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렌지의 비밀 - 엘러리 퀸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중국 오렌지의 비밀 - 6점
엘러리 퀸/시공사

뉴욕 챈슬러 호텔 22층에 있는 맨더린 출판사 사장 도널드 커크의 사무실에 찾아온 정체불명의 사나이가 살해된 시체로 발견된다. 현장인 대기실의 모든 집기에서부터 피살자의 복장까지 거꾸로 뒤집혀 있는 괴상한 상황에 더해 밀실에 가까운 대기실의 존재 탓에사건은 미궁에 빠진다.
도널드 커크의 친구인 엘러리 퀸은 우연히 사건에 뛰어들게 되고, 피살자의 복장에서 단 하나 빠져있던 "넥타이"를 주목하며 특유의 추리력으로 결국 사건을 해결하게 된다


엘러리 퀸의 국명시리즈의 하나로 초기작이라 볼 수 있는 작품.

개인적으로 엘러리 퀸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아무도 모를 어려운 인용구를 남발하는 식의 잘난척하는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았었죠. 그래서 우연찮게 구했던 몇몇 작품만 읽고 애써 구해보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블로거 "옥수수밭"님의 도움으로 구해서 읽게된 이 작품은...! 엘러리 퀸의 잘난척과 인용구는 역시나 가득하지만 고전 추리로서의 미덕과 정통파로서의 품격과 내용을 모두 갖추고 있는 좋은 작품이더군요. 역시 선입견을 가지면 안되요... 반성, 반성합니다.

여튼, 누가 뭐래도 정통파는 의외의 상황, 정교한 트릭, 의외의 범인 이 세가지가 잘 짜여져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 작품은 "거의 밀실에 가까운" 방에서 모든것이 뒤집혀진채로 죽은 피해자 (입고있는 옷과 방의 모든 가구들, 심지어 그림까지!)라는 의외의 상황과 이 상황을 잘 이용한 트릭, 그리고 가장 범인 같지 않은 사람이 범인이라는 것 까지 정통파의 플롯과 내용을 그대로, 하지만 설득력 있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또한 독자에게 던지는 도전장!이라는 부분으로 독자에게 지적 게임을 유도한다던가 후반부의 엘러리가 관련자 전원을 모아놓고 추리쇼를 펼치는 부분은 김전일과 코난류의 일본 추리 만화의 마지막 장면과 무척이나 흡사하여 왠지 친근감마저 느껴졌고요. (특히나 김전일과 굉장히 비슷한 기분이 듭니다)

그러나 범인이 갑자기 닥친 상황에서 급하게 짜낸 트릭으로 완벽한 알리바이를 구축할 수 있었다라는 부분의 설득력이 약한 것은 단점이긴 합니다. 이런 트릭으로 방을 밀실로 만들고 알리바이를 만드느니 시체를 잠깐 동안만 숨겨놓고 나중에 태워버린다던가.. 하는 방법으로 처리 하는 편이 더 낫지 않았을까요? 거기에 방을 밀실로 만드는 방법은 약간 억지스럽기도 합니다.
감히 잠깐 생각했던 트릭으로 엘러리 퀸에게 대결하다니 건방진 놈 같으니라고.

그래도 추리적으로는 마음에 들은 부분이 많고 내용도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국명 시리즈는 "이집트 십자가", "그리스관" 에 이어 이로써 세 작품 째인데 기회가 된다면 더 구해서 읽어보고 싶네요. 별점은 2.5점입니다.

책을 주신 옥수수밭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PS : 그런데.. "중국 오렌지"라는 제목은 억지네요. 국명시리즈라는 타이틀에 엘러리가 너무 집착한 듯 싶어요^^



핑백

덧글

  • 기불이 2004/09/26 15:14 #

    흐흐 아시다시피 추리소설이란 것은 진짜 살인의 기록이라기보다 그냥 지적 유희니까요...
  • 벨제뷔트 2004/09/26 20:49 #

    ...바로 __가 범인이었던가요? 참 깼던 기억이 납니다;
  • 아리스 2004/09/26 23:57 #

    저는 읽어 본 국명 시리즈(로마,네덜란드,이집트,그리스,중국) 중에서 제일 재미없었습니다 -_-;;
  • hansang 2004/09/27 00:14 #

    기불이 : 좀 만화같은 부분도 있지요
    벨제뷔트 : 뭐.. 정통파니까요^^
    아리스 : 어 그런가요? 저는 그리스.. 보다는 나았다고 보여지는데요.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 rumic71 2004/09/28 19:15 #

    국명시리즈는 뭐 다 어거지스런 점이 있죠. '화란 구두'도 그렇고.
  • hansang 2004/09/30 12:59 #

    rumic71 : 아무래도 "트릭"에 너무 신경을 많이 쓴 듯 하더라고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