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vs 스파이 : 블랙(& 화이트) 작전 - 안토니오 프로히아스 / 최연석 : 별점 1.5점 Comic Review - 기타

스파이 vs 스파이 : 블랙(& 화이트) 작전 - 4점
안토니오 프로히아스 지음, 최연석 옮김/시공사(만화)

수십년전 모 잡지 (아마도 <<학생과 컴퓨터>>?) 에서 처음 접했던 만화가 있습니다. 흰색과 검은색, 똑같이 생기고 색깔만 다른 멸치처럼 생긴 스파이 두명이 복잡한 장치와 계획을 가지고 (주로 부비 트랩이죠) 승부를 벌인다는 내용인 <<스파이 대 스파이>>죠. 슈퍼 히어로나 유명 캐릭터물만 있는 줄 알았던 미국 만화에서 처음 접했던 파괴적인 슬랩스틱 개그물이라는 문화 충격과 함께 정교한 그림, 쉽고 재미난 이야기로 즐겁게 감상했던 기억이 납니다.
허나 이후 게임까지 등장한 인기에 비하면 국내에 제대로 소개되지 않아 그 이유가 궁금했던 차에 정식 소개된다는 것을 알고 출간과 동시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피천득의 <<인연>> 같은 느낌이네요. 예전의 좋았던 추억은 추억대로 남겨 놓는건데... 괜히 구입해 읽은 것 같습니다.
일단 책 소개를 보면 24건을 가려 뽑았다고 하는데 대체 무슨 기준으로 뽑았는지 전혀 모르겠습니다. 어린 시절 느꼈던 정교함이라고는 찾아보기 힘든 이야기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스파이 대 스파이>>의 핵심은 일종의 '골드버그 장치' 스러운 장치들을 활용한 개그인데 그런 이야기의 비중이 너무 낮습니다. <<유도탄 장난>>이나 <<잠수함 대결>>, <<출구에서 출구로>> 등등 전체에서 한 반정도나 될까요?
또 생각외로 잔인한 발상들도 눈에 거슬립니다. 원숭이와 뇌를 바꾸어 골탕먹인다는 이야기라던가, 피라냐를 먹인다는 식의 이야기가 그러한데 재미있지도 않고 기분만 불쾌해질 뿐이었어요.

게다가 어렸을 때에 보았던 버젼은 잡지 판형으로 한페이지에 한 에피소드가 들어가는 식이라 화면이 축소된 덕에 작은 컷 안에 정교함이 잘 살아 있어서 마음에 들었더랬죠. 하지만 복간본은 한 페이지가 거의 1~2 컷입니다! 원래 미국에서도 이렇게 발표된 작품인지는 모르겠지만 한 페이지를 통으로 소화할 정도로 밀도가 높은 작품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컷 분할에 따른 흐름과 호흡도 잘 느껴지지 않았고요. 특히 작품의 페이지를 넘기는 방식으로 보다 보니 스파이들의 대결이 잘 살아나지 않는 듯 합니다.
이 책 만큼은 판형을 키워서 1~2페이지에 한편 정도의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출간되었어야 합니다. 페이지는 얇아지더라도 이 편이 훨씬 가치가 높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1.5점. 잊혀진 클래식의 재발굴 복간은 분명 환영할 일입니다. 지금 읽기에 낡아보이는 것 역시 어쩔 수 없는 부분이고요. 그러나 이 모든걸 감안하더라도 심각할 정도로 재미가 없어서 도저히 점수를 줄 수가 없네요. 혹 저와 같이 옛 추억을 더듬으시려는 분들이 계시다면 부디 참아주시길 바랍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