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베리 나이트 - 혼다 테쓰야 / 한성례 : 별점 1.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스트로베리 나이트 - 4점
혼다 테쓰야 지음, 한성례 옮김/씨엘북스

하기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주택가에서 발견된 잔인하게 살해당한 후 버려진 사체. 치과 진료 기록을 통해 피해자는 사무기기 임대 회사 오쿠라 상회의 영업맨 카네하라로 밝혀진다. 아무런 원한관계도 없는 착실한 인물로 매월 두번째 일요일 혼자만의 시간을 보낸 것과 최근 급작스럽게 업무에 열의를 보인 것 정도가 수상한 점.
사건을 담당한 히메카와 레이코는 직감적으로 사체는 원래 발견 장소 바로 옆 우치다메 낚시터에 유기될 계획이었던 것으로 추리한다. 단서는 피해자 복부 사후에 생긴 절창으로 배에 가스가 차 떠오르지 않게끔 하기 위함. 이를 낚시터에서 기생 아메바에 감염되어 사망한 젊은이 사건과 엮어 상부에 설명한 후 낚시터에 대해 긴급 수색을 벌인다. 그리고 낚시터 안에서 다른 시체가 발견된다. 피해자는 잘 나가는 광고맨 나메카와로 그 역시 매월 두번째 일요일의 약속과 최근 급격하게 업무에 열의를 보였다는 것이 일치하는데...

혼다 테츠야의 '히메카와 레이코 시리즈' 첫번째 작품. 2006년도 발표된 작품이죠. 동명의 드라마를 추천받은 적이 있는데 미처 감상하지는 못했었습니다. 그런데 자주 가는 도서관에 책이 있길래 연휴때 읽을까하고 집어 들었습니다.

그러나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별로였습니다. 세간의 평가가 높은 이유를 도무지 알기 어려울 정도로요.. <<백야행>>처럼 드라마가 원작을 초월하는 완성도로 제작되어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일까요?

아주 약간이지만 장점이 없지는 않습니다.. 특정인에게 공개되는 살인쇼라는 설정은 <<호스텔>>과 유사하지만 살인쇼 참가자 중 피해자를 골라낸다는 아이디어만큼은 신선했습니다. 인터넷 뒤에 숨어 즐기는 비겁자가 많은 현대 문병에 대한 비판 같기도 했고요.
또 초반 레이코와 검시관 쿠니오쿠가 국수를 먹으면서 나누는 시체 태우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 레이코가 이오카와 조를 이루어 카네라하 주변 인물에 대한 사정청취에 나섰을 때 등장하는 취조 방법에 대한 약간의 팁 (사람들은 누군가가 자기 말을 기록 한다고 의식하면 입이 무거워지는 법이었다. 그래서 이오카는 보란 듯이 노트를 덮고 오자와가 입을 열기 쉽도록 유도한 것이었다.)등 몇몇 경찰 수사 과정이나 묘사에서의 디테일도 나쁘지 않습니다.
과거 성폭행을 당했던 레이코가 방범 카메라에 찍히기 위해 큰길을 통해, 비디오 대여점과 편의점을 거쳐 집으로 간다는 것 역시 마찬가지고요.

가혹 행위를 당하며 살아온 한 소년의 추억과 현재 시점의 사건이 살짝 엮이며 진행되며, 이 소년이 후카자와 (일 것)라는 것은 비교적 초반에 밝혀지나 경찰 시점에서 후카자와는 이미 사망한 사람이라는 것이 밝혀지며 호기심을 자아내는 전개도 비교적 괜찮은 편입니다.

하지만 이외에는 건질게 없습니다. 우선 추리적으로 너무나 별 볼일 없습니다. 사건의 원인이 매월 두번째 일요일의 만남과 관계가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 수 있기에 이것이 무엇이며, 어떻게 밝혀내는지가 재미의 핵심 중 하나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허나 이 과정은 나메카와의 친구에 의해 너무 쉽게 해결되어 다음 단계로 진행됩니다. 경찰 수사에 따른 결과라곤 해도 이래서야 너무 시시하죠.

게다가 뒷골목 탐정이라는 타쓰미가 돈 몇푼에 수사의 핵심에 접근한다는 것은 해도 너무한 전개입니다. 약간의 돈과 시간으로 키타미가 진범이라는 것을 알아내는데 이럴 거라면 경찰은 왜 필요한 걸까요? 자기들끼리 세력 다툼이나 하는 쓰레기들인데 말이죠. 차라리 경찰을 전부 해고하고 타쓰미를 고용하는게 훨씬 가성비가 높아 보입니다.

소소한 전개 역시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자기만 알고 레이코를 극도로 싫어하는 이기적인 형사 카쓰마타와의 대립, 레이코를 놓고 벌이는 부하 오쓰카 - 키쿠타의 대립 등 수사 과정에 있어 불필요한 드라마가 너무 많아요. 특히 카쓰마타는 상사도 아니고 계급도 같은데 성희롱을 넘어서는 폭언을 듣고도 참아내야 하는 상황 자체가 이해가 안되더군요.
무엇보다도 마지막에 '사실은 카쓰마타도 좋은 경찰이었다!'라는 엔딩은 실소를 자아냅니다. <<맛의 달인>>의 우미하라, <<분노의 늑대>>의 야규 캐릭터 변절급인데 앞선 작품들은 수십권의 에피소드를 쌓아놓기라도 했지 이건 뭐... 요새말로 우디르급 태세 전환?

자극적이고 진부한 묘사도 무척 거북합니다. 특히 '스트로베리 나이트'의 실체가 살인쇼라는 것이 밝혀진 후 등장하는 고어한 묘사가 대표적이죠.
히메카와 레이코에 대한 설정 역시 마찬가지, 과거에 당했던 성폭행 사건이 트라우마로 남긴 했지만 그녀가 경찰이 되게 만들었다는 과거사는 뻔함과 진부함 그 자체입니다. 은인인 시타 형사 이야기는 화룡정점이라 할 수 있겠죠.
후카자와 유카리가 진범이고 그녀가 자신이 여성임을 부정하는 행동을 보인다는 것, 그것이 과거 성폭행의 결과라는 것 역시 진부하다는 틀을 깨기는 역부족입니다. 여기에 더해 후카자와 유카리가 진범임을 숨기기 위한 장치도 작위적이라 짜증 날 정도에요. 담당 의사라 면담을 거부할 수는 있지만 개인 기록은 당연히 넘겨 줬어야죠. 초반에 주치의가 몇몇 특이 사항만 경찰에 이야기했더라도 사건은 바로 해결되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장점이라고 했던 살인쇼 참가자 중 피해자를 고른다는 아이디어도 발상에 비하면 디테일은 모두 부족합니다. 참가자 모집 방법도 그다지 현실적이지 않아 보일 뿐더러, 이 상황에서 참가자들이 죽음이라는 현실, 그리고 살아있다라는 가치관을 재인식하게 해줘 삶에 열의를 갖게 한다는 것은 억지스럽습니다. 평범한 사람이라면 도망가지 못해 안달이 날텐데 말이죠.
또 결국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될텐데 그런 부분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도 문제입니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흥행을 의식한 저속한 펄프 픽션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듯 세간의 고평가에는 절대 동의할 수 없네요. 세간의 평가는 드라마에만 한정된 듯 합니다. 아주 약간의 장점이 있기에 제 별점은 1.5점입니다만, 도저히 후속권을 읽어볼 생각이 나지 않는군요...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