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빈치 코드 - 댄 브라운 : 별점 3.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다 빈치 코드 1 - 8점
댄 브라운 지음, 양선아 옮김, 이창식 번역 감수/북스캔(대교북스캔)

다 빈치 코드 2 - 8점
댄 브라운 지음, 양선아 옮김/북스캔(대교북스캔)

루브르 박물관장 소니에르가 살해된다. 그가 남긴 다이잉 메시지로 인해 소니에르와 만날 약속을 했었던 기호학자 로버트 랭던은 살인 용의를 뒤집어 쓰지만, 프랑스 암호해독 요원이자 소니에르의 손녀인 소피 누뵈의 도움으로 경찰의 포위망에서 빠져나온다.
도주 중 소니에르가 죽기 직전 남긴 메시지를 해독한 둘은 소니에르가 스위스 은행 비밀 금고에 숨겨놓은 암호상자를 찾아내게 되며, 랭던의 친구이자 성배 전문가 티빙 경의 도움을 얻어 경찰과 정체 불명의 알비노의 사나이 등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수수께끼의 진상을 파헤쳐 나가는데...


올 여름을 강타한 베스트셀러입니다. 좀 늦게서야 읽게 되었네요. 읽기 전에는 "장미의 이름"류의 역사 추리물로 생각했었는데 과거의 유물에 대한 실마리를 현대의 주인공이 풀어나간다는 점에서 "에이트"와 좀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일단, 전개면에서 흠잡을데 없기는 하나 역사적인 비약도 심하고 각종 설에 대한 근거가 희박하다는 단점은 존재합니다.( 예를 들자면 제가 알기로는 초대 성당 기사단장 뷔용의 고드프리아는 본국에서 상속순위에서 밀려 자기가 지배할 영지가 없자 영지를 만들 목적으로 말도 안돼는 "성전"을 떠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지나칠 정도의 서양과 카톨릭 중심의 세계관을 기본으로 했다는 것도 조금은 거슬리는 점이었습니다.
아울러 개인적으로는 이 소설의 핵심인 "예수가 사실은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하여 후손을 낳았다! 때문에 성배는 마리아 그 자체다!" 라는 어찌보면 해묵은, 그리고 우리와는 상관도 없는 논쟁과 그것을 풀어나가는 줄거리가 그렇게 와 닿지는 않았어요. 예전 마틴 스콜세즈의 "그리스도의 최후의 유혹"에서 이미 한번 본 적 있는 설이기도 하고 말이죠. 마지막에 등장하는 "스승"의 정체도 뻔해서 김이 좀 빠지는 편이에요.

오히려 이 소설에서 가장 재미있었고 주목했던 부분은 다빈치가 남겼다는 여러 성배에 관한 코드를 풀어내는 부분과 극 중에 등장하는 여러 암호 풀이 트릭입니다. 
특히 암호 트릭은 정말 대단해요. 초반의 소니에르가 죽어가는 몇십분 (한 20분?) 동안 남긴 다이잉 메시지 (13-3-2-21-1-1-8-5 오, 드라코 같은 악마여(O, Draconian devil!) 오, 불구의 성인이여(Oh, lame saint!)’) 그리고 성배를 찾기 위한 단서가 들어있는 키워드 암호 2개, 마지막으로 성배가 있는 장소를 알리는 암호 1개, 전부 이렇게 4개가 등장하는데 그 수준이 정말 발군이거든요. 4개의 암호가 수열, 애나그램, 글자 치환 변환법같은 암호 해독법은 물론 다빈치와 각종 상징들, 성경, 성배, 성당 기사단 등 거의 모든 역사적 배경을 아우르며 종횡무진하고 있기 때문으로 그 완성도와 재미가 실로 대단합니다. 영어권 독자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트릭이라 그 진정한 재미를 조금은 놓치는 것 같아 아쉽긴 하지만 상당히 이면에 얽힌 내용이 복잡하면서도 맞아떨어지는 점이 절묘해서 보기드물게 참신하고 멋진 암호트릭이라 생각되네요.

그래서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3.5점. 단점은 있기에 감점했습니다만 재미 하나만큼은 분명한, 고급스러운 읽을거리로서 손색없었던 작품입니다. 딱 한가지 궁금한 점은 교황청이나 카톨릭 계의 반응이 궁금하더군요. 어찌보면 상당히 위험한(?) 발상인지라.... .(오푸스데이의 공식 반응은 이미 발표되었다는데 아직 자세히 읽어보지는 못했네요)

PS : 책이 이왕 두권으로 분책해서 비싸게 팔려고 나온 것이라면 앞부분에 소설속에 등장하는 자료들에 대한 도판 정도는 서비스로 실어주는 것이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PS2 : 대체 인디애나가 찾은 성배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핑백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천사와 악마 - 댄 브라운 / 양선아 2008-10-04 20:58:27 #

    ... 반물질이 사라졌다는 것, 그리고 그것이 바티칸 어디인가에 숨겨졌다는 정보를 듣고 교황 선출 회의가 시작된 바티칸에서 교황 후보의 연쇄살인을 막고 반물질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다빈치코드"의 대박작가 댄 브라운의 전작입니다. 다빈치 코드의 인기 덕에 뒤늦게 번역되었는데 이제서야 읽게 되었네요.솔직히 저는 이 책은 다빈치코드 만큼의 재미가 없습니다. ... more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다빈치 코드 (2006) - 론 하워드 2009-07-20 00:40:11 #

    ... 다빈치 코드 - 론 하워드예전에 원작 소설을 읽고 포스팅을 남기기도 했죠. 소설을 상당히 재미있게 읽어서 영화에도 관심가던 차에 보게 되었습니다.하지만 영화에 대한 감상은 한마디로 "기대 이하였다!"입니다. 일단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추리소설 필독서 16선이라는 목록을 보고... 2013-01-08 11:18:00 #

    ... 노란방의 비밀 ~ 가스통 르루12. 그린 살인사건 ~ S.S. 반 다인13. 환상의 여인 ~ 윌리엄 아이리쉬14. 최후의 증인 ~ 김성종15. 천사와 악마 ~ 댄 브라운16. 다빈치코드 ~ 댄 브라운모 무가지의 어떤 기자가 작성하셨다고 하는데 이런 류의 글 치고는 국내 추리소설이 2편이나 포함되어 있는 것은 무척 환영할 만 하네요. 저도 무척 좋아하는 "Y의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검은 수도사 - 올리퍼 푀치 / 김승욱 : 별점 3점 2016-07-09 00:25:17 #

    ... ... 17세기 바바리아 지방을 무대로 한 역사 추리물 <<사형 집행인의 딸>> 시리즈 2작. 시대와 배경이 다를 뿐 댄 브라운의 <<다빈치 코드>> 느낌이 물씬 났습니다. 오래된 유물에서 하나씩 단서를 얻어서 보물을 찾아나가는 과정과 그 보물이 예수가 못 박혔다는 십자가라는 종교적 장치가 핵 ... more

덧글

  • bono 2004/10/19 20:49 #

    멋진 서평이 많네요. 잘 둘러보았습니다. 알라딘 서재도 잘 봤습니다. 스릴러 소설 카페에 퍼가고 싶은 서평이 많은데요... 옮겨실어도 될까요?
  • hansang 2004/10/19 20:58 #

    bono : 옮겨 가실만한 글은 별로 없다고 생각됩니다만 퍼가셔도 물론 상관 없습니다.(출처는 밝혀주세요^^) 관심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들러 주세요.
  • bono 2004/10/19 21:03 #

    감사합니다. 제목 옆에 님의 아이디를 적어놓겠습니다. 여러분들이 도와주셔서 서평 섹션이 알차게 꾸며지고 있습니다. 배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말씀 안 하셔도 자주 들르고 있답니다 ^^ 앞으론 더 자주 들를게요.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 bananafish 2004/10/22 16:44 # 삭제

    뭐...인디애나는 인디애나고 로버트는 로버트니까요..
    저는 그림까지 찾아가며 열심히 읽었습니다 ^^
  • 잠본이 2004/12/24 15:50 #

    PS2에서 뒤집어졌습니다. >_<
  • naBee 2005/06/09 03:46 #

    댄브라운 만세~!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