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부메의 여름 - 교코쿠 나츠히코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우부메의 여름 - 6점
쿄고쿠 나츠히코 지음/손안의책(사철나무)

전쟁 직후인 1950년대, 작가 세키구치는 친분이 있던 탐정 에노키즈의 조수 역할을 한 것을 계기로 유서깊은 산부인과 병원 가문인 구온지 의원의 괴사건 - 구온지 가문의 사위인 마키오씨가 밀실에서 행방불명되고 아내인 교코는 20개월째 임신 중인 상태라는 것 - 에 참여하게 된다.
전쟁때 한쪽눈의 시력을 잃고 일종의 과거-원념을 볼 수 있게 된 에노키즈는 수수께끼와 같은 말을 남긴채 사건에서 손을 떼지만 과거 마키오와 학교 동창으로 교코와 마키오의 연애편지를 전달했던 역할을 했던 세키구치는 자신의 심약한 성격으로 인하여 잃어버렸던 과거에 쫓기며 사건에 점차 빠져들게 된다.
결국, 사건은 평소 친하던 고서점 교코쿠도의 주인이자 세이메이의 계보를 있는 신사의 신주인 추젠지 아키히토의 추리로 구온지가문의 숨겨진 역사와 사건의 뒤에 감추어진 진실이 드러나게 되는데….


일본의 유명 인기 작가 교코쿠 나츠히코의 데뷰 장편. 꽤 비싼 가격이지만 괜찮게 디자인된 장정과 작가 이름에 혹해서 바로 집어 든 작품입니다. 좋은 책은 많이 사 주어야 추리장르가 활성화 되겠죠? (물론 저도 헌책방을 애용하긴 하지만요...) 손안의 책이라는 출판사에서 나왔는데 디자인과 장정은 정말 괜찮네요.

작가 교코쿠 나츠히코는 추리소설가이기도 하나, 일본 요괴에 대해서도 권위자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제가 이전에 먼저 접해보았던 단편집 “백귀야행”도 괴담류의 공포소설이었죠. 그래서 그럴까요? 이 작품 역시 “우부메”라는 일본 전통 요괴, 즉 아이를 낳다가 죽은 어머니의 집념이 형상화 된 요괴를 테마로 이야기가 진행됩니다.
그러나 단순 괴담은 아니며 20개월이나 임신을 하고 있다는 임산부나 밀실에서 사라진 의사, 그리고 구온지 가문 병원에서 발생한 계속된 신생아 실종 사건이 복합적으로 얽혀서 전통 요괴 이야기를 그럴싸하게 현대적인 감각의 추리 소설로 재탄생시키는 솜씨가 과연 일품이더군요. 변격물과 유사하지만 그 감각을 따와서 보다 현대적인 작품으로 발전되었다고 할까요?

하지만 세간의 호평, 걸작이라고 소문에 비하면 아쉬움이 더 많이 남았습니다.
일단 말 많은 주인공인 추젠지 아키히토부터가 별로에요. 똑똑하고 잘난척 하는 탐정의 전형이라 왠지 거부감이 느껴질 뿐더러, 추리의 바탕이 되는 논리를 설명하는 부분들은 짜증이 날 정도로 장황하고 지루하거든요.
해설자역의 실질적 화자 세키구치 역시나 추리소설의 해설자 역으로는 빵점에 가깝습니다. 본인 스스로 너무나 심약하고 마음의 병도 있는데다가, 사건에 간접적으로 관여되어있기도 해서 사물을 객관적으로 볼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사건이 미궁에 빠지는 결정적 이유가 세키구치의 오락가락하는 정신 상태 탓이니 더 말을 해서 무엇하겠습니까...
무엇보다도 제가 추리소설에 보아왔던 것 중에 가장 터무니없는 밀실 트릭이 등장하는 것도 감점 요소에요. 이래서야 추리소설이라고 부를 수 있을까 의심스러울 정도에요. 작가의 논리 –추젠지의 말을 빌린-를 가장 잘 반영하고 있는 부분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수긍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5점. 정통 본격 추리소설을 기대한다면 실망스럽기까지 합니다만, 현대적 감성의 변격물을 요괴 이야기와 결합한 아이디어는 확실히 괜찮아요. 독특하고 감성적인 문체에서 발생하는 흡입력도 상당하고요. 제가 아는 추리 매니아이신 decca님은 집어들고 하루만에 다 읽으셨다고 하는데, 좀 더 추리소설에 가까운 후속작을 기대해 봅니다.




핑백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이 미스테리를 읽어라! 일본편 -고우하라 히로시 2008-03-26 22:44:37 #

    ... 된 대표적인 작품은 "마크스의 산", "얼어붙은 송곳니", "고양이는 알고 있다", "신쥬쿠 상어", "불야성",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끝없는 추적", "십각관의 살인", "우부메의 여름", "점성술 살인사건", "삼색털 고양이 홈즈의 추리", "모래그릇", "인간의 증명", "그린차의 아이", "나폴레옹광", "대유괴", "음수", "혼진살인사건", "문 ... more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망량의 상자 (상/하) - 교고쿠 나츠히코 / 김소연 2008-10-04 20:57:40 #

    ... 구치와 추젠지, 에노키즈, 기바 등의 인물들이 얽혀 들어가고 점차 추젠지의 추리에 의해 복잡한 사건들의 진상이 밝혀지는데...이른바 "쿄고쿠도" 시리즈 두번째 작품입니다. 전작 "우부메의 여름"에 대한 개인적 평가가 그냥 저냥이라 더욱 평이 좋았었던 이 작품은 선뜻 손이 가지 않았는데 옥수수밭 님의 증정으로 늦게나마 읽게 되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옥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주간문춘선정 동서미스터리 100 개정판 2013-02-07 19:14:30 #

    ... 속 살인 사건, 사카구치 안고20위 시계관의 살인, 아야쓰지 유키토21위 기울어진 저택의 범죄, 시마다 소지22위 쌍두의 악마, 아리스가와 아리스23위 우부메의 여름, 교고쿠 나쓰히코24위 이전 동화, 에도가와 란포25위 모래 그릇, 마쓰모토 세이초26위 내가 죽인 소녀, 하라 료27위 외딴 섬 악마, 에도가와 란포28 ... more

덧글

  • 功名誰復論 2004/04/12 00:13 #

    일본 추리물은 인간의 증명 야성의 증명 말고는 본 게 없는데, 끌리는군요.
  • decca 2004/04/12 09:14 # 삭제

    2작이 되면 더 나아질거에요. 탐정 짜증나고 관찰자 빵점이고 트릭 너무 이상하긴 했지만;; 구조적으로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가장 이상한 탐정은.. 관 시리즈의 시마다 키요시죠;
  • hansang 2004/04/12 10:11 #

    功名誰復論 : 저는 미국것보다는 일본것이 더 재미있더라고요. 모리무라도 좋지만 신세대 작가것도 한번 읽어보세요
    decca : 음.. 관찰자는 바뀌어야 겠죠?
  • decca 2004/04/12 11:05 # 삭제

    관찰자도.. 하나의 장치 같던데요.. 음 아마 2작부터는 다른 느낌이겠죠.
  • rumic71 2004/04/13 18:45 #

    아 요괴였지요. 제목 들었을 때부터 우부메가 뭐였더라 싶더니.
  • hansang 2004/04/13 23:43 #

    rumic71 : 왠지 "미스터리 민속탐정 야쿠모"가 약간 떠오르기도 하더군요^^
  • 잠본이 2004/04/23 14:21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