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살인 - 로스 토머스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상원 분과 위원회의 자문역으로 일하는 벤자민 딜은 살인과 형사로 근무하던 동생 펠리시티의 급작스러운 죽음으로 10년만에 고향 텍사스로 돌아온다. 그녀가 살해당한 것을 알게 된 그는 살인 사건은 물론 출처를 알 수 없는 거금을 손에 쥔 사실 등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하며 아울러 자신의 옛 친구 제이크가 관련된 국가적 차원의 부정 사건에 대한 정부 조사도 병행 진행한다.
제이크를 비롯한 여러 사람과 만나며 사건의 진상으로 접근하게 된 벤자민은 두개의 사건이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는데....


1985년도 에드가 상 최우수 소설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국내에는 70년대에나 나옴직한 싸구려 표지와 제목을 달고 출간된 점이 안타깝네요... 원제는 "Briarpatch", 원제는 소설 안에서 일종의 "이상향"으로 그려지는 "찔레밭(덤불)"의 의미로 원제목 그대로 출판되는게 훨씬 좋았을거에요.

작품은 전형적인 "헐리우드-스릴러"로 "마이클 코넬리"의 작품과도 약간 유사함을 느꼈습니다. 영화가 더 어울리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재미는 물론이고 꽉 짜여지고 앞-뒤가 치밀하게 맞아 떨어지는 전개, 국제적이면서 국가적인 음모까지 곁들여지고 있거든요. 특히 두개의 사건이 맞물리는 전개를 위한 설정과 복선은 높이 평가할 만 합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설정 중 하나인 펠리시티가 몸까지 바쳐가며 스파이 노릇을 했다는 것이 단지 상관의 명령 때문이었다고 설명되는 부분이라던가, 자신을 위해 모든 것을 이용해 먹는 친구와 상사 등의 존재 등이 그렇게 설득력있게 묘사되지는 못했으며 단순한 살인사건에서 점차 국제적 음모로 발전해 나가는 과정도 그닥 현실적으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은 아쉽네요.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2점. 에드가 상을 수상한 작품답게 어느 정도의 재미는 보장합니다만, 두번 읽게 될 것 같지는 않군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