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의 유래사 - 피에르 제르마 / 김혜경 : 별점 1.5점 Book Review - 역사

만물의 유래사 - 4점
피에르 제르마 지음, 김혜경 옮김/하늘연못

사물의 기원을 다룬 일종의 백과사전으로 피에르 제르마가 1980년에 처음 간행한 책. 알라딘 중고 서점에서 발견했는데 개인적으로 잡학 사전류의 책을 좋아하기에 주저없이 구입해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수록된 '만물'의 기준이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수백개 항목에 대해 짧게는 몇 줄, 길게는 한두장 정도로 설명해 주는데 다른 곳에서 찾아보기 힘든 몇몇 사물들에 대한 정보는 고맙더군요. 비엔나 커피의 유래가 커피 찌꺼기를 싫어했던 비엔나인을 위해 커피 찌꺼기를 걸러낸 후 커피액에 우유를 넣은 카페 주인 쿨크지스키의 아이디어였다는 내용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익히 알려진 유래와 조금 달라서 기억에 남네요. 비프 스테이크는 영국에서 프랑스로 전래된 요리로 워털루 전투 이해 유럽 전체에 퍼졌다는 이야기도 마찬가지고요. 프랑스 요리가 아니었다니 의외였어요.
이러한 정보들과 함께 하는 클래식한 도판들은 가장 마음에 든 점입니다. 다른 곳에서 찾아보기 힘든 오래된 삽화가 많은 편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항목들이 관심만 있다면 대부분 인터넷을 통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내용들로 백과사전이 사양길에 접어든지 오래라는걸 다시금 깨닫게 해 줄 뿐입니다.
그나마 그냥 백과사전이라면 오며가며 한두장씩 읽는 재미는 있었을텐데... 더욱 큰 문제는 지나치게 프랑스를 중심으로 한 서술입니다. '라비올리'는 파스타의 한 종류일 뿐인데 구태여 프랑스식 이름을 갖추었다고 따로 항목을 만들어 설명해준다던가, 민들레는 옛날부터 식용이었다는 설명 다음에 '프랑스에서 민들레 재배가 시작된건 18세기 말 부터이다' 등 프랑스에서의 설명만 이어진다던가 하는 식이에요. 산업디자인의 창시자가 프랑스의 레이몽 뢰이라는 것은 오류를 넘어 왜곡 수준입니다. 이 바닥은 바우하우스가 앞선다는건 기본적인 상식이잖아요.

이렇게 프랑스인이 프랑스를 위해 만든 시대 착오적인 사전으로 대한민국 국민이 따로 찾아 읽거나 옆에 둘 이유는 거의 없습니다. 제 별점은 1.5점입니다. 이런 책을 읽느니 그 시간에 네X버 지식 사전이나 뒤져보는게 나을거에요.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2018 내 블로그 리뷰 총 결산 2018-12-31 19:23:04 #

    ... 책의 가치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는데, 취미와 오락, 유희 관련 문화에 대해 관심있으시다면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2017년 워스트 역사 도서 : <<만물의 유래사>> 미시사 서적과 백과 사전류를 좋아해서 충동 구매한 책인데 프랑스인이 프랑스를 위해 만든 시대 착오적인 결과물입니다. 확실히 백과 사전의 시대는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