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묘촌 (八つ墓村) - 긴다이치 코오스케 시리즈 TV Show Review

팔묘촌이라고 불리우는 마을은 이전 한 사무라이가 부하 7명과 함께 황금 삼천량을 가지고 정착하였지만 돈에 흑심을 품은 마을 사람들에게 몰살당하며 저주를 내린 전설이 전해지는 마을이다.
마을사람들에게 금화를 하사하는 사무라이... 이것때문에 몰살당하지만...

마을 유지인 타지미 가문의 장주 "요우조"가 애첩의 도망 후 폭주하여 마을 사람 32명을 살상한 사건이 8월 8일의 사건이 있은 24년 후, 유우지와 애첩의 아들로 알려진 "타츠야"를 가문의 후계자로 하려고 그를 마을로 불러오게 된다.

하지만 타츠야의 외할아버지, 병약한 이복형, 스님 등이 차례로 독살당하며 이른바 "제비뽑기"식 살인 (공통 분모가 있는 2명 중 한명만 살해하는 것)이라는 것이 알려진 후 저주의 원흉이라 타츠야가 마을 사람 모두에게 의심받기 시작한다.
제비뽑기의 정체 - 같은 직업이나 특징을 가지고 있는 인물 중 한명만 살해

긴다이치는 외할아버지의 독살 사건의 조사를 의뢰 받은 후 차례로 벌어지는 연쇄살인 사건의 조사를 계속하여 모든 사건의 원인을 알아내고 타츠야의 출생의 비밀까지 밝혀낸 후, 운명의 8월 8일 마을사람들이 폭동을 일으켜 타츠야를 죽이려다가 타지미 가문 지하의 종유동에서 몰살당한 후 밝혀진 진범에게 모든 사건의 진실을 폭로하게 된다.


3부작 드라마 스페셜입니다. 원작을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요코미조의 긴다이치 시리즈 대표작 중 한편이라고 해서 무척 기대하고 시청하였습니다.

조사해보니 일본의 촌마을에서 누군가가 마을 사람들을 학살한 사건은 실화라고 하더군요. 이런 실제 상황을 가지고 작가가 "과거의 저주" 때문이라는 이유를 상상해내고, 여기에 광기어린 일본의 전형적인 지역 유지 가문을 - 가문의 핏줄을 중시하며 약간 변태적이고 괴기스러운 캐릭터들로 이루어진 전형 - 더하여 만들어낸 작품입니다.
일단 "제비뽑기 살인"이라는 살인의 아이디어가 좋네요. 색다른 맛이 있거든요. "보물찾기"까지 이야기 중에 삽입하는 설정도 제법 괜찮고요. 무엇보다도 이런 류의 작품에서 찾아보기 힘든 헤피엔딩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만화 김전일 시리즈의 "참수무사"와 "백발귀"가 연상되는 내용이라 더 반가왔던 것 같아요. 오리지널인 할아버지의 시리즈에서 많은 모티브를 얻었다는 분명한 증거로 보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손자 김전일군처럼 주요 등장인물이 거의 모두 죽어나간 상황에서 범인을 알아내는 결말, 그리고 결정적인 증거 (범인의 손가락!)는 최후의 장면에서야 결국 확보한다는 점에서 본격 추리물로서 가치가 높아 보이지는 않네요. 범인의 트릭도 그다지 인상적이지 않고요. 이래저래 추리물보다 모험물로 보이기까지 했습니다.
타지미 가에서의 킨다이치와 경찰 서장

그래도 기본적인 재미는 충분히 전해줄 뿐더러 상당히 큰 규모의 세트와 CG를 동원하고 2차대전 직후의 분위기를 잘 재현한 영상은 마음에 들었고 긴다이치 역의 이나가키 고로도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서 완성도는 나쁘지 않습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이미 전작인 "이누가미 일족"이 있는 모양인데 이것도 한번 구해봐야 겠네요.


핑백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옥문도 (獄門島) - 요코미조 세이시 / 정명원 2008-10-04 13:55:08 #

    ... 며.....! 부디 많이 팔려서 앞으로 시리즈가 간행되길 바랍니다. 워낙 유명한 작품이니 만큼 영상화도 많이 되었는데 캐스팅은 여기서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저도 본 적이 있는 "팔묘촌"도 올라와 있어서 재미있기도 하고, 비교해서 보는 재미도 있네요. ... more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팔묘촌 - 요코미조 세이시 / 정명원 2008-10-04 17:43:14 #

    ... 쫓겨 결국 막다른 곳에 이르게 되는데...간만에 읽은 추리소설인 것 같네요. 블로그의 정체성에 좀 더 충실해져야 하나.... 하여간 지인이자 은인이신 decca님의 도움으로 전에 TV 드라마로 먼저 보았던 긴다이치 코스케 등장 추리물의 대표작 "팔묘촌"을 드디어 책으로 완독하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제일 큰 특징이라면 에도가와 란뽀의 "고도의 마인 (외딴섬 악마 ... more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긴다이치 코스케 - 여왕벌 2020-07-25 00:22:15 #

    ... 호텔 소라이장에서 처음 토모코를 본 인연으로 사건에 뛰어들어 명컴비인 다치바나 서장과 함께 진상을 파헤치게 되는데... 이나가키 고로의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입니다. 전에 보았던 "팔묘촌"과 같은 TV 시리즈죠. 단도직입적으로, 한마디로 말해서 너무나도 재미가 없었습니다... 보고나니 힘이 다 빠지네요. 추리물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공정한 정보의 제공이 전혀 ... more

덧글

  • Ruri 2004/11/07 17:32 #

    이누가미는 책으로 읽으려다가 포기했습니다...
    400페이지가 넘더군요...
  • hansang 2004/11/07 17:40 #

    Ruri : 음.. 이 작품도 책으로 읽었으면 실망했을것 같습니다.
  • 책읽어주는남자 2004/11/07 23:14 # 삭제

    저도 최근에 잼있게 본 드라마인데 이렇게 리뷰를 해주시니 반갑네요..
    요즘 검은가죽수첩이라는 일본드라마를 보고 있는데 원작이 마츠모토 세이쵸인데..이 작가 추리작가 아닌가요..드라마는 상당히 스릴넘치기는 하지만 추리드라마가 아니더군요..
  • rumic71 2004/11/07 23:18 #

    예전부터 영화화가 자주 되어서 추리물이라기보다 호러물로 받아들여지고 있거든요 이 작품.
  • 다인 2004/11/08 00:19 #

    이거 옛날 영화판도 상당한 수작입니다.
  • 산왕 2004/11/08 00:49 #

    이나가키 고로라;; 뭔가 망설여지는군요;;
  • decca 2004/11/08 09:19 # 삭제

    팔묘촌은 영화화가 많이 됐죠. 추리물보다는 모험물로서의 성향이 강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 hansang 2004/11/08 10:20 #

    책읽어주는남자 : 요새 고전의 드라마화가 붐이더군요. "모래그릇"과 "인간의 증명"도 아직 못 봤는데 "검은 가죽 수첩"까지.... 마츠모토 세이쵸도 좋아하는 작가라 기대되기는 합니다.
    rumic71 : 정말 영화화는 많이 되었더군요.
    다인 : 옛날것도 보고싶네요. 뭐 이것도 그럭저럭 괜찮긴 합니다만
    산왕 : 저도 망설였는데 긴다이치의 비중이 작으니 안심하셔도 될 듯 싶습니다.
    decca : 역시... 모험물이었나요?
  • 2004/11/08 17:1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스카라드 2020/05/01 17:31 #

    저도 2004년작 드라마를 감상했는데 괘 잘 만들었더군요. 금화 삼천냥을 가지고 뭐하러 시골 깡촌으로 간건지? 전국시대의 혼란기에 살아가는 무사들이 만만하게 보이면 낙오무사 사냥을 한다는 농민들에 대해서 경계심을 가지지 않는 것도 너무 어리석었네요.(이야기 전개상 어쩔수 없지만.) 2004년 드라마의 결말은 좀 황당하면서도 나름 통쾌하다고 할까요! 특히 마을사람들의 결말이.

    견신 일족은 네이버에 검색해보면 2010년 이후에 방영된 것을 볼수 있고 엠군에서는 2000년대에 방영된 드라마를 감상하실수 있습니다. 성씨가 좀 특이해서 금방 기억할수 있더군요.
  • hansang 2020/05/02 14:23 #

    보신게 이 작품인거죠? ㅎㅎ 이누가미 일족은 저도 한 번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스카라드 2020/05/05 22:04 #

    오늘 감상해봤는데 엠군에 등록된 2004년작 견신일족 동영상은 후반 40분 정도가 짤려 있습니다.(^^;)
  • hansang 2020/05/05 20:21 #

    ㅎㅎ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