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너츠 완전판 6 : 1961~1962 - 찰스 M.슐츠 / 신소희 : 별점 2.5점 Comic Review - 기타

피너츠 완전판 6 : 1961~1962 - 6점
찰스 M. 슐츠 지음, 신소희 옮김/북스토리

피너츠 완전판 제 6권입니다. 구입한지는 꽤 되었는데 이제서야 리뷰 올립니다.

이번권의 특징은 익숙한 이야기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10년 이상 연재된 덕이겠죠. 특히 친숙한 캐릭터 설정에 기반을 둔 것들이 많습니다. 어디가나 빠지지않는 라이너스의 담요 관련 개그를 비롯하여 찰리 브라운의 야구팀, 찰리 브라운의 연날리기, 자신이 예쁘다고 믿고 슈뢰더에게 계속 대쉬하는 루시, 라이너스와 할로윈과 호박 대왕, 찰리 브라운의 펜슬팔 친구, 라이너스의 천재성 등등등 수많은 이야기들이 그러합니다. 너무 반복되기는 합니다만 뭐 여전히 재미있습니다. 뻔한 것 속에서 약간의 변주로 또다른 재미를 끌어내는 솜씨가 워낙에 탁월하니까요. 아래의, 라이너스가 담요를 가지고 다니는 것을 합리화하는 에피소드가 대표적입니다. 라이너스의 담요 설정에 그의 천재성을 결합하고, 마지막으로 루시와의 대립관계까지 끌어들인 좋은 이야기였어요.


하지만 뻔한 이야기만 등장하지는 않습니다. 우선 천연 곱슬머리를 자랑하는 프리다와 그녀의 고양이가 새 캐릭터로 참전하고 있습니다.
라이너스가 안경을 끼는 것, "빨간머리 소녀", 스누피가 고양이를 증오(?)하지만 새들과는 친구로 지낸다는 설정, 라이너스와 낙엽들에 관련된 이야기들도 처음으로 등장합니다. 슈뢰더와 친구들이 진짜 베토벤 생일 파티를 하는 것도 처음 봤고요. 찰리의 동생 샐리가 학교 가기 싫어하는 설정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데 이 설정은 꽤 오래 끌고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었는데 의외로 한번 유치원 갔다오고 나서 '너무 재미있었다'고 말하며 치료되는 것이 조금 의아했습니다. 학부모들 반발이 우려되었던 것일까요?
참고로 이번 권에서는 샐리가 굉장히 귀엽더군요. 한번 보세요. 완전 귀염덩어리 아닙니까?


이외에도 라이너스와 함께 호박밭에서 호박 대왕을 기다리는 에피소드 등등 곳곳에서 반짝반짝 빛이 납니다!
스누피의 비중도 높습니다. 새들과 친구로 지내는 독특한 모습이 인상적이며 그 외에도 찰리 브라운에게 어리광을 부린다던가 - 찰리 브라운이 업어주지 않으면 자러 가지 않음 - 루시를 무서워하는 등 새로운 모습이 많이 등장하네요. "요즘 세상에서 살아남는 유일한 방법은 땅바닥에 귀를 바싹대고 있는 것 뿐이라고!", "일단 언론의 동정을 사고 나면 많은 것을 이뤄낼 수 있지" 등등 대사들도 주옥같고요.

이러한 많은 에피소드들 중 개인적으로 베스트 에피소드는 찰리 브라운을 응원하는게 위선이라는 것을 깨닫는 라이너스와 루시, 다른 팀원들 - 우린 경기장에 나가서 '힘내, 찰리 브라운. 할 수 있어!'라고 외치기 힘들어. 네가 사실은 그럴 수 없다는 걸 아니까 말이야 - 이 등장하는 에피소드였습니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 줍니다. 우리가 선의라는 감정으로 포장하고 있는 온갖 위선들도 이것과 별로 다를게 없으니까요.
샐리의 유치원 공포증을 찰리 탓으로 돌리며 루시가 하는 말은 베스트 명대사입니다. "모든 세대는 사진의 문제에 대해 직전 세대를 탓할 수 있어야 하지. 그런다고 뭐가 해결되진 않지만 기분은 좀 나아지니까!"라는 말인데 "나를 비난하라"고 후계자들에게 일렀던 소련 독재자들 유머가 떠오르죠?

그러나 뻔하기에 지루하고, 아주 새로운 무언가가 없다는 것도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작가 스스로 여러가지 설정을 던지고, 그 중에서 인기있는 설정을 가지고 변주하는 느낌입니다. 프리다 관련 이야기가 그러합니다. 새 캐릭터로 등장하지만 천연 곱슬머리를 자랑하거나 스누피에게 토끼나 쫓으라는 말만 반복할 뿐이에요. 이러고 인기가 떨어지면 도태되어 사라지겠죠.
물론 가혹한 연재 일정에 대처하기 위한 작가 나름의 생존 전략일 수는 있습니다. 그만큼 효과가 있었기에 작품도 전설이 되었을테고요. 하지만 매일매일 연재물로 본다면 모를까, 이렇게 책으로 모아서 한번에 읽게 되면 아무래도 반복, 복제가 눈에 많이 띄는 것도 사실이에요.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팬이라면 놓치기 어려운, 선물과 같은 작품입니다. 하지만 앞서 말씀드린 반복, 복제가 좀 거슬리네요. 한번에 읽지 말고 천천히, 오랜 시간에 걸쳐 읽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덧붙이자면, 오타가 하나 눈에 뜨입니다. 137페이지의 "블랙 버드 선장"은 "블랙 비어드 (검은 수염)"의 명백한 오타로 생각됩니다. 일어 중역본도 아닐텐데 조금 아쉽습니다.



덧글

  • 2017/04/17 10:5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4/17 15:2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잠본이 2017/04/23 01:25 #

    샐리는 나중 연재분에 가면 방학 끝나는게 너무너무 싫다고 하는 에피소드가 좀 있으니 아마 완전히 치유(?)된 건 아닌 모양입니다...
    작가 맘대로겠지만
  • hansang 2017/04/24 11:49 #

    그렇군요. 이대로 낭비되기 아까운 설정이긴 했어요. 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