

하지만 이 작품만의 매력은 충분합니다. 우선 읽는 재미가 빼어나요. 지몬과 베네딕타 커플의 암호 풀이, 퀴슬의 강도단 추적, 마리아의 수도사 추적이 동시에 펼쳐지는 복잡한 내용이 무려 500여페이지에 이르는 분량으로 진행되지만 재미와 속도감을 갖추고 있어서 전혀 지루함을 느낄 수 없었습니다. 결말에 이르러 내용이 한데 모이게끔 하는 솜씨도 괜찮더군요.
17세기 독일 바바리아를 무대로 한 디테일한 묘사도 정말 대단합니다. 시대, 배경과 장소, 다양한 등장인물들, 민초들의 삶 등 모든 면에서 굉장한 설득력을 보여주는데, 작가가 얼마나 철저하게 고증을 했을지 짐작도 안가네요.

아울러 전편에서 이어지는 캐릭터들의 개성도 여전합니다. 특히나 이 작품의 존재 이유라 할 수 있는 야콥 퀴슬이 아주 두드러집니다. 지성과 힘을 모두 겸비한 먼치킨으로 압도적 존재감을 뽐내거든요. 마지막 성 요한 예배당에서의 결전에서 천장을 통해 줄을 잡고 내려온다는 장면은 정말이지... 생각만 해도 너무 멋있잖아요! 이에 더해 본편에서는 전편에서는 제대로 드러나지 않았던 인간적인 매력이 더해지기까지 했습니다. 사형 집행을 앞둔 도적단 두목 한스 셸러와의 대화 장면에서 보여지는데 남자의 감성을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었습니다.
지몬 프론비저도 미워할 수 없는 뺀질 캐릭터로 재미를 선사해 줍니다. 암호 풀이에서 대단한 활약을 보여줘서 조금 놀라기도 했습니다. 헐리우드 버디 무비에서 주인공 친구로 등장하는 찐따(?) 정도 비중이라 생각했는데 의외였어요.

허나 아쉬운 부분도 조금 있습니다. 제목이기도 한 "사형 집행인의 딸" 마리아에 대한 설정이 대표적입니다. 민폐 덩어리로 묘사되고 있기 때문이에요. 아우쿠스부르크로 가는 여정에서 강도를 만나 가진 돈을 모두 빼앗기고, 우연히 만난 야코부스 수도사를 미행하다가 사로잡히는 등 문제만 일으키거든요. 베네딕타와 지몬의 관계를 질투하는 장면은 모든 부분이 짜증을 유발하고요.
새 캐릭터인 베네딕타도 비슷합니다. 작중 마리아가 좋은 신분으로 태어났더라면 이런 여성이 되었을 것이다! 라고 묘사되듯 마리아의 복제판일 뿐이에요. 또 베네딕타의 정체가 강도단의 한명이라는 반전 역시도 그닥 잘 만들어진 설정으로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안드레아스 신부의 여동생이라고 해도 무방했을텐데 왜 이야기를 부풀렸는지 잘 모르겠더라고요. 편지를 가로채어 템플 기사단의 보물을 눈치채었다고 한다면 그냥 보물 찾기에 나서면 되잖아요? 강도단을 불러 투잡 형식으로 일을 크게 벌이면 외려 보물 찾기에 방해가 되는게 아닌가...
그리고 이야기에 우연이 지나친 것도 조금 거슬립니다. 마리아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야코부스를 만나 미행하는 모든 과정, 그리고 그녀가 야코부스를 죽이고 탈출하다가 우연히 지몬과 베네딕타를 구해주게 된다는 전개는 우연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지나치죠. 그 외 다른 인물들도 만남에 있어 우연이 많이 작용하는건 마찬가지고요. 곰팡이 슨 약초로 우연찮게 페니실린을 만들어낸다는 결말은 화룡정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단점이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암호 풀이는 잘 짜여져 있고 재미있는 해석에도 불구하고 독자가 함께 풀이에 참여할 수는 없습니다. 철저하게 해당 지역을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점 때문에 추리물이라기 보다는 17세기를 무대로 한 역사 모험물로 보는게 타당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결론내지라면 별점은 3점. 아쉬움은 있지만 읽는 재미만큼은 폄하하기 어려운 작품입니다. 아직 읽지 않으신 분들께 권해드리는 바입니다.




핑백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