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어리 목격자 - 애거서 크리스티 / 원은주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벙어리 목격자 - 6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원은주 옮김/황금가지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빅토리아 시대 사람들은 어리석은 낙천주의 따위는 가지지 않았다. 쉽게 최악의 상황을 예상하는 게 보통이었다. - 에밀리 아룬델이 누군가 자신의 생명을 노리고 있다고 생각할 때의 묘사
살인의 특징은 살인자의 기질을 암시해 주기 때문에 범죄의 실마리를 잡는 데 있어 필수야. - 포와로.


마켓 베이싱의 리틀 그린 하우스에 거주하는 부유한 노부인 에밀리 아룬델은 조카들과 함께한 부활절 연휴 때 계단에서 떨어져 다친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았고, 애견 밥이 가지고 놀던 공 때문인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에밀리 아룬델은 무언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하고 포와로에게 편지를 쓰게 된다.
이를 받은 포와로는 편지가 쓰여진 것은 두달전이라는 사실에 흥미를 느껴 마켓 베이싱으로 향하나 에밀리 아룬델은 이미 한달 전에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는데...


몸 속 필수 영양소 중 하나인 고전 본격물 성분이 많이 부족해져서 집어든 여사님 장편. 제게는 탄수화물급 영양소거든요. 바로 전 읽었던 <<도서관의 살인>>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아 제대로 된 고전 본격물을 선택했습니다.
의도는 아니었지만 범인이 누구인지를 밝혀내는 후더닛물이더군요. <<도서관의 살인>>과 마찬가지로요.

포와로가 사건에 뛰어들게 되는 이유인 노부인의 의뢰 편지가 그녀가 사후 발송되었다는 도입부부터 무척 흥미롭습니다. 뒤이어 다양한 등장인물의 증언들로 진상에 접근해 가는 과정 역시 고전 본격물다운 공정함을 자랑하고요.
무엇보다도 고전 본격물의 핵심인 "동기" 부여와 이에 따라 용의자들이 속출하는 전개가 대단합니다. 주요 관계인인 찰스와 테레사 남매, 벨라와 타니오스 부부는 모두 유산 상속에 혈안이 되어 있는 것으로 묘사되어 누구 한명 용의선상에서 빠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찰스와 테레사의 어머니는 남편을 독살했다는 의혹을 받은 사람이라는 설정까지 갖췄으며, 그 외 등장인물 모두 수상한건 마찬가지라 이미 유산을 상속받은 로슨양도 심령술에 빠진 이상한 노처녀로 그려질 정도입니다. <<도서관의 살인>>에서 가장 부족했던게 바로 이겁니다. 이런게 본격물이죠!

하지만 이러한 점은 본격물이 갖춰야 할 기본 요소에 불과하죠. 정말로 탁월한 것은 이 두가지, 증언과 인물 묘사가 결합되어 독자를 교묘하게 함정에 빠트리는 전개입니다.
놀랍게도 작품 속 등장인물들의 증언은 모두 진실이에요. 하지만 워낙에 말을 한 사람이 수상하기 때문에 독자들 모두 "이 사람 말은 못 믿겠는데?"라는 함정에 빠지게 됩니다. 그러면서 뒤이은 증언들도 부정하게 되어 결국 진상에 이르지 못하게 되죠. 찰스 아룬델이 한 말이 대표적입니다. 그가 마지막으로 에밀리 아룬델을 만났을 때 그녀가 수정한 유언장을 보여주었다는 증언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독자들은 모두 찰스가 돈 때문에 심한 짓도 할 수 있는 인물이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가 어떤 식으로든 에밀리 죽음에 관련되어 있다고 생각하며, 유언장을 미리 보았다는 증언은 자신이 유산을 상속받지 못하리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기에 에밀리를 죽일 동기가 없다고 위장한 것으로 여기게 됩니다. 게다가 여동생 테레사와의 다툼은 증언의 신빙성을 더욱 떨어트리고요.
전편이 이런 식입니다. 저는 함정에 푹 빠지고 말았습니다. 이런게 본격물이죠!

세세한 디테일로 범인을 드러내는 점도 본격물스럽습니다. 타니오스 부인이 테레사를 따라, 하지만 보다 저렴하게 옷을 구해 입었다는 묘사와 에밀리 아룬델의 가족들에 대한 설명, 주치의 그레이너 박사가 후각을 상실했다는 것은 그냥 캐릭터를 설명하기 위한 단순한 설정으로 여겨집니다. 그러나 뭐 하나 허투르게 활용되지 않습니다. 로슨양이 거울로 본 브로치는 이니셜이 반전되어 있을 것이며 그것은 아나벨라 타니오스의 약자다, 브로치는 유행하기 시작하면서 가격이 싸져 쉽게 구할 수 있었기 때문에 테레사 패션을 따라하는 벨라가 서슴없이 구입한 것이다. 벨라는 화학 교수의 딸로 인을 구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그레이너 박사는 인 중독의 뚜렷한 징후인 입에서 나는 마늘 냄새를 맡을 수 없었다는 식으로 모두 추리에 이용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아무 의미 없어보였던 로슨 양의 강령회 관련 증언까지 그러합니다. 그녀는 에밀리 양이 강령회 때 빛나는 심령체에 의한 "후광을 둘렀었다"라고 이야기하는데 모두가 정신나간 소리라고 치부하지만 포와로는 그것이 '인관성 호흡'이라는 것을 간파하거든요. 이런게 본격물이죠!

트릭도 괜찮습니다. 간이 나빴던 피해자에게 인을 투여하여 간견병과 별 차이 없는 예후로 사망에 이르게 한다는 것인데 굉장히 현실적이었어요. 로널드슨 의사의 자연사 확진 판정에 많은 것을 기대고 있기는 하나 에밀리가 평소 유사 증상을 오래 앓고 있던 환자라 충분히 걸어볼만 한 도박임에는 분명하니까요.
피해자가 자주 먹던 캡슐 중 하나에 투입하여 일종의 시한 장치를 만들었다는 것도 그럴듯했고요.

또 이번에 처음으로 제대로 된 완역판이라 주장하는 판본으로 읽었는데 확실히 번역도 한층 높은 완성도가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포와로의 프랑스 어를 섞는 말버릇도 맛깔나게 잘 살려놓았으며, 헤이스팅스와의 재담도 재미있게 그려져 있거든요. 헤이스팅스가 이렇게 유머러스한 인물인지는 처음 알았네요.

그러나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없지는 않습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등장인물들을 모두 수상쩍게 그리는 묘사가 과해서 읽는 내내 짜증이 난다는 것이 첫번째 문제입니다. 이게 왜 문제냐 하면, 실제 범인은 아니지만 제발 죽어줬으면... 하고 바라게 되기 때문입니다.
두번째 문제는 포와로의 추리가 진상에 도달하여 진범을 밝혀내기는 하는데, 아무런 증거가 없다는 점이죠. 심약한 타니오스 부인이 시체를 재검시하자는 포와로의 주장에 겁을 먹고 자살을 하기는 했지만 실제 재검시를 했어도 사인을 밝히기는 어려웠을 겁니다. 게다가 실제로 사인이 밝혀졌다고 해도 타니오스 부인이 그랬다는 증거는 전무하죠. 로슨양이 거울을 통해서 목격한, 타니오스 부인이 계단에 장치를 설치했다는 증언도 얼마든지 빠져나갈 수 있는 부분이고요. 마침 범인이 딱 좋게 자살했을 뿐, 제대로 범인을 옭아매었다고 보기는 여러모로 어렵습니다. 뭐 이런게 본격물이기도 합니다만.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3점. 장, 단점 모두 고전 본격물스러운 작품입니다. 저처럼 고전 본격물이 부족하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책 뒤 소개글처럼 "훌륭한 평균작품보다도 잘못 쓴 크리스티 작품이 더 낫다" 인 것이죠. 물론 이 작품은 잘 못 쓴 작품은 아닙니다.



덧글

  • 2017/03/20 12:4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3/22 08:5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