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 귀여운 일곱 아이 - 구이 료코 (쿠이 료코) / 김완 : 별점 3점 Comic Review - 기타

용의 귀여운 일곱 아이 : 쿠이 료코 작품집 - 8점
구이 료코 지음, 김완 옮김/㈜소미미디어

<<용의 학교는 산 위에>> 만큼의 긴 제목을 지닌 쿠이 료코의 단편집. 제목 그대로 7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용의 학교는 산 위에>>는 영 아니었지만 그놈의 팬심으로 구입했는데 다행히도 아주 괜찮네요. 발상도 기발하며, 모두 길이에 걸맞는 완결성 있는 작품들이기 때문입니다. <<서랍 속 테라리움>>과 비교하자면 의외성은 덜하지만 완성도가 더 높은 작품이 많네요. 흡사 쇼트쇼트와 일반 단편의 차이점과 마찬가지랄까요?

작품별 편차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가늠한 별점은 3점입니다. 쿠이 료쿄 팬들께는 적극 추천드립니다.



<<용의 소탑>>
바다나라와 산나라의 전쟁을 가로막는 국경 지대의 용. 용의 새끼가 부화하여 둥지를 떠날 때 까지 전쟁은 잠시 소강상태에 머문다.
양국은 교류가 끊겨 기본적인 물자 보급에도 문제가 생기고, 마침 산나라에 포로로 잡혔던 청년 '사난'은 소금을 가져다 줄 것을 약조하고 풀려난다.


전형적인 중세풍 세계관에 ''이 등장하는 식으로 약간의 판타지가 결합된 시대물로, 막강하면서도 기묘한 존재 탓으로 적대하던 사람들이 하나가 된다는 (외계인이 쳐들어 오면 힘을 합치듯이) 왕도스러운 내용입니다.

그러나 쿠이 료코스러운 변주가 하나 들어가서 작품이 독특한 매력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교역'입니다. 전형적인 이야기에 딱 한가지의 설정 추가로 독특함을 만들어 낸다는 점은 <<던젼밥>>과 똑같네요. 결국 사난과 유르카가 하나가 된다는 해피엔딩도 마음에 들었고요.

딱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등장하는 크리쳐는 '용'이라기 보다는 그리폰같았다는 건데... 그래도 좋은 작품입니다. 별점은 3점입니다.

<<인어금렵구>>
누가 봐도 인어인 기묘한 생명체가 살고 있는 세상을 무대로 한 작품.

하지만 특별한 일이 벌어지지는 않습니다. 인어가 멀리 떨어진 학교로 가고 싶어하고, 주인공은 그것을 도와준다. 그리고 그것은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라는, 한여름날 짧은 만남 이후 추억과 여운을 남기고 각자의 길을 간다는 전개는 전형적인 "보이 미트 어 걸" 그대로고요. 이 와중에 약간의 성장기 느낌을 전해주는 것 역시 동일합니다.

그러나 <<용의 소탑>>이나 <<던젼밥>>처럼 '인어' 라는 설정이 추가되어 독특한 매력을 풍깁니다. 이 설정에 더해 비교적 짧은 분량안에서 '서로 다르기에 마음을 전하기 힘들다'는 주제를 설득력 넘치게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작가의 실력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깔끔하면서도 흑백톤 위주의 작화 역시 이야기에 꼭 맞아 떨어져서 마음에 들었고요.

한마디로 익숙한 주제에 약간의 변주를 더해 새로운 것을 만드는 작가의 능력이 최고치로 발휘된 작품. 별점은 4점입니다.

<<나의 신>>
중학교 입시를 앞둔 소녀가 갈 곳을 잃은 물고기 신을 어항에서 키운다는 이야기로 신은 별다른 능력이 없고, 소녀는 입시에서 떨어진다는 현실적이면서 일상적인 결말이 눈길을 끕니다.

하지만 이야기만 놓고 보면 딱히 대단할 것은 없는 소품이에요. 별점은 2.5점입니다.

<<늑대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늑대인간이 주인공인 드라마. 남녀관계가 아니라 모자관계를 그린다는 점이 신선했습니다. 늑대인간이 실제 인간 세계에 있다면 이렇지 않을까 싶을 정도의 디테일한 설정도 인상적이었어요.

단 지나치게 일상계스러운 내용으로 주인공 케이타의 약간은 철없는 행동이 사건, 드라마의 전부라는 것은 조금 시시하더군요. 그만큼 설득력은 높았지만 이만큼의 디테일한 설정을 그려내었다면 조금 더 극적인 이야기를 전개하는게 좋았을 것 같아요. 별점은 2.5점입니다.

<<무일푼 뱌쿠로쿠>>
천재화가 타카가와 뱌쿠로쿠가 무일푼이 된 후 자신이 그렸던 사자, 호랑이, 용 등을 실체화시켜 큰 돈을 벌고자 한다는 시대극 판타지.

일본화를 모티브로 한 작화가 아주 빼어납니다. 붓을 주로 사용한 듯한 느낌도 발군이고 시원시원한 구도 역시 돋보였거든요. 뱌쿠로쿠를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위작의 이야기는 진부하지만, 나중에 아들이 그린 그림이었다는 것이 밝혀지며 진한 여운을 남기는 것도 인상적이고요.

한마디로 쿠이 료코의 넓은 스펙트럼을 느낄 수 있는 좋은 작품. 별점은 3점입니다.

<<제 자식이 어여쁘다고 용은 운다>>
왕자 준이 왕의 병을 고치기 위해 용의 비늘을 얻으려한다. 길 안내를 맡은 것은 마을에서 이방인이었던 준.
용을 잡으러 가는 험한 길에서 병사들은 계속 낙오되고, 결국 부상당한 왕자만 남았을 때 준은 자신의 정체를 밝힌다. 왕이 자신의 아들을 죽였기에 그것을 복수하려 한다는 것...


뻔한 복수극. 의외성도 없고 이야기도 좀 막나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용의 알과 자식을 동일시하는 전개는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수록작 중에서는 제일 처집니다. 별점은 1.5점입니다.

<<이누타니 일족>>
초능력 가문 이누타니 일족의 집에 소년 탐정 도다이치 코우스케가 찾아와 하룻밤 묶어가게 된다. 그러나 실수로 일족의 초능력이 들통날 위기에 처해 그것을 숨기려 하나, 오히려 도다이치 코우스케는 연쇄 살인극으로 의심하여 사건은 겉잡을 수 없게 되는데...

제목과 설정부터 여러 작품을 패러디하고 있는 작품. 다양한 초능력을 지닌 가족들의 행동을 '살해당했다'고 오해해 진상을 추리하려는 탐정의 행동이 이야기의 핵심인데,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나 싶을 정도로 기발하면서도 재미있었습니다. <<오렌지로드>>에서 초능력을 감추려는 카스가 패밀리의 노력이 겹쳐져 왠지 모를 향수가 느껴진건 덤이고요.

또 보통 소년 탐정이 사건에 뛰어드는 이유 - 자기와 관계도 없고 부탁한 사람도 없는데 왜 이렇게 애를쓰지>- 에 대해 '자기 능력이라는 것을 이해하고, 힘을 써야할 때 쓴다'라는 슈퍼 히어로스러운 마인드로 알려주는 점도 괜찮았어요. 하기사 명탐정이 슈퍼 히어로와 다를건 별로 없으니까... 아울러 강대한 힘을 과신하다가 화를 부른 상황에서 가장 쓸모없을 줄 알았던 아리사의 '입고있는 옷을 파자마로 바꾸는 능력'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반전도 돋보였고요
"힘을 써야 할 때는 최선을 다해서 쓴다, 그러나 힘을 과신하지 말라"는 주제 역시 여러모로 생각해볼 거리가 많아서 좋았습니다.

다양한 장르물에 대한 깊은 이해에 더해 유쾌한 분위기, 적절한 반전, 심오한 주제까지 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명작입니다. 단점이라면 너무 짧다는 것과 결말이 약간 시시했다는 것 정도? 그래도 별점은 4점입니다. 장르소설 애호가시라면 이 작품만큼은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