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인 20면상 / 소년 탐정단 - 에도가와 란포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이 작품들은 일본 추리소설의 대부라 할 수 있는 에도가와 란포가 변격물에서 벗어나 아동 취향 소설을 시도한 작품입니다. 당대 소년소녀들에게 초인기이었으며 현재까지 수많은 패러디와 오마쥬의 대상이 되는 “20면상”이라는 괴도와 “고바야시 소년”, “탐정의 7가지 도구” 등이 처음으로 등장하죠. 관심이 있던 차에 우연히 원어 소설을 구입하게 되어 읽게 되었습니다.
에도가와 란포 추리문고로 간행된 책으로 아마노 요시타카가 일러스트를 맡았죠. 일어실력이 부족해서 100%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아동향 책이라 그런대로 읽을 수는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후에 구한 만화가 두꺼운 장편인 소설대비 내용 축약이 심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기둥 줄거리는 잘 따라가고 있어서 함께 읽으니 서로 보완이 되어서 좋았어요. 소설보다는 아무래도 만화가 이해가 훨씬 잘 되니까요.

<괴인 20면상>
대부호 하시다 가문에서 입수한 “로마노프 황제의 6개의 다이아몬드”를 훔치기 위해 20면상이 범행 예고장을 보낸다. 하시다 가문은 경비 강화는 물론 오랫동안 가출하여 외국에서 생활한 장남 소우이치의 귀국까지 겹쳐 부산한 나날을 보낸다. 소우이치는 장남으로서 20면상이 예고한 날에 같이 보석을 지킬 것을 아버지에게 약속하지만, 실은 그가 변장의 명수 괴인 20면상이었다! 20면상은 보석을 가지고 도망가던 중 둘째아들 소우지가 몰래 설치한 덫에 걸려 상처를 입자 보복으로 소우지를 납치한다.
이에 하시다 가문은 명탐정 “아케치 고코로”에게 소우지 구출을 의뢰하게 된다. 아케치의 부재로 임시로 사건을 맡게 된 조수 고바야시 소년이 소우지를 구출하지만, 대신 20면상에게 사로잡히게 되는데…..

<소년 탐정단>
할아버지의 유산인 저택에서 아버지와 살고 있는 소년 미야세 후지오에게 한밤 중에 괴한이 찾아와 침대를 떠나지 말 것을 강요한다. 후지오의 아버지와 가정부는 연극이라 여기지만 미심쩍은 부분이 있어 아케치 고코로에게 사건을 의뢰한다.
아케치는 현장에 남겨져 있던 “5+3, 13-2”라는 수수께끼의 문자를 토대로 미야세 가문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내게 된다….


일단 “괴인 20면상”은 모험소설적인 측면이 강한 작품입니다. 그래서인지 추리적인 요소는 별로 없네요. 란포 자신도 쉽게 쉽게 쓴 느낌이고 말이죠. 란포 특유의 변격물 취향이 어느정도 풍기는 20면상의 분위기는 독특한 맛이 있어서 좋았습니다만 그 외에는 전부 그닥... 이었습니다. 20면상이 치밀하거나 완벽한 모습이 거의 보이지 않고 오히려 “변장의 괴물”같은 묘사로만 이루어진 점이라던가, 아케치 고코로와 20면상 모두 고바야시 소년의 들러리 역할만 한다던가, 지나치게 뤼뺑-홈즈의 스타일을 차용한 점 등 모두가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그에 비하면 “소년 탐정단”은 아동 모험소설 류의 묘사가 주를 이루기는 하지만, 란포 특유의 묘사와 암호 트릭이 비중있게 다루어지는 상당히 추리성이 강해서 훨씬 낫더군요. 특히 초반부의 암호 트릭은 제법 괜찮았어요. 한마디로 아동 모험소설과 추리소설과의 절충을 효과적으로 이루어 낸 작품이랄까요?
그러나 중반 이후의 섬에서의 보물의 위치를 찾는 트릭은 란포의 전작 “고도의 마인”에 등장한 트릭을 아동 눈높이에 맞춰 고쳐쓴 것에 불과해 아주 높은 점수를 주기는 어렵네요.

결론내리자면, 추리적인 완성도도 별로고 기본적으로 아동용 소설이라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그래도 현재까지 끊임없이 패러디되는 란포의 캐릭터들의 전형을 제시한 작품이라는 점은 높이 평가할 만 합니다. 낡기는 했지만 기본적인 재미는 충분히 제공하는 만큼 한국어판의 출판을 기대해 봅니다.
소년 탐정의 7가지 도구

해석을 굳이 하자면 "줄사다리", "만능 나이프", "만년필형 회중 전등", "만년필형 시계달린 나침판", "수첩과 연필", "권총", 마지막으로 전서구입니다.^^


핑백

덧글

  • 잠본이 2004/07/14 22:24 #

    이 시리즈는 금하추리문고로도 몇권 나왔었죠. ;)
  • rumic71 2004/07/14 22:54 #

    아득한 흑백시절에 애니메판도 만들어졌었지요.
  • poirot 2004/07/14 23:44 #

    권총과 비둘기는 좀...-_-a
  • 산왕 2004/07/14 23:55 #

    끙..저녀석은 탐정이라기엔;;;
  • decca 2004/07/15 09:06 # 삭제

    궈..권총? -_-;
  • hansang 2004/07/15 09:58 #

    잠본이 : 금하판은 흡사 옛날의 명탐정 "이지돌"군이 생각날 정도의 번역에 너무 축약이 심하더군요.
    rumic71 : 아 그런가요? 그건 각색이 좀 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poirot : 여기선 비둘기만 그나마 요긴하게 쓰입니다. 흐흐흐...
    산왕 : 정확하게는 탐정의 조수죠^^
    decca : 어디서 구했는지는 모르지만 제일 유용할 것 같지 않나요?^^
  • 잠본이 2004/07/15 12:07 #

    하세가와 유이치가 요즘 그리는 철인28호 코믹스가 있는데...
    의뢰인이 신문에 '청년탐정 카네다 쇼타로'라고 오타가 난걸 읽고 찾아와서 진짜 쇼타로가 '용건이 있으시면 제게'라고 하자

    "코바야시 소년에겐 볼일 없어!"

    ...라고 해서 한참 굴렀다는...;;;;;;
  • hansang 2004/07/15 12:16 #

    잠본이 : ㅎㅎㅎ 재미있어요!
  • 담티담 2004/07/16 11:28 # 삭제

    엇. 이곳이 본점이었군요. 몰랐네요.
  • hansang 2004/07/17 01:50 #

    담티담 : 원래는 블로그인이 본점이었는데....^^;
  • rumic71 2004/07/21 01:31 #

    사실은 킨다이찌 쇼타로(어이어이)
  • mrkwang 2005/06/28 17:52 #

    놀랍게도 이거 만화판 한국에 정발. 어제 2권까지 봤다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