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네 살 1,2 - 다니구치 지로 : 별점 2점 Comic Review - 기타

열네 살 1 - 4점
다니구치 지로 지음/샘터사

열네 살 2 - 4점
다니구치 지로 지음/샘터사

타임 슬립은 그렇게 새로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러나 최근에 본 작품들은 대부분 단순한 타임슬립이 아니라, 타임슬립으로 과거의 특정 사건을 바꾸어 그에 따라 미래를 바꾸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도라에몽>>에 흔히 나오는 '타임 패러독스'에 관련된 이야기도 마찬가지일테고요. 또 대부분 타임머신이나 기타 장치, 혹은 능력으로 현재의 모습 그대로 과거 시대로 돌아간다는 설정입니다.
그러나 다니구치 지로의 이 작품은 조금 결을 달리 합니다. 48세의 주인공 히로시는 48세 때의 지식과 경험, 능력을 지닌 채로 14세의 중학생 당시의 몸으로 들어가게 되거든요. <<나만이 없는 거리>>와 동일하지요. 타임슬립이라기 보다는 일종의 유체 이탈로 보이기도 하네요.

하지만 정작 이야기는 타임슬립과는 크게 관련은 없습니다. 히로시가 급작스레 상승한 능력치로 학교의 인기남이 되고, 학교 최고의 미녀와 사귀는 등 청춘을 만끽하지만, 아버지의 급작스러운 실종은 막지 못합니다. 여자친구와도 결국 헤어지고요. 즉, 주인공이 아무리 애를 써도 미래는 바뀌지 않아요. 정해진 운명의 궤도를 벗어날 수 없다는, <<데스티네이션>> 스러운 전개인데 타임 패러독스를 교묘하게 피해간다는 점에서는 괜찮습니다. 딱 한 가지, 소설가가 된 친구 시미다가 과거 그가 했던 예언(?)을 기억하고, 그에게 책을 선물하는 정도만 바뀐 미래인데, 대세에 지장은 없더군요.

때문에 타임슬립보다는 48세 중년의 심정에 촛점을 맞추고 봐야 합니다. 중년 성인 남자의 삶과 가족에 대한 이야기로요. 그런데 이 중년의 이야기는 영 이해도 안되고, 와 닿지도 않았습니다. 가족과 함께 열심히 살아가던 중년 남자가 급작스럽게 자신의 인생을 찾겠다고 떠난다? 저도 히로시, 그리고 히로시의 아버지와 같은 나이인 48세인데, 이런 생각은 꿈에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이건 새로운 삶도, 도전도 아니고 그냥 무책임한 것에 불과합니다. 아내가 다 이해하고 포용했다 한 들 용서받을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아들이 직접 와서 설득하는데도 떠난다니,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 생각합니다. 옛 친구의 죽음이라는 계기도 설득력있게 이야기에 녹아있지 못하거든요.

그래서 제 별점은 2점. 시골 마을의 풍광과 함께 하는 잔잔한 전개는 인상적이고, 가족애에 대한 묘사는 좋습니다만 아버지의 저 결심 때문에 도저히 좋은 점수를 줄 수가 없네요. 가족을 버린 놈은 천벌 받아 마땅합니다. 타임슬립이 아니라 그냥 저자, 아니면 히로시의 중학교 시절 청춘을 그린 일상 드라마였다면 더 나았을 겁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