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엠비 CMB 박물관 사건목록 42 - 카토우 모토히로 / 학산문화사 : 별점 2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씨엠비 CMB 박물관 사건목록 42 - 4점
카토우 모토히로 지음/학산문화사(만화)

카토우 모토히로QED 스핀오프CMB 42권. 스핀오프가 42권이나 나오다니, 주객이 전도된 느낌도 나는군요.

이번 권에는 총 3편의 작품이 수록되어 있는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전혀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특히 <<월하미인>>과 <<재규어의 숲>>은 건질게 없는 망작이었습니다. <<시체가 없어!>>가 그나마 괜찮았고요. 그런데 앞서 두 작품이 너무 형편없어서 반대급부로 점수를 더 얻은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전체 평균한 별점은 1.8점... 2점인데, 여러모로 딱히 권해드릴만한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수록작별 상세 리뷰는 아래와 같습니다. 언제나첨 스포일러 가득한 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월하미인>>
연기자 지망생 야마자키 칸타는 고등학교 동창 후지 하루카와 동창회에서 재회한다. 관계가 서서히 진전되어 나가던 중, 후지는 번창하던 빵집을 접고 귀향을 결심한다. 어머니 병간호 때문이었다.

누군가에게 조언하는걸 쉽게 생각하지 말라는 인생 교훈이 담겨있는 드라마. 추리물은 아니며, 드라마로도 인상적이지 않아서 기대에 전혀 미치지 못했어요. 교훈 자체만큼은 와 닿기에 약간의 점수를 더하여, 별점은 1.5점입니다.

<<재규어의 숲>>
남아메리카의 대농장의 딸 아나는 숙부 알렉스와 재규어 관찰 중 시체를 발견했다. 정황 상 피해자 리카르도는 마약 조직에 의해 살해된 걸로 추정되었는데, 경찰 수사로 리카르도가 5일 전, 지역 샤먼 라라로부터 죽음의 예언을 받았다는게 드러났다. 라라를 찾아간 알렉스에게, 라라는 아나의 아버지인 농장주 마테우스 산토스에게 죽음이 다가왔다는 예언을 하고, 마테우스도 리카르도와 같은 위치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 마침 재규어 관찰을 위해 산토스 농장에 방문했던 신라와 타츠키는 아나와 동행했다가, 누군가로부터 습격을 받는데...

무려 2회를 할당해서 전개한, CMB치고는 비교적 긴 호흡의 이야기. 그러나 건질만한 내용은 없었습니다. 특히 추리적으로 그러합니다.
우선 리카르도가 죽은 이유는 마약 조직에 의한 것이니 수수께끼고 뭐고 없습니다. 마테우스 사건에서 마테우스가 죽을 때까지 숨기고 있었던 비밀은 무엇인지?와 마테우스 산토스가 왜 살해되었는지?와 두 가지 수수께끼가 불거질 뿐이지요.
이 중 첫 번째는 마테우스 산토스가 마약조직의 보스였다는게 진상인데 너무 뻔했습니다. 전개 과정에서 누구나 쉽게 예상할 수 있을 정도로요. 두 번째 진상은 그냥 실수였다는 것이라 허무했습니다. 마약조직 보스로서 운송을 방해하는 사람을 모두 죽이라는 명령을 내렸었는데, 농장주로서 사건 현장을 얼쩡거리다가 보스의 얼굴을 모르는 부하에게 살해되었다는 것이니까요. 허술할 뿐더러 <<브라운 신부의 옛날 이야기>>가 떠오르는, 진부한 이야기였습니다.
재규어 관련 이야기는 억지로 삽입된 느낌이 강해서 역시나 좋은 점수를 주기는 힘듭니다.

이 작품에서 점수를 줄 만한건 앞서 말씀드렸던 아나의 추리 정도? 그리고 약간의 잡다한 지식에 불과합니다. 별점은 1.5점입니다.

<<시체가 없어!>>
경제학자이자 인력파견회사 회장인 우메나카의 집에서 피투성이의 남자가 손에 식칼을 든 채 나오다가 체포되었다. 40분 전 남자가 침입하고 그 10분 뒤 현관으로 나왔다는게 밝혀졌고, 곧바로 경찰은 수색 영장을 가지고 우메나카의 집을 수색했다. 피투성이의 남자 베트남인 닷트는 연인 마이가 실종된 뒤, 인력파견회사 책임자 다카마츠와 트러블을 일으켰었던 동기가 있었기에, 우메나카 집에 다카마츠의 시체가 숨겨져 있으리라고 생각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시체는 발견되지 않는데...

추리적으로 점수를 줄 만한 유일한 수록작. 특히 동기 측면에서 아주 그럴듯했습니다. 닷트는 일부러 경찰이 출동해서 우메나카 자택을 수사할 수 밖에 없도록 자기 피를 뿌려가며 사건을 키운 것이었습니다. 정제계 실력자인 우메나카에 대해 고발해봤자, 외국인 말을 듣고 제대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을거라고 생각한거지요. 그럴듯하죠?

그러나 우메나카, 다카마츠가 여성들을 감금하고 있던 방을 경찰이 찾아내지 못한건 억지스러웠어요. 아래와 같이 지하 와인 저장고 문을 열면 방문이 숨겨진다는, 일종의 사각이라는건 꽤 괜찮은 발상이자 트릭인건 맞습니다. 하지만 너무 허술해요. 들어온 사람 중 한 명이라도 먼저 나간다던가, 평면도만 확인해도 바로 알 수 있으니까요. 이를 발견하지 못한건 경찰의 부실 수사로 밖에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다카마츠에게 전화를 걸어서, 우메나카 집 안에 다카마츠의 휴대전화가 있다는걸 드러내는 것도 억지스러웠어요. 현대인이 휴대전화를 챙기지 않고 몸을 숨긴다는건 상상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만약 전화가 실내에서 울리지 않았다면, 신라는 어쩔 생각이었을까요?

그래도 이 정도면 읽을만한 작품인건 분명합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씨엠비 CMB 박물관 사건목록 41 - 카토우 모토히로 : 별점 2점


덧글

  • rumic71 2021/05/16 14:57 #

    전화는 추적당할 수도 있으니...
  • hansang 2021/05/16 22:42 #

    저 장면은 우메나카가 다카마츠는 자기 집에 없다고 주장할 때, 신라가 다카마츠에게 전화를 걸자 집 안에서 다카마츠에게 휴대전화가 울리는 장면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