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버린 : 올드 맨 로건 - 마크 밀러, 스티브 맥니븐 / 임태현 : 별점 2점 Comic Review - 기타

울버린 : 올드 맨 로건 - 4점
마크 밀러 지음, 스티브 맥니븐 그림, 임태현 옮김/시공사(만화)

로건 아저씨, 정말 그들과 싸우러 가는 거에요? 악당들을 쓰러뜨리고 법과 질서를 되찾아 오려는 거에요?
그럴까 해, 딱히 할 일도 없으니.


마블 코믹스 시리즈. 평도 좋고 색다른 맛이 좋다는 작품이라 주저없이 구입했습니다.

일단 알려진대로 내용은 충격적입니다. 빌런들과 히어로들이 최종 결전을 벌인 이후, 빌런들이 지배하게 된 세계를 그리고 있거든요. 울버린은 최종 결전 직전 미스테리오의 환각에 빠져 동료 엑스맨들을 학살한 후 클로를 봉인하고 '로건'이라는 일반인으로서 살아가며 가족을 꾸리고 늙어가게 되고요.

지주인 헐크 패밀리에게 지대를 내야 하지만 돈이 없는 상황에 처한 로건 앞에 호크아이가 나타나며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호크아이는 미대륙 횡단 여행을 떠나는데 도움을 주면 돈을 줄 것이라고 약속하고 로건은 싸움도 하지 않고 살인도 하지 않는 조건으로 승낙하죠.
이후 이야기는 1, 2부로 나뉩니다. 1부는 호크아이의 여행에 대한 이야기로 두 컴비는 여러 히어로들의 잔재와 빌런들이 지배하는 도시를 지나며 다양한 모험을 겪다가 마침내 목적지에 도착하지만 모든 것은 함정이었다는 것이죠. 호크아이는 살해되나 로건은 레드스컬을 제압하고 겨우겨우 집으로 향합니다.
2부는 헐크 패밀리가 쳐들어와 가족을 학살한 것을 알게된 로건이 클로를 꺼내 울버린으로 돌아와 헐크 패밀리를 모두 죽인다는 복수극이고요.

디스토피아적 세계관과 잔혹한 복수극이 결합되었다는 점에서 어떻게 보면 <<북두의 권>>이 떠올랐달까요? 무조건 몸으로 부딪혀 싸우는 육탄전 중심이라는 점에서는 더욱 그러합니다. 하드 고어라고 불러도 무방할 작화 역시 비슷합니다. 작화는 정말이지 최고에요. 마블 코믹스라고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잔인하고 화끈합니다.
가족을 위해 목숨을 건 모험을 하고 성공하지만, 가족이 죽어버려 복수한다는 이야기 구조는 서부극같기도 합니다. <<웨스턴 리벤지>>와 분위기만큼은 아주아주 똑같아요. 목장이 중심이 된 배경 및 다른 소품들, 등장인물들의 묘사는 그러한 느낌을 뒷받침해 주고요.

하지만 단점도 큽니다. 우선 미국 만화 특유의 문제점인데 이 책 한권만으로는 설명이 너무 부족해요. 히어로들이 어떻게 패배했는지에서 시작하여 헐크가 왜 악당이 되었는지, 그의 패밀리는 왜 식인종 집단이 되었는지 등 기본 설정들부터도 제대로 소개되지 않습니다.
중간중간 등장하는 여러 히어로들의 잔재나 호크아이의 딸 이야기는 단지 재미를 위해 들어갔을 뿐 이야기에 제대로 녹아나지 못한다는 것도 단점입니다. 솔직히 1부에 해당하는 호크아이와 함께한 모험 이야기는 일종의 추억팔이에 불과해요. 차라리 설명을 보강하고 2부 이야기에 치중하는게 이야기의 완성도는 더 높았을겁니다.

파워 밸런스도 문제입니다. 1부의 최종 보스인 레드 스컬, 2부의 최종 보스인 헐크 브루스 배너 모두 울버린에게 너무 쉽게 제압되거든요. 2부의 헐크는 울버린을 산채로 잡아먹지만 힐링 팩터로 부활한 울버린에게 내부로부터 파괴되어 패배한다는 설정이라 졌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여러모로 최종 보스답지는 못햇어요. 특히 헐크 패밀리와 헐크의 최후가 실망스러운건 이렇게 허약한 놈들 때문에 울버린이 가족을 잃었다는게 어찌보면 황당하기 때문입니다. 진작에 다 쓸어버렸으면 됐잖아요?

결론적으로, 걸작이라고는 하지만 충격적인 세게관과 꼼꼼하고 완성도 높은 작화를 제외하고는 좋은 이야기라고 보기는 어려워요. 일종의 평행 우주를 다룬 외전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별점은 2점입니다. 작화만으로도 볼 가치는 충분하지만 선뜻 권해드리기는 어렵네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