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B. 박물관 사건목록(씨엠비) 33 - 카토우 모토히로 : 별점 2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고화질] C.M.B. 박물관 사건목록(씨엠비) 33 - 4점
카토우 모토히로 지음/학산문화사(만화)

씨엠비 CMB 박물관 사건목록 32 - 카토우 모토히로 : 별점 2.5점

한동안 출간 자체를 모르고 살다가 전자책으로 출간된 덕분에 읽게 되었습니다. 한 때는 국내 출간된 모든 추리 만화를 다 소장하겠다!는 꿈을 가졌던 적도 있었는데, 이제는 보던 시리즈도 놓치는 상황이 되어 버렸네요....

어쨌건 이전에 읽었던 두 권 모두 평균 수준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권인 33권은 개인적으로는 기대 이하였습니다. 그럭저럭 재미있는 이야기도 있기는 한데, 추리적으로는 너무나 별로이기 때문입니다. 억지스러운걸 넘어서 솔직히 말도 안되는 수준의 트릭이 남발되어 실망스러웠어요.

그래서 별점은 2점. 이번 권은 딱히 권해드리고 싶지 않네요. 이야기 별 상세 리뷰는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처럼 스포일러 가득한 점은 참고 부탁드립니다.



<<움직이는 바위>>
게임을 좋아하는 하나오카는 문부과학성 관료의 딸과 결혼하여 출셋길이 열리지만, 처가의 엄격함 때문에 게임이 금지된다. 그래서 친구들과 1년에 두 번, 온천에서 2박 3일 게임을 즐기기로 타협하고 시골 온천으로 향한다. 친구들과 게임, 맥주를 즐기던 그곳에서 전설의 '움직이는 바위'가 나타나고, 움직이는 바위를 보면 죽는다는 전설과 비슷하게 온천 여관 주인이 시체로 발견된다. 하나오카의 친구인 회사원 겐부 유리가 용의자로 몰리고, 마침 다른 조사차 현장에 있던 신라가 전설의 정체와 진상을 파헤친다.

'움직이는 바위'에 대한 이야기는 꽤 재미있었습니다. 절벽에서 떨어진 낙석에 형광 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돌이 떨어진 후 남겨진 자국에 빛나서 사람들이 바위가 움직인거라 착각했다는게 진상이지요. 이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하던 사람 몇 명이 절벽에서 떨어져 죽은 사고가 있었으리라는 추론은 합리적입니다. 그래서 현재의 전설이 고착화되었다는 말이지요. 전설과 토속 신앙은 무언가 이유, 근거가 있다는 이론에 기반한 이야기인데 그런대로 설득력이 높습니다.

그러나 사건 이야기는 영 아닙니다. 불륜을 온천 여관 주인에게 들킨 하나오카가 그녀를 살해하고, 죄를 겐부에게 뒤집어 씌운게 진상인데 설득력이 너무 낮아요. 하나오카가 겐부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건 겐부도 불륜을 알고 협박했다고 착각했기 때문인데, 실제로 그랬다면 범인 누명을 쓴 순간 하나오카도 수상하다고 이야기했을게 뻔하잖아요. 자기에게 누명을 씌울 만한 사람이 그 자리에 있었다면, 그 사람이 누군지 경찰에게 말하는게 당연하지요. 또 실제로 누명을 쓰고 체포되었다 한 들, 협박이 멈출리도 없어보이고요.

친구 네 명이 같이 이동하는 중에, '움직이는 바위'를 보면 죽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앞만 보고' 가는 상황을 이용하여 혼자 살짝 빠져나와 여관 주인을 죽였다는 트릭도 설득력이 없기는 매한가지에요. 달랑 네 명이 움직이는데 아무리 살짝 빠져나갔다 해도 아예 그 상황을 모른다는건 말도 안됩니다. 앞만 본다고 해서 말을 하지 않는 것도 아니니까요.
그래서 별점은 2점. 시골 마을의 전설을 풀어낸 전개는 괜찮았지만 추리적으로는 도저히 점수를 줄 수 없는 이야기였습니다.

<<읽지 못한 문학전집>>
남편과 사별한 후 하와이로 장기 여행을 떠난 요네쿠라 리츠코. 그녀의 여행 목적은 읽지 못한 문학 전집을 모두 읽어버리는 것이었다. 그러나 여행 첫 날, 발코니에서 책을 읽던 그녀는 아래 방갈로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하지만 시체를 발견하지 못한 경찰은 수사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는다.

요네쿠라 리츠코가 문학 전집을 읽지 않은 이유, 그건 그게 그렇게 중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걸 깨닫고 남편과의 사랑을 돌이켜보는 마지막 장면이 괜찮았던 작품. 타츠키가 정말로 오랫만에 나름 활약을 펼친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어요. 이야기의 완성도는 나쁘지 않았달까요.

그러나 경찰이 아무리 무능했더라도, 나무 그림자 바로 앞 시체를 놓쳤을 것 같지는 않네요. 설령 놓쳤다 치더라도, 이건 순전히 '운'에 불과한 거라 트릭이라 부르기도 어렵고요. 그래서 별점은 2점입니다.

<<뿔매미>>
우라메 컨설턴트에서 일하는 이가사는 별 것 아닌 내용을 기묘한 전문용어로 포장할 뿐인 사기꾼. 회사에서 유일하게 진실된 컨설팅을 하는 요시즈를 그만두게 하기 위해 사장의 임명장을 위조한다. 그러나 오히려 사장실에서 거액의 돈이 사라진 뒤 범인으로 몰려 체포되는데...

뿔매미라는 매미는 처음 들어보았네요. 이 책에 따르면 개미 등으로 의태하여 개미 속에 숨어지내며 남는 당분을 제공해주고, 대신 개미는 뿔매미를 지켜준다고 합니다. 이가사가 스스로 뛰어나다는 생각을 지나치게 한 나머지 이상하게 의태해버린 결과 - 본인이 범인이 아닌데도 범인이라고 주장하는 - 를 이 뿔매미를 빗대어 설명하고 있는데 꽤 그럴듯합니다. C.M.B 특유의 학습 만화스러운 재미가 있는 이야기에요.

트릭도 간단해서 설득력이 높은 편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소품을 문에 끼어 놓아서 문이 자동으로 잠기지 않게 만드는 정도라면 누구나 가능하니까요. 물론 이가사가 문이 정말로 닫혔는지도 확인하지 않을 정도로 허술하고 멍청한 인간이었다는 설정이 앞 부분에 조금이라도 등장했더라면 훨씬 좋았을텐데 그게 조금 아쉽네요.
그래도 이야기의 완성도, 특유의 박물학적 지식을 전해주는 학습만화스러운 재미, 추리 만화로서의 설득력도 갖춘 이번 권 최고의 이야기임에는 분명합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보이지 않는 사수>>
연극에서 리어왕 역할을 맡은 나가타가 화살에 맞아 살해당한다. 등 가운데에 화살을 맞았지만 무대 뒷 쪽은 꽉 막혀있던 상태. 경찰은 시종역으로 옆에 서 있었고, 소도구인 석궁을 가지고 있던 요츠야를 체포한다. 요츠야의 무죄를 믿는 타니바타 경위는 쿠지라자키 경감의 소개로 신라를 찾아와 사건 해결을 부탁하는데...

흔해빠진 이야기의 반복에 불과한 수준 이하의 작품. 트릭과 이야기 모두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범인을 밝혀내는 것도 수사 정보를 흘려 함정을 판다는 유치한 작전이며, 트릭도 독특한 장치로 화살을 쐈다는 것에 불과하거든요. 등에 화살이 꽂힌 것도 나가타가 화살을 피하려고 몸을 비트는 순간을 노렸다는건데 너무 작위적이에요. 범인인 이다가 나가타를 살해한 동기도 원래 둘이 교제하고 있었는데, 나가타가 다른 여자를 사귀려고 했다는 것이라 경찰 수사가 부실했다고 밖에는 보이지 않고요. 아무리봐도 요츠야보다는 더 확실한 동기잖아요?

게다가 C.M.B에서 유일하게 기대해볼만한 박물학적인 재미 역시 전무합니다. 타니바타 경위가 신라에게 사건을 의뢰할 때 케이크를 가져올 정도로 신라에 대해 잘 몰랐기 때문이에요. 마지막에 감사 인사로 귀중한 식물을 보낸다며 준 것도 네잎 클로버고요! 물론 웃기기는 했습니다만.... 별점은 1.5점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점수를 줄 부분이 많지 않네요.

핑백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2019 내 블로그 리뷰 총 결산 2019-12-30 21:26:02 #

    ... 3편이나 됩니다. Q.E.D iff 3권의 첫 번째 에피소드인 &lt;&lt;세 명의 자객&gt;&gt;, C.M.B 박물관 사건목록 (씨엠비) 33</a><a>의 마지막 에피소드인 &lt;&lt;보이지 않는 사수&gt;&gt;, C.M.B 박물관 사건목록 (씨엠비) 32의 세 번째 에피소드인 &lt;&lt;사시 부적&gt;&gt;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