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 살인마 개구리 남자 - 나카야마 시치리 / 김윤수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연쇄 살인마 개구리 남자 - 6점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김윤수 옮김/북로드

<<아래 리뷰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엽기적인 살인 범죄가 잇달아 발생한다. 사건을 담당한 형사 고테가와는 과거 성범죄 등을 일으켰던 우범자 수사 중 알게 된 우범자 도마 가쓰오와 그의 보호 관찰관 우도 사유리와 친분이 생기지만 우도 사유리의 아들 마사토가 세번째 피해자로 발견되고, 피해자들의 성이 아-에-이.. 순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알게된 시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혀 급기야는 우범자 명단을 내 놓으라며 경찰서까지 습격하게 된다. 시민의 습격을 막던 고테가와는 시민들이 도마 가쓰오를 노린다는 우도 사유리의 전화를 받고 그를 구하려 반장 와타세의 도움을 받아 경찰서를 나서는데...

저자인 나카야마 시치리는 2010년 "고노미스 (이 미스터리가 굉장해!)" 대상을 받으면서 데뷰한 작가라는데 이력을 봤더니 10년도 안되는 사이에 엄청나게 많은 작품을 쏟아내었더군요. 하지만 잘 모르는 작가이고 제목도 전혀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지 않던 차에, 어디선가 괜찮은 작품이라는 리뷰를 얼핏 보고 출장 중 가벼운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확실히 괜찮은 부분이 없지는 않더군요. 일단 엽기적인 범죄극에 형법 39조에 대한 비판이 곁들여져 사회파스러운 느낌을 주는게 좋았습니다. 저 역시도 최근 일어나는 흉폭한 범죄에 대해 더 강하게 단죄할 필요가 있다고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범인이 심신 미약이었다던가, 단지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형을 경감해준다는건 말도 안되죠. 짐승은 짐승답게 처리할 필요가 있습니다. 정신병자들이 회복해서 사회에 복귀하는걸 막자는건 아니지만, 그들의 회복을 지원하고 기다려주는건 죗값을 치룬 다음이어야 합니다. 이 작품은 절대로 회복되지 않고 다시 살인마로 돌변하는 정신 이상자와 그들의 끔찍한 범행 묘사를 통해 이에 대한 메시지만큼은 확실하게 전해줍니다. 참고로 제목의 "개구리 남자"는 범인이 개구리를 잔혹하게 가지고 노는 어린아이 처럼 사람을 죽이고 다녀서 붙여진 별명인데, 그만큼 엽기적이고 충격적인 범행이 이어집니다.

전개도 탄탄하고 세련된 편입니다. 대표적인게 도마 가쓰오와 이름이 비슷한 나쓰오라는 소년의 과거 일화를 조금씩 소개해주면서 도마 가쓰오가 범인이 아닐까? 라는 인식을 독자들에게 심어주는 과정입니다. 나쓰오가 저지른 미카 살인 사건은 이미 앞부분에서 도마 가쓰오의 범행으로 소개된 '교살'이 아니기에 나쓰오는 도마 가쓰오가 아니라는게 밝혀지기는 합니다만 미카 사건 직후 시민의 한노 경찰서 습격이 몰아치기 때문에 고테가와가 도마 가쓰오의 집에서 그가 범인이라는 증거를 잡고, 다시 도마 가쓰오와 생명을 건 사투로 이어지는 과정이 위화감없이 넘어가게 되거든요. 경찰서 습격 장면 묘사는 그만큼 임팩트가 넘쳐서 독자가 딴 생각을 하기는 힘듭니다.

추리적으로도 비록 본격물 수준의 대단한 트릭이 사용된건 아니지만 범죄 스릴러물로서의 완성도는 충분합니다. 특히 도마 가쓰오가 범인이었다고 마무리되는게 아니라 이 뒤에도 무려 두 번이나 반전!이 더 있다는 점이 돋보여요. 단지 깜짝 반전이 아니라 나름대로 설득력도 높습니다. 첫번째 반전은 우도 사유리가 진범이었다는 것인데 결정적 증거가 네번째 피해자 에토 가즈요시가 남긴 물어뜯은듯한 상처에서 비롯되었다던가, 그녀가 과거 범행을 저지른 적이 있었다는 묘사, 보험금 등 받을 수 있는 돈과 그녀의 주택 대출금이 일치한다는 등 여러가지 복선으로 뒷받침되고 있거든요. 그녀가 나쓰오였다는 진상은 살짝 서술 트릭 느낌도 들고, 캄캄한 어둠 속에서 부상을 입은 채 우도 사유리와 맞서 싸우는 고테가와에 대한 묘사는 흡사 <<검은 집>>의 클라이막스를 방불케하는 서스펜스를 전해주기도 하고요.
마지막 반전인 오마에자키 교수가 흑막이었다는 결말도 마찬가지인데 이 쪽은 증거보다는 형법 39조에 대한 복수라는 동기가 와 닿았습니다. 우도 사유리와 같은 단순히 "돈" 이라는 측면 보다는 훨씬 그럴듯할 뿐더러 사회파 소설다운 느낌을 전해주어서 괜찮더라고요.
결국 풀려나게 된 도마 가쓰오가 자신이 "개구리 남자" 임을 자각하고 아-이-우-에-오 순으로 오마에자키 교수를 죽이러 가겠다고 결심하는 마지막 에필로그는 <<양들의 침묵>>의 한니발 렉터의 에필로그를 연상케 할 정도로 마음에 들었던 부분이고요.

하지만 단점도 분명합니다. 경찰서 습격까지의 전개는 깔끔한데 그 다음부터는 묘사가 장황하고 강약조절에 실패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경찰서 습격에서 이미 한바탕 클라이막스를 거치고, 다시 도마 가쓰오와 고테가와의 목숨을 건 사투가 이어진 후 우도 사유리와 어둠 속에서 결전을 벌이는 식으로 강-강-강으로 이어지는 탓이죠. 덕분에 가장 중요한 우도 사유리와의 결전은 큰 임팩트를 주지 못하게 됩니다. 목숨도 한 번 걸어야지 세 번이나 연속으로 걸면 값이 싸 보이게 마련이죠. 개인적으로는 경찰서 습격은 빼고 바로 도마 가쓰오와의 사투로 이어가는게 나아 보였습니다.
오마에자키 교수의 동기도 앞서 말씀드렸듯 설득력은 높지만 그가 우도 사유리를 다시 범죄로 인도했다는 이야기는 영 와 닿지 않아요. 사람의 정신과 기억을 마음대로 복사하고, 집어넣을 수 있다는건 말도 안되니까요. 설령 그녀의 악마성을 깨워 아들 살해까지 유도했다 하더라도 에토 가즈요시를 살해한 이유는 도무지 납득이 안 갑니다. 결국 도마 가쓰오가 범인으로 드러날 판인데 위험을 무릅쓸 이유는 없죠. 아울러 사유리가 오마에자키 교수가 지시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하지 않은 이유 역시 불분명하고 말이죠. 싸이코 연쇄 살인마의 말을 들어줄 사람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도 석연치는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캐릭터들도 그닥입니다. 쿨하고 능력있는 와타세 반장은 만화 등에 나오는 캐릭터와 다를 바 없고 고테가와도 전형적인 캐릭터 그 자체에요. 고테가와의 과거 이지메 관련 이야기는 솔직히 등장할 필요는 없었고요. 인간적인 느낌을 전해줬다기보다는 억지스러운 느낌이 더 강했습니다.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서스펜스 넘치는 전개에 더해 몇 번의 반전까지 제공한다는 점과 형법에 대한 비판 정신만큼은 괜찮은 작품입니다. 과유불급이라고 서스펜스가 지나친 탓에 표류해 버리는 후반부는 아쉽지만 추리, 스릴러물 애호가시라면 한 번 읽어보셔도 나쁘지는 않을 듯 하네요. 최소한 킬링 타임용으로는 충분한 수준이니까요.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