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사에서 건진 별미들 - 윤덕노 : 별점 3점 Book Review - Food or 구루메

전쟁사에서 건진 별미들 - 6점
윤덕노 지음/더난출판사

이런저런 음식관련 저서로 유명한 음식 컬럼니스트 윤덕노씨의 신작. 제목 그대로 전쟁사와 관련된 음식들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전쟁과 관련된 음식이라면 제가 아는 것만해도 통조림, 타르타르 스테이크, 햄버거, 양고기 전골, 만두, 크로와상, 스팸, 환타, 고기감자 조림... 등 수도 없이 떠오릅니다. 그러나 다행히 6장 52항목에 달하는 방대한 양 덕분에 처음 접하는 이야기가 많아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특정 주제를 잡아서 역사와 정보를 잘 요약해 주고, 하나의 주제에서 여러 이야기를 함께 진행하면서도 지루하지 않게 마무리하는 글솜씨 역시 윤덕노씨 저서다왔고요.

그러나 이전 유사한 책에서 느꼈던 문제점도 동일하긴 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실제 '전쟁'과는 무관하거나, 너무 억지로 가져다 붙인 항목들이 제법 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군대의 보급 작전, 전쟁터에서의 굶주림을 가지고 특정 요리를 대입하는 식으로 말이죠.
그리고 어디서 사료를 가지고 왔는지 모를 이야기들도 상당히 많아서 자료적으로 조금 애매한 부분도 없지 않았고요.

그래도 재미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식문화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제 별점은 3점입니다. 마지막으로 인상적이었던 이야기 몇개 소개해드리며 글을 마칩니다.

<<독일군 각성제 초콜릿 쇼카콜라>>
독일 공군이 영국 본토 항공전 폭격기 조종사들에게 각성제용으로 지급한 커피, 초콜릿, 콜라를 합쳐놓은 식품. 카페인이 풍부한 식품 세개를 합쳐놓아 졸음을 날려보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름은 '쇼카콜라'로 초콜릿에 커피와 콜라의 성분이 들어간 것입니다. 카카오 함량 60%에 커피 2.6%, 콜라 열매 1.6%의 비율로 말이죠. 지금 기준으로는 그렇게 독해 보이지는 않는데, 한번 먹어보고 싶네요.
특수 작전 투입 병사에만 지급되어 일반병에게는 선망의 대상이었지만 종전 무렵에는 최후의 결사항전을 벌이기 전 마지막으로 지급되어 되려 사기를 떨어트리기도 했다는군요.

<<전장에 날아든 요리책>>
"위대한 장군과 훌륭한 요리는 전쟁터에서 만들어진다." - <C-레이션 요리책> 첫 머리말.
베트남 전쟁 당시 미군에게 보내진 요리책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C-레이션으로 요리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 것으로 같이 보내진 타바스코 핫 소스의 제조회사 사장의 아이디어였다고 하는군요. 식품회사 메킬레니의 회장 메킬레니 역시 2차대전 참전용사라서 이런 아이디어를 떠올릴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와 함께 타바스코 핫 소스에 대한 짤막한 역사도 함께 소개되는데 이 역시 인상적이에요. 남북전쟁의 부산물로 처음 출시되었다고 하며, 이후 다양한 전장에서 활약한 것으로 묘사됩니다.

<<지휘관의 호들갑과 미숫가루 파동>>

지금 생각해도 미숫가루는 정말 전쟁에 유용하다 싶을 양식입니다. 일단 불과 물 모두 필요가 없고 많은 양을 옮기기도 용이하니까요. 그런데 이 미숫가루의 역사가 삼국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지는 몰랐습니다. 근거는 조선시대 <<동문선>>입니다. 이 책에 화랑들이 미숫가루를 먹었다는 시가 실려있다고 하네요. 사료로 얼마나 의미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재미있었습니다.

<<임진왜란의 영웅에서 조롱의 대상으로>>
광해군에게 맛있는 요리를 바쳐 권력을 잡았다는 '사삼 각로' 좌의정 한효순과 '잡채 상서' 호조판서 이충의 이야기가 소개됩니다.'사삼 각로', 즉 더덕을 맛있게 요리한 한효순의 더덕 요리 레시피가 실려있는데 '밀병'이라고 하는군요. 즉, 더덕으로 만든 강정입니다. 이를 서산 어리굴젓의 유래 중 하나로 추정될 정도로 음식 솜씨가 각별히 뛰어났던 한효순 집안의 손맛이 결합되어 임금의 사랑을 독차지 한 것이겠죠. 제가 요리에 대해 관심이 많은 것도 '한'씨 가문의 피를 이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허나 임진왜란 때 용장이기도 했던 한효순이 광해군 때의 처신으로 손가락질을 받다가 인조반정 이후 삭탈관직을 당하는 등 수난을 당했다니 이 또한 인생무상입니다.

<<케이준은 원래 요리가 아니었다?>>
이런저런 메뉴에서 흔히 보아왔던 '케이준 Cajun'이라는 음식의 유래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지금의 조리 용어가 아니라 본래 북아메리카에 살았던 프랑스계 이민자의 후손을 가리키는 말이었다고 하네요. 프랑스와 인디언 연합군이 영국에게 패한 후 프랑스계 이민자 후손들이 대거 남부 루이지애나 지방으로 추방된 이후, 루이지애나 지방에서 흔하게 구할 수 있는 늪지대 해산물의 갯냄새를 없애기 위해 강한 향신료를 듬뿍 넣은 것이 시초가 되었다고 합니다.

<<거북선과 과메기>>
임진왜란 당시 조선 수군이 식량을 어떻게 조달했는지에 대한 고찰입니다. 둔전제를 통한 농사, 소금을 만들어 곡식과 교환하여 식량을 마련한 것에 더해 어업, 그 중에서도 청어를 잡아 군량 및 곡식과 교환했다고 하는군요. <<난중일기>>를 보면 이틀에 걸쳐 40만 마리의 청어를 내다 팔았다고 하니 그 양이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접시 위의 초밥 두 개>>
초밥이 보통 한 접시에 대략 10개 나오는 이유, 회전초밥의 작은 접시 위에 같은 초밥 2개가 올려져 있는 이유를 설명합니다. 패전 후 배급제로 초밥을 팔 수 없게 된 초밥 요리사들이 손님이 가져온 쌀을 초밥으로 만들어주기 시작한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네요. 1인당 쌀 한 홉으로 초밥 10개까지만 교환할 수 있는 제한 조건 탓에 이렇게 된 것이죠. 생선 역시 모자라 10개를 모두 다른 생선으로 만들 수 없어서 같은 종류의 초밥 2개를 내기 시작한 것도 이 때 부터라고 하고요.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음식과 전쟁 - 톰 닐론 / 신유진 : 별점 2.5점 2018-08-25 20:39:52 #

    ... 닐론 지음, 신유진 옮김/루아크 부제는 '숨겨진 맛의 역사'. 처음에 제목만 보고 음식을 두고 둘러싼 전쟁을 다룬 미시사 서적, 혹은 전쟁으로 비롯된 음식을 다룬 (이런 책 같은) 미시사 서적일 것이라 생각하고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내용은 제 생각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전쟁과는 무관한 몇몇 특정 주제를 가지고 해당 음식과 관련 ... more

덧글

  • 홍차도둑 2017/01/14 23:17 #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위시리스트에 스읍~ 넣어놓겠습니다.
  • hansang 2017/01/15 11:48 #

    ㅎㅎ 재미있게 읽으셨으면 좋겠네요. 윤덕노씨 책은 대부분 전자서적으로 출판되는 만큼 전자서적으로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