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 칵테일북 - 오 스툴 / 황소영 : 별점 3점 Book Review - Food or 구루메

일러스트 칵테일북 - 6점
오 스툴 지음, 황소영 옮김, 엘리자베스 그레이버 그림/봄엔

제목에 혹해서 충동구매한 책. 저자는 실제 바를 운영했던 전문 칼럼리스트라고 합니다. 50종의 칵테일에 대해 유래 및 간략한 관련 에피소드, 관련 인물들, 레시피일러스트와 함께 전해주고 있으며 7편의 짤막한 칼럼도 함께 수록되어 있습니다.

160페이지 정도 분량에다가 페이지 디자인도 일러스트가 많이 좌우하고 있어서 깊이있는 이야기가 담겨있지 않기는 합니다. 허나 단점은 아닙니다. 짧지만 그만큼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책의 독자를 '홈 바텐더'와 '아마추어'에게 맞추고 있기 때문에 레시피, 도구 등 여러모로 쏠쏠한 정보가 많은 것이 마음에 들었어요. 집에 바 용품을 구입할 때 어떤 것을 구입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컬럼이 대표적입니다. 웨딩 파티에서 칵테일을 마시는 방법도 마찬가지에요. 버번 & 사과 주스, 데킬라 & 사과 주스 등 정말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의 조합으로 만드는 칵테일을 소개하고 있거든요. 그 외의 레시피들 모두 집에서 쉽게 만들 수 있는 팁을 제공하고 있고요. 참고로 저자가 추천하는 칵테일은 '네그로니'입니다. 맛있고 간단하기 때문으로 진, 스위트 베르무스, 캄파리를 동량으로 섞기만 하면 된다고 하는데 꼭 한번 마셔보고 싶네요.

이러한 정보와 레시피 외에도 애주가들, 그리고 만화 <<바텐더>>를 재미있게 읽었던 사람이라면 흥미로울만한 이야기도 제법 많습니다. 몇가지 예를 들자면 제가 좋아하는 '김렛'이 사람이라던가, 제임스 본드의 유명한 마티니 주문 방법은 엉터리로 다니엘 크레이그의 <<카지노 로열>>에서야 비로소 '베스퍼'라는 진짜 칵테일이 등장했다는 것, 빌 맥코이라는 주류 밀매업자가 금주시대에 진품만을 취급하여 좋은 평판을 쌓은 뒤 '리얼 맥코이'라는 표현이 생겨났다는 것 등이 그러합니다. <<리얼 맥코이>>라는 20년도 더 된 킴 베이싱어 주연 영화를 본 적이 있는데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지는 정말이지 처음 알았네요.

아울러 엘리자베스 그레이버의 일러스트도 뛰어난 수준으로, 제목에 혹하기는 했지만 후회가 없을 정도로 멋진 그림들입니다. 이 정도면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아요.

물론 단점이 없지는 않습니다. 분량에 비하면 과하다 싶은 가격, 그리고 제본이 유선(?) 제본으로 되어 있어서 쉽게 펼쳐보지 못한다는 점이 그러한데 '살림 지식 총서'나 '시공 디스커버리 문고' 스타일로 제본하고 보다 저렴하게 출간하는 것이 나았을 것 같습니다.. 비슷한 스타일의 시리즈로 묶어서 말이죠.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읽었기에 만족합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구입해서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리기는 애매한 부분이 없잖아 있지만 애주가이자 독서가인 친구에게 선물하기 좋은 그런 책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이 책에 실린대로 대충대충 제 맘대로의 '진 토닉'이나 한잔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덧글

  • 진냥 2016/08/22 23:39 #

    앗 저도 칵테일 좋아하는데! 뭔가 두근두근거리네요...!!!
  • hansang 2016/08/25 22:56 #

    칵테일 좋아하신다면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취한배 2016/08/23 16:48 #

    '애주가이자 독서가인 친구에게 선물하기 좋은 책'에서 눈이 이렇게@@. 저에게 스스로 선물하려고 보관함에 넣었습니다.ㅎㅎ 미리보기로 보아하니 무척 귀엽고 사랑스러운 책이네요!
  • hansang 2016/08/25 22:56 #

    혹 마음에 들지 않으시면 어떻하나.. 걱정도 많이 되네요... ㅎ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