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런틴 - 그렉 이건 / 김상훈 : 별점 2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쿼런틴 - 4점
그렉 이건 지음, 김상훈 옮김/행복한책읽기

2066년, 지구를 비롯한 태양계가 버블이라 불리우는 명왕성 궤도의 두배크기의 정체불명의 광대한 검은 구체로 둘러싸여 별들이 사라진 시대, 즉 태양계가 외계 종족의 과학기술 능력에 의해 격리(quarantine) 당한 시대,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의 사립탐정 닉 스타브리아노스는 익명의 의뢰인으로부터 24시간동안 엄중한 감시를 받고 있던 정신지체 여성의 행방을 찾아달라는 의뢰를 받는다.
닉은 각종 공학기술의 발달로 인해 나노머신에 의한 여러가지 모드를 갖춘 전직 경찰출신으로 로라라는 실종된 여성을 찾는 동안 그 여성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양자역학에 의한 다양한 확률적 관측을 절대적인 경로로 스스로 축소할 수 있는 특수한 능력의 소유자로 그 능력의 모드화를 위해 “앙상블”이라는 정체불명의 조직에 납치되었다는 사실을 알게되나, 그 자신도 앙상블을 위한 충성모드가 삽입되어 충실한 심복이 되어버린다.
하지만 닉은 뤼 키우충이라는 충성모드를 자신만을 위해 개조한(?) 과학자에 의해 스스로 확산능력을 삽입하게 되고 신에 가까운 능력을 획득하면서 스스로 “앙상블”의 실체와 버블의 존재에 대한 비밀에 다가가게 된다….

간만에 읽어본 하드 SF. 여러가지 상을 많이 타기도 했고 걸작이라는 칭송 역시 높은 소설이라 취향은 아니지만 한번 도전해 보게 되었습니다.
일단 소설 전체에 깔려있는 나노머신등을 이용한 모드라던가 각종 장치들에 대한 디테일과 격변한 지구촌에 대한 상세한 묘사도 멋지지만, 하드보일드 스타일의 탐정이 등장하는 추리적인 설정과 전개는 아주 좋았어요. 덕분에 초반부의 흡입력은 정말이지 최고였습니다.

그러나 아니나 다를까, 중반 이후부터는 물리학에 바탕을 두고 그 중에서도 “양자역학”이라는 학문에 굉장히 깊게 파고들어 이른바 “평행우주”라는 세계관과 지구인의 잠재 능력에 의한 우주의 위기까지를 엄청난 스케일과 방대한 과학적 지식으로 펼쳐놓는데... 솔직히 이러한 이론들에 대해서는 절반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너무 어려워서 읽다가 머리에 쥐나는 줄 알았네요. 제가 이공계 출신이 아니라서 더 심하기도 했겠지만 그래도 대중성이라는 측면에서는 실패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울러 이러한 어려움은 너무나도 딱딱한, 원서를 그대로 직역한 듯한 재미없는 번역도 한 몫 단단히 합니다. 좀더 읽기 쉽게 번역할 수도 있었을텐데 출판사측 배려가 아쉽네요. 행복한 책읽기 SF 총서 기획은 환영할만 하고, 선정된 작품 또한 이견을 표하기 힘들만큼 수준높고 좋은 작품들이지만 앞으로 번역에는 보다 신경을 써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입니다. 명성 높은 걸작이지만 어쩌겠습니까. 제가 이해도 못한 내용에 점수를 주는건 힘들잖아요. 물론 이렇게 어려운 이야기를 작가 나름의 상상력으로 펼쳐놓는 재주는 정말로 놀랍기에 앞으로 보다 쉽고 간결한 문체로, 보다 하드보일드 느낌으로 번역되어 재출간된다면 다시 한번 읽어봐야지 싶긴 해요. 그러나 현재 시점의 이 책은 저에게는 전혀! 가망이 없는, 그야말로 quarantine 대상일 뿐입니다...


핑백

덧글

  • 유로스 2004/05/25 10:57 #

    ...이정도면 그래도 굉장히 잘 번역한거라고 생각해요. 원서를 슬쩍 본 적이 있는데 사우디아라비아 국기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역시 쿼런틴은 어렵다는 말이 많이 나오네요. 그래서 곱씹어볼 만한 책.
  • hansang 2004/05/25 11:30 #

    유로스 : 저에게는 이 정도도 거의 암호수준이라서요^^
  • poirot 2004/05/25 11:33 #

    전 1/2정도보고는 중단한 상태인데요..전반부만보면 지루한 책이었습니다. 저 또한 이공계가 아니라서 그런걸까요? ^^
  • 프리스티 2004/05/25 12:50 #

    인문계의 서러움을 느낄 수 있는 작품 (...)

    특히 중반부에 들어서면서 나오는 각종 이론들은 절 절망의 늪으로.

    재미는 있었습니다만, 아무래도 어려웠어요. 두번 보기에는 힘들-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