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담꾼의 죽음 - M.C.비턴 / 지여울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험담꾼의 죽음 - 6점
M. C. 비턴 지음, 지여울 옮김/현대문학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연어와 송어 낚시 전문 로흐두 낚시 교실"에 낚시를 배우기 위해 8명의 수강생들이 모인다. 그러나 그들 중 '레이디 제인'이라는 여성은 엄청난 재앙 덩어리였다. 그녀의 특기는 낚시 교실 참가자들의 뒷조사를 통해 약점을 잡고 흔드는 것. 다른 수강생들과 낚시 교실 운영자 존과 헤더 부부마저 그녀에게 진절머리를 내며 하루하루가 흘러가던 중, 4일 째 되는날 레이디 제인이 살해된 시체로 발견되는데....

스코틀랜드 북부의 작은 마을 로흐두의 순경인 해미시 맥베시 시리즈 제 1작입니다. 눈에 띄는 점은 정통 영국 미스터리, 그 중에서도 애거서 크리스티 여사님의 스타일을 쏙 빼닮았다는 점입니다. 시골 촌 마을을 무대로 하고 있다는 점, 부르조아들과 계급 문화 등 바탕이 되는 설정이 굉장히 영국적이라는 점, 시골 촌 마을의 인간 관계가 여러 사건 관계자들의 경우와 맞아 떨어져 추리의 바탕이 된다는 점, 무엇보다도 누구나 죽이고 싶어한 험담꾼 레이디 제인의 설정과 그녀의 협박 재료들 모두 그야말로 여사님의 재림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덕분에 지금 읽기에는 좀 시대착오적인 면이 없잖아 있습니다. 묘사부터가 빅토리아 시대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에요. 1985년 작품이라고 하는데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요. 부유한 상류층과 일반인들이 어우러져 각각의 속셈으로 하나의 커뮤니티를 이룬 소집단 형태 부터가 별로 현대적이지 않잖아요? 게다가 로맨스 관련 이야기들은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진부합니다. 이야기의 주역 중 하나인 앨리스는 20세기 아가씨라고 믿기 힘들 정도로 순진해 빠졌으며, 해미시 순경과 지역 유지의 딸 프리실라의 로맨스 역시 고루하기 짝이 없거든요. 전형적인 부자집 망나니 제레미도 켸켸묵은 설정인 것은 마찬가지니까요.

그래도 현대적인 부분이 없지는 않습니다. 캐릭터들이 적극적이고 입체적이기는 하거든요. 레이디 제인 자체가 좋은 예입니다. 은근하게 사람들을 상처주던 여사님 작품 속 할머니나 부르조아 귀부인과는 다른, 직접적 짜증 유발자로 작중 등장인물 뿐 아니라 독자마저도 분노케 만들만큼 캐릭터가 잘 그려져 있습니다. 최근작 중 이렇게 누구나 죽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한 캐릭터는 오랫만이네요. 앨리스가 제레미에게 넘어가 밤을 같이 보내는 묘사가 직접적으로 등장하는 것 역시 여사님 작품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나름 현대적인 부분일테고요.
해미시 순경 역시 멍청한 바보가 아니라 진취적으로 생각하고 할 말 다 하는 독특한 인물라는 점에서 신선합니다. 레이디 제인이나 찰리 백스터의 어머니에게 일갈하는 장면은 개중 백미입니다. 여성이 아니라 남성으로서 여성에게 조리있게, 할 말 다 하는 캐릭터는 정말로 찾아보기 힘든데 굉장히 잘 그려져 있어서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들 정도였어요. 탐정 역할로도 괜찮아서 앞서 말씀드린 미스 마플 스타일의 인간 관계를 바탕으로 한 추리력에 더해 "누가 범인인지 알고 싶다면 말을 걸고 질문을 던지고 대답에 귀를 기울이고 관찰하고 기다리기만 하면 되었다."라는 지론도 인상적입니다.
아울러 로흐두라는 마을과 주변 묘사의 디테일도 상당한 수준이며, 이야기의 큰 축인 낚시 교실 이야기가 아름답게 펼쳐져서 여정 미스터리의 느낌을 전해주기도 합니다.

그러나 해미시 순경 등 멋드러진 캐릭터만으로는 역부족이네요. 여러모로 원조 여사님 작품에는 많이 부족합니다. 무엇보다도 추리적으로는 실망스럽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던, 소소한 시골 마을의 일상과 에피소드를 사건에 접목하는 추리 방식이라던가 마지막에 해미시 순경이 사건 관계자들을 모아놓고 추리쇼를 벌이는 등의 추리 과정만큼은 고전 스타일인데, 실제 '추리'는 전혀 고전 본격물스럽지 않아요.

일단 공정하지가 않습니다. 핵심 단서인 "BUY BRIT...", 그리고 스트리퍼 에이미에 대해 순경이 알아낸 정보를 독자에게 공유하지 않기 때문이죠. 독자도 에이미 로스가 "레드훅"이라고 말한 것은 알고 있습니다만... 순경이 인맥을 통해 전화를 걸어 알아낸 정보를 독자가 끌어내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게다가 이 핵심 단서 들도 헛점이 너무나 많아요. 스트리퍼가 성공해서도 과거 예명을 계속 사용한 이유, 술잔이 비었을 때 호텔이라면 마땅히 종업원이 있어야 하지만 에이미가 모두에게 술을 따라준 이유 등 핵심 단서 역시도 설명되지 않으니까요. 창녀의 특징을 태도로 알아냈다는 것도 거의 초능력의 영역이고요.
그나마의 사진도 '증거'라고 밀어붙이기는 영 부족할 뿐더러, 무엇보다도 밀렵꾼에게 목격되었다는 말로 자백을 유도한 것은 최악이었습니다. 정통 본격물이라면 상상하기도 힘든, 탐정의 야바위 짓이라 생각되거든요. 살해 동기도 영 시원치 않고요. 이럴거라면 차라리 소거법으로 근거를 보강했어야 합니다.
어린아이인 찰리 백스터는 거구의 레이디 제인을 살해해 옮기기 어려우니 제외.
앨리스는 과거의 치부를 이미 제러미에게 밝혔기에 드러난다고 크게 문제될 것이 없으니 제외.
제러미와 프레임 소령의 비밀은 아는 사람은 다 알 뿐더러 알려면 누구나 알 수 있는 것들입니다. 게다가 알려진다고 해도 본인이 창피할 뿐 해가 될 일은 당장 없기에 제외.
대프니의 과거 정신병 이력이야말로 드러난다고 해도 무엇 하나 해로울 게 없기에 제외.
존과 헤더 부부가 살해했다면 최소한 존의 낚시에 시체가 걸려 끌려 나오도록 처리하지는 않았을터이니 제외.

그러면 결국 정계 진출을 노리고 있지만 과거가 드러나면 위태로울 수 있는 마빈 로스와 에이미 로스 부부만이 남게 되니, 여기서부터 해미시의 조사 결과와 추리를 이어가면 그런대로 괜찮았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이러한 내용은 전무합니다...

그래도 적당한 내용, 묘사, 분량이라 쉽게 읽힌다는 장점만큼은 확실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현대적인 캐릭터들도 볼거리이고요. 비록 추리적으로는 꽝이더라도 현대물에 여사님의 작풍이 어떻게 살아날 수 있는지에 대한 좋은 텍스트라 생각되기에 별점은 2.5점. 해미시 순경은 마음에 들었기에 후속권도 읽어볼 생각입니다. '코지 미스터리'라고 분류하고 연애질이나 해 대는 여타 작품들에 비하면 추리적인 부분도 적절하고, 책도 예쁘게 잘 나온 편이니까요.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무뢰한의 죽음 - M.C. 비턴 / 전행선 : 별점 2점 2017-08-27 20:47:31 #

    ... . 결국 은행가 프레디 포브스그랜트가 체포되지만 그 다음날, 프레디의 아내 비라마저도 독살당하고 사건은 미궁에 빠지는데... M.C. 비턴의 해미시 순경 시리즈 2작. 1작이 마음에 들었기에 곧바로 집어들게 되었습니다. 우선 시리즈답게 전작에서 이어지는 여러가지 이야기들이 많아서 즐겁더군요. 우선 주인공 해미시 순경의 독특한 설정이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