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함과 탁월함의 역사 - 윤병권 : 별점 2.5점 Book Review - 기타

우아함과 탁월함의 역사 - 6점
윤병권 지음/상

세계의 명문 호텔들에 대해서 소개하는 책. 모두 13개의 호텔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익히 잘 알려진 파리의 릿츠 호텔, 홍콩의 페닌슐라 호텔, 싱가포르의 래플즈 호텔, 도쿄의 데이코쿠 호텔, 뉴욕의 월도프=아스토리아 호텔, 방콕 오리엔탈 호텔, 도쿄 오쿠라 호텔은 물론 그 외 초고급 호텔들이 망라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단순한 관광 안내 서적은 아닙니다. 알라딘의 책 분류로는 문명 / 문화사 서적으로 되어 있을 정도로 각 호텔 별로 상세한 역사를 다루고 있으며, 호텔 업계의 큰 흐름을 잘 알 수 있도록 구성이 짜여져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호텔의 왕 릿츠의 파리 릿츠 호텔을 다루는 첫번째 챕터를 보면, 릿츠 호텔이 어떠한 과정을 거쳐 최초에 오픈하여 현재에 이르렀는지를 요약해서 설명해 주는 것에 시작해서, 릿츠 호텔의 특징들에 대한 상세한 소개, 그리고 릿츠 호텔에 관련된 여러가지 에피소드 - 독일 가수 타코의 노래, 헤밍웨이의 릿츠에 대한 헌사 등 - 를 이야기하는 구성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중에서도 특히 호텔의 역사, 에피소드들은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홍콩의 별 볼일 없는 오지 주룽이 페닌슐라 호텔의 번창 이후 지금의 '침샤초이'가 되었다던가, 런던 사보이 호텔에 관련된 다양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들 - 모네가 발코니에서 템스 강변의 풍경을 그리고, 가수 멜바를 위한 '피치멜바'의 탄생지이며, 영국에서 유일하게 우측 통행을 하는 도로가 있는 등 -, 월도프=아스토리아 호텔의 초대 총지배인 조지 C. 볼트를 발탁한 에피소드와 조지 C. 볼트가 '사우전드 아일랜드 드레싱'을 만들었다는 이야기 등이 그러합니다.

또한 저자가 서울 신라 호텔 증축 및 개수부터 참여하여 호텔 업계에서 잔뼈가 굵은 인물이라는 것도 큰 장점입니다. 소개되는 호텔들에 대해서 창문으로 바라본 경치가 좋다! 집기가 고급스럽다! 수준에서 그치지 않고 전문가적 식견에 기반하여 설명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호텔 창업자의 철학, 호텔의 역사, 해당 지역에 대한 설명 및 호텔의 방향성 등 여러가지를 통틀어 자세하게 정보를 전달해 주거든요. 모두 저자가 직접 방문하여 호텔에 대해 구석구석 살펴보고, 그 서비스를 접해본 곳들이라 설득력도 높습니다.

단점이라면 도판의 질이 낮다는 것입니다. 전부 컬러가 아닌 것도 이해하기 어렵지만, 기껏 실린 사진들도 해상도가 낮아서 모자이크 현상을 일으킵니다. 책의 만든 모양새도 그닥이고요. 최고급 호텔에 대해 설명하면서 정작 자기 자신은 전혀 꾸미지도, 돌보지도 않은 모양새라 조금은 실망스럽네요.
그리고 단점이라고 하기는 좀 뭐한데, 수록된 호텔들을 선정한 기준도 모호합니다. 단지 저자의 마음 속 순위로 밖에는 보이지 않는데, 보다 객관적인 지표로 호텔들 순위를 매겼더라면 어땠을까 싶어요.

그래도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전문 호텔 안내서라는 점은 높이 사고 싶네요. 인터넷 검색으로 알 수 있는 정보들이더라도 그 것을 모아서 한 번에 소개한다는 측면도 간과하기 어려운 장점이고요. 별점은 2.5점입니다. 딸 아이가 조금 더 크면 여기 소개된 호텔들 투어를 떠나고 싶군요. 막대한 돈이 들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