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hansang의 일상

2015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13차, 열 세번째를 맞는 블로그 결산입니다.
숫자부터 정리해보면, 2016년 읽은 책 중 리뷰를 남긴 책은 추리 / 호러 장르문학 53 (53)권, 기타 장르문학 8 (10)권, 역사서 18 (12)권, 디자인 및 스터디 도서 4 (5)권, Food 및 구루메 관련 도서 9 (7)권, 기타 도서 15 (21)권으로 모두 107 (107)권입니다. (괄호는 작년) 작년과 거의 비슷하군요.

각 항목별 베스트 - 워스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처럼, 올해 발표된 작품 기준이 아니라 제가 올 한해 보고 읽은 것들 기준입니다.

2016년 베스트 추리소설 :
<<탐정은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
단평 : 세상은 넓고, 모르는 작가도 많고, 재미있는 작품도 아직 이렇게나 많다!
올해 추리, 호러 장르물 중 별점 4점 이상 작품은 단 한편도 없습니다. 그런데 별점 3점짜리는 또 제법 많아요. <<별도 없는 한밤에>>, <<천사들의 탐정>>, <<미스테리아 8호>>, <<사냥개 탐정>>, <<검은 수도사>>, <<가면 무도회 1,2>>, <<탐정은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 <<엠브리오 기담>>의 8편입니다.
다 좋은 작품들이지만 한편을 꼽기 위해서 우선 잡지인 <<미스테리아 8호>>를 빼겠습니다. 호러 성향이 강한 <<별도 없는 한밤에>>, <<엠브리오 기담>>도 제외하고 역사 모험물 성격이 강한 <<검은 수도사>>를 빼면 4편이 남네요. 다 좋은 작품들이지만 이 중 추리적으로도 괜찮고 재미도 있으며 무엇보다도 새로운 발견의 기쁨을 선사한 <<탐정은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를 올해의 베스트로 꼽겠습니다.

2016년 워스트 추리소설 :
<<추억의 시간을 수리합니다>>
단평 : '미스터리'가 아니었다...
2016년에는 별점 2점 이하의 작품이 무려 16편이라고 한탄했는데 올해는 26편입니다! 읽은 작품 중 반 가까이가 수준 이하였다는 이야기니 참으로 너무하네요. 최악인 별점 1.5점 이하도 무려 열편이고요.

하지만 최악 중의 최악인 별점 1점을 단독으로 획득한 작품이 올해의 워스트인 이 작품입니다. 최악인 이유는 책의 완성도를 떠나 '미스터리'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그냥 청춘 연애물일 뿐이죠. 작품의 수준을 떠나 구태여 추리물이라고 소개하여 제 시간을 낭비하게 만든 괘씸한 마케팅 때문에 올해의 워스트로 꼽습니다.

2016년 베스트 기타 장르문학 :
<<제라르 준장의 회상>>
단평 : 시대를 뛰어넘다.
올해의 기타 장르문학에서는 별점 3.5점의 이 작품이 베스트입니다. 모두 10권도 읽지 않아 한권의 베스트를 꼽기는 좀 창피하지만요. 여튼 코난 도일 경의 실력이 유감없이 발휘된 고전 명작 모험물입니다.

2016년 워스트 기타 장르문학 :
<<양심의 문제>>
단평 : 바탕에 깔린 사상 문제.
도서출판 불새의 용기있는 행보에는 항상 박수를 보내는 바이지만... 이 작품만큼은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렵네요. 역겨운 식민지 시대의 유산인 제국주의적 세계관을 은연 중에 포장하여 강요하는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2016년 베스트 역사 도서 :
<<신들의 연기, 담배>>
단평 : 교양과 재미의 절묘한 결합.
이 책은 올해의 유이한 별점 4점짜리 책입니다. 교양과 재미,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놀라운 결과물이죠. 제가 꼭 흡연자이기 때문은 아닙니다.

2016년 워스트 역사 도서 :
<<조선의 武와 전쟁>>
단평 : 기대에 미치지 못한...
역사 도서는 좀 가려읽는 편이라 워스트가 대체로 없는 편인데 올해는 이 책이 뽑혔습니다. 기대한 내용에 전혀 미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이도저도 아닌 결과물이랄까요?

2016년 베스트 디자인 / 스터디 도서 :
올해 이 분야는 달랑 4권만 읽었기에 별도로 평하지는 않겠습니다. 내년에는 이 쪽 분야도 좀 더 열심히 읽겠습니다.

2016년 베스트 Food / 구루메 도서 :
<<백미진수>>
단평 : 실력자가 애정을 담아 쓴 미식 에세이의 진수
이 책은 올해 유이한 별점 4점짜리 책. 읽는 내내 즐거우면서도 유용한 좋은 에세이였어요.

2016년 워스트 Food / 구루메 도서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레시피>>
단평 : 발췌에 이은 레시피 소개에 그친, 날로 먹은 책
제목 그대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등장한 음식, 요리를 발췌한 후 해당 레시피 소개가 전부인 책. 저자의 아이디어는 눈꼽만치도 들어있지 않습니다.

2016년 워스트 기타 도서 :
<<서프라이즈 : 인물편>>
단평 : 책의 존재가치 자체를 모르겠다.
올해 기타 도서는 전부 고만고만해서 베스트를 꼽기는 쉽지 않네요. 별점 3점짜리 작품이 있기는 하지만 (<<장서의 괴로움>>) 독보적이라고 하기는 어렵거든요.
하지만 워스트는 확실합니다. 총 4편의 별점 1.5점짜리 망작들 중에서도 이 책이 선명하게 빛나기 때문입니다. 왜 책이 나왔는지 이유 자체를 모를 무의미한 결과물입니다.

2016년 베스트 기타 Comic :
<<피너츠 완전판>>
단평 : 발간만으로도 감사한 완전판!
올해 별점 3점을 넘는 만화는 많았지만 그렇다고 압도적으로 점수가 좋은 작품도 없습니다. 그렇기에 총 4권을 읽었고 대체로 별점이 우수했던 <<피너츠 완전판>>을 올해의 작품으로 꼽아봅니다. 단평 그대로 발간된 것 만으로도 감사드릴 따름입니다.

2016년 워스트 기타 Comic :
<<역시 빵이 좋아!>>
단평 : 만화로 보기에는 여러모로 애매했다.
올해 별점 1점짜리 망작은 본 작 외에 <<스파이 vs 스파이>>, <<산적 다이어리 2>>가 있습니다. 그러나 다른 작품들은 최소한 '만화' 이기는 한데 이 작품은 아무리 봐도 만화가 아닙니다. 빵 소개서를 만화처럼 만든 것에 불과하니까요. 최소한의 이야기와 재미도 없기에 올해의 워스트로 꼽습니다.

그외 영화, 만화 등은 대체로 부분별로 5편 이상 감상한 것이 없기에 올해는 선정하지 않습니다.

결산평 :
총 독서 권수가 작년과 똑같다는게 놀라운데 여튼 올해도 100권을 넘겼습니다. 이 정도면 취미인으로 할만큼 한 해겠죠.
문제는 제가 나이가 든 탓인지, 아니면 출간작들의 수준이 갈 수록 떨어지는 것인지 잘 모르겠지만 평균 이하의 작품들 수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장서의 괴로움>>에 나온 유명한 장서가 다니자와의 명서 감정술처럼 - "명저라는 홍보에 넘어가 샀던 책은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다. 이류 이하 책을 이것저것 찾아 읽지 않았다면 초일류를 초일류라고 인정할 수 없었을지 모른다" - 좋은 작품을 만나기 위한 통과의례일 수는 있겠지만 몇몇 망작들은 그야말로 읽는 시간조차 아깝기 그지 없었습니다. 뭐 좋게 생각하면 이런 작품들을 소개하는게 제 미미한 블로그의 존재 의미겠죠. 찾아주시는 분들의 시간이라도 아껴야 하니까...

여튼,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여러분들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많은 것을 이루고 성취하시는 한해가 되셨으면 합니다. 작년에도 말씀드렸지만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이라면 남들이 관심갖지 않는 사소하고 디테일한 것들에도 관심을 가지시는, 정말로 세심한 분임이 분명할테니 내년에는 더욱 잘 되실거에요. 사랑합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