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내 블로그 리뷰 총 결산 hansang의 일상

2016 내 블로그 리뷰 총결산

14차, 열 네번째!를 맞는 블로그 결산입니다. 열네살이라... 블로그 생활도 이제 중학생 레벨에 진입한다니 감개무량합니다.

숫자부터 정리해보면, 2017년 읽은 책 중 리뷰를 남긴 책은 추리 / 호러 장르문학 52 (53)권, 기타 장르문학 3 (8)권, 역사서 15 (18)권, 디자인 및 스터디 도서 2 (4)권, Food 및 구루메 관련 도서 9 (9)권, 기타 도서 20 (15)권으로 모두 101 (107)권입니다 (괄호는 작년). 작년보다 소폭 줄었지만 100권은 넘겼으니 만족합니다. 각 항목별 베스트 - 워스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처럼, 올해 발표된 작품 기준이 아니라 제가 올 한해 보고 읽은 것들 기준입니다.

2017년 베스트 추리소설 :
<<올빼미의 울음>>
단평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장편 중에서 재미와 함께 서스펜스를 가져다 주는 보기드문 수작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 추리, 호러 장르물 중 별점 4점 이상 작품은 단 한편도 없습니다. 이 작품 홀로 별점 3.5점을 받았을 뿐이죠. 전반적으로 흉작인데, 내년에는 좀 더 재미있는 작품을 많이 읽었으면 합니다.

2017년 워스트 추리소설 :
<<나를 사랑한 스파이>>
<<후쿠오카 살인>>
단평 : 과연 바닥은 어디인가?
올해 별점 1점을 받은 쓰레기는 이 두 편입니다. 뭐라 이야기하기도 어려운 수준의 망작들로 꼭 피해가시기를 권해드립니다.

2017년 베스트 / 워스트 기타 장르문학 :
<<수상작 없음>>
올해 기타 장르문학은 딱 3권밖에 읽지 않아 선정할 작품이 없네요.

2017년 베스트 역사 도서 :
<<보석 천 개의 유혹>>
단평 : 첫번째 장은 별점 5점도 아깝지 않음.
올해는 역사 도서 중에서 무려 3 권의 별점 4점 짜리 책들이 등장했습니다. 그 책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대지를 보라>>
<<북로우의 도둑들>>
<<보석 천 개의 유혹>>
전부 재미와 가치를 동시에 지닌 좋은 책들이지만 이중 한 권을 꼽는다면, 일제 강점기 시대에 대한 개인적 관심사가 크게 작용한 <<대지를 보라>>, 특정 특정 소재에 집중한 <<북로우의 도둑들>> 보다는 <<보석 천 개의 유혹>> 이 훨씬 재미와 대중적인 측면에서 앞선다고 생각되기에 이 책을 올해의 베스트로 꼽습니다.

2017년 워스트 역사 도서 :
<<수상자 없음>>
역사 도서는 좀 가려읽는 편이라 워스트가 대체로 없습니다. 올해 별점 2점 짜리 책은 두 권인데 "워스트"라고 할만한 책들은 아닙니다.

2017년 베스트 디자인 / 스터디 도서 :
<<수상자 없음>>
읽은 책이 2권 밖에 안되기에 평가가 불가하네요.

2017년 베스트 Food / 구루메 도서 :
<<수상작 없음>>
올해 읽은 10권 모두 고만고만해서 딱히 베스트는 없습니다. 별점 3점짜리 책은 4권인데 이 정도 별점은 베스트로는 좀 애매하죠.

2017년 워스트 Food / 구루메 도서 :
<<진짜? 가짜? 신기하고 재미있는 일본 음식 이야기>>
단평 : 전반적으로 장점보다는 단점이 더 크다.
온갖 잡다구레한 정보를 담아내어서 주제에 걸맞지도 않았고, 깊이있는 내용도 부족한 등 총체적 난국입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e-book 으로 읽어서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2017년 베스트 기타 도서 :
<<작가의 수지>>
단평 : 이쪽 바닥에 속한, 관심있는 사람들 모두의 필독서
작가로서의 벌이에 대한 상세한 정보 전달은 물론 여러모로 허투루 듣기 어려운 프로 작가의 의식이 선명히 빛나는 멋진 에세이. 재미까지 있으니 별점 4점을 받는건 당연하죠. 이 쪽 바닥 (출판)에 어떤 식으로건 속해 있거나 관심이 있으시다면 꼭 한 번 읽어보셨으면 합니다.

2017년 워스트 기타 도서 :
<<윤광준의 신 생활명품>>
단평 : "생활 명품"과는 몇 광년 멀어지다.
올해 기타 도서 중 별점 1.5점을 받은 책은 이 책과 <<학교 출입 금지>> 의 두 권입니다. 그래도 <<학교 출입 금지>> 는 애초부터 제 취향은 아닌, 아동용 성장기 비스무레한 책이라 그렇다 치더라도 (딸이 골라줘서 억지로 읽었을 뿐입니다...) 이 책은 너무나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당당한 올해의 워스트에요. "생활 명품" 이라는 말이 아까운, 그냥 비싼 명품 소갯글에 불과하기 때문으로 널리고 널린 잡지와 구분하기도 어렵더군요. 오히려 최신 트렌드나 신상을 소개하지 못한다는 점에서는 잡지보다도 못합니다.

그 외 만화는 <<피너츠 완전판 5>>가 별점 4점으로 올해의 베스트이며, 다른 작품들은 대체로 무난했습니다. 딱히 소개해드리지는 않겠습니다.

결산평 :
순수한 책만 따져서 올해도 완독한 책이 100 권이 넘네요. 이 정도면 취미인으로 할만큼 했기에 만족스럽습니다.
추리, 호러 등 장르 문학은 최근 점수가 별로 좋지 않지만 그래도 작년 보다는 조금 나은 듯 해서 다행이에요. 내년에는 보다 재미있고 가치있는 작품을 많이 읽게 되면 좋겠습니다.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 원하시는 일 다들 이루시는 그런 한해 되시기를 바랍니다. 작년, 그리고 재작년에도 말씀드렸지만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이라면 남들이 관심갖지 않는 사소하고 디테일한 것들에도 관심을 가지시는, 정말로 세심한 분임이 분명할테니 내년에는 더욱 잘 되실거에요. 사랑합니다~!


덧글

  • LionHeart 2017/12/28 11:58 #

    '작가의 수지', 저도 정말 인상깊게 읽은 책이었습니다. 작가의 길을 걷는 분들에게는 물론이고, 그렇지 않은 이들에게는 삶과 직업을 마주하는 자세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책이었어요.

    늘 hansang님의 좋은 글 많이 읽고 배우고 있습니다.
    2018년 한해 이루고자 하시는 일 모두 이루어내시길 바라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_+
  • hansang 2017/12/29 17:43 #

    언제나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도 LionHeart님 글은 언제나 잘 읽고 있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취한배 2017/12/28 16:26 #

    요즘 자주 안 보이신다 했는데 그래도 100권이 넘게 읽으셨네요! 축하합니다. 리뷰 총결산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과연 바닥은 어디인가?'가 가장 눈에 띄어요.ㅋㅋ) 주례사 아닌 솔직한 리뷰 계속 기대하겠습니다. 한상 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hansang 2017/12/29 17:43 #

    취한배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이요 2017/12/28 16:34 #

    덕분에 책 몇권 적었습니다. 내년에 읽어봐야겠네요.
  • hansang 2017/12/29 17:43 #

    부디 재미있게 읽으셨으면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