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더스 키퍼스 - 스티븐 킹 / 이은선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파인더스 키퍼스 - 4점
스티븐 킹 지음, 이은선 옮김/황금가지

천재 작가 로스스타인의 원고를 훔친 모리스. 흥분 상태에서 성폭행 범죄를 저지른 뒤 35년만에 가석방되어 돌아온다.
한편 숨겨진 원고를 찾은 피터 소버스는 원고와 함께 있던 현금을 가족의 행복을 위해 사용한다. 그러나 돈이 다 떨어진 후 원고 일부를 동생 티나의 사립학교 진학을 위해 팔려고 계획한다. 이 계획을 알게 된 드루 홀리데이는 오히려 피터를 협박하여 원고를 손에 넣으려 하는데...


빌 호지스 3부작의 두번째 작품으로 <<미스터 메르세데스>>에 이은 후속작입니다.

스티븐 킹 작품답게 쉽고 재미있게 읽힙니다. 끝까지 쉬지 않고 달려주거든요. 숨쉴 틈 없이 사건이 계속 벌어지는 덕분에 눈을 떼기 힘들었어요.
묘사도 아주 흥미로와요. 특히 전편과 마찬가지로 범죄자 모리스 시점 묘사가 아주 대단했습니다. 광기어린 집착을 보이는 정신병자의 편향된 사고를 날 것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데 굉장히 자극적입니다. 흡사 포르노나 하드고어 호러물을 보는 느낌이었어요. 집착의 대상이 거장의 미발표 원고라는 점도 왠지 공감이 갔고요. 저 역시 한때 (?) 오덕이었기 때문에....

인물 설정도 괜찮습니다. 모리스는 앞서 말씀드린 대로 잘 묘사되어 있으며, 또다른 주인공인 피터 소버스도 설득력있게 그려져 있습니다. 평범한 초등학생이라면 대충 처리했을 로스스타인의 원고의 가치를 알아본다는 설정을 학교 수업과 연결하여 소개하는 점이 그 중에서도 백미였어요. 여러분, 학교 수업이 이렇게나 중요한겁니다!

하지만 단점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최악이라 생각하는 부분은 이 작품을 빌 호지스 3부작으로 만든 것입니다. 호지스 패밀리보다는 모리스와 피터의 대결이 핵심이며, 홀리와 제롬은 그냥 등장한다 싶을 정도로 별다른 활약이 없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벌어진 최후의 대결마저도 빌 호지스와 다른 호지스 패밀리는 없어도 되는 상황이에요. 피터가 붙인 불로 모리스가 타 죽는게 끝이니까요. 제롬의 도움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는 설정은 억지로 시리즈로 만들기 위한 사족일 뿐이었습니다. 하기사 빌 호지스에게 사건이 의뢰된 이유도 피터의 동생 티나가 제롬의 동생 바브라와 친구라는 이유 때문이니 말 다했죠. 과연 이런 일로 탐정에게 사건 의뢰를 할까요? 부모님이나 다른 어른에게 알리는게 빠르지... 이것 역시 억지로 시리즈에 끼워 넣었습니다!고 말하는 것과 다름 없습니다.
그 외에도 피트의 아버지가 메르세데스 킬러에게 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었다던가, 메르세데스 벤츠 킬러 브래디가 등장하여 일종의 백치 상태로 살아난 묘사를 그리는 것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시리즈만 아니었으면 다 빼도 무방한 설정들이죠. 게다가 브래드가 무언가 초능력을 얻었다는 떡박이 던져지는 것은 정말 최악이었어요. 불필요한 설정을 통해 후속작을 암시하다니, 돈독이 올라도 너무 오른게 아닌가 싶더군요.
그냥 정신병자 모리스 대 여동생을 사랑하고 문학을 사랑하는 모범생 피터와의 대결로 그리는게 훨씬 나았을 겁니다. 빌 호지스 패밀리는 팬 서비스 수준의 카메오 등장이면 충분했을테고요.

전개도 열심히 달려주기는 하지만 잘 들여다보면 전부 우연입니다. 모리스가 숨겨논 트렁크를 피터가 발견하는 것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모리스가 원고를 훔치게 된 계기를 만든 드류 홀리데이가 이후 피터의 노트 판매 계획에 엮인다는 것은 우연이라도 너무 지나칩니다. 피터가 원고를 숨긴 레크리에이션 센터에서 (심지어 바로 그 장소에서) 최후의 대결이 벌어진다는 것도 작위적이기는 마찬가지고요.
스티븐 킹이 나이가 들어 변한건지 모르겠지만 전편과 마찬가지로 가족의 중요성과 해피 엔딩을 강조한 결말도 와 닿지 않았습니다. 피트 어머니가 모리스에게 총을 맞지만 살아난다는 것이 대표적인데 억지스러웠습니다.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휙휙 읽히는 재미만큼은 명불허전으로 킬링 타임용으로는 최고의 선택일 것입니다. 허나 단점도 명확하기에 감점합니다. 딱히 추천드리기는 어렵네요. 하우미 2016 올해의 미스터리 1위를 차지하긴 했지만,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