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긴 일요일의 약혼 - 세바스티앙 자프리조 / 김민정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아주 긴 일요일의 약혼 - 6점
세바스티앙 자프리조 지음, 김민정 옮김/문학세계사

1917년 1월, 독일군과 프랑스군이 격렬한 참호전을 벌이고 있던 솜전선의 최전방 참호 중 하나인 "해질녁 빙고"로 5명의 군인이 호송되어 온다. 그들은 자해 혐의로 군사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상태이지만 상부의 모종의 지시로 프랑스와 독일 참호 경계지역에 맨몸으로 내던져지는 처벌을 받게되고 이윽고 벌어진 대 전투의 혼란중에 모두 전사한 것으로 밝혀진다.

5명의 군인 중 한명인 마네크의 연인 마틸드는 장애인이지만 아버지의 재력에 힘입어 당시 참호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그리고 마네크는 어떻게 되었는지를 찾기 시작하며 하나 둘 씩 찾아내는 실제 참호전에 참전했던 병사들과 5명의 병사의 가족들의 여러 증언에 힘입어 서서히 당시의 진상을 밝혀내기 시작한다...


프랑스 작가 세바스티앙 자프리조의 장편소설. 프랑스 장편소설답게 (?) 길이가 만만치 않네요. 어쨌거나 간략한 줄거리만 놓고 본다면 추리 쟝르라고 말하기는 애매하지만 여러 증언들을 종합하여 그 중에 놓여있는 진상을 찾아내는 과정은 물론이고 기초적이기는 하지만 암호트릭까지 등장하는 등 추리물로 손색이 없는 작품입니다.

사실 다양한 인물들의 증언들을 모은 뒤 그 속에서 하나의 진실을 찾아낸다는 소재와 설정은 많은 작품에서 반복되어 온 것이죠. 그러나 이 작품은 장애인이라는 핸디캡을 주인공에게 설정했기 때문에 주로 "편지"를 통해 이러한 증언들이 수집된다는 차이점이 있고 덕분에 다른 작품들과 차별화 되는 재미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또 1차대전 당시와 직후의 프랑스를 배경으로 시대상황을 잘 보여주는 여러 디테일한 묘사도 좋고 독특한 성격의 주인공의 심리묘사 역시 재미있을 뿐더러 나름대로 해피엔딩인 결말까지 완벽해서 상당한 길이에도 불구하고 쉽게쉽게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작품입니다. 주 스토리인 마틸드의 마네크 탐색과 그것에 관련된 여러 반대의견, 협박과 더불어 5인의 병사 모두 각각의 이야기와 설정이 자세하고 흥미진진해서 정말 눈을 떼기 힘들 정도였어요. 물론 프랑스(!) 소설 답게 묘사가 좀 장황해서 약간 지루한 부분도 없잖이 있기도 합니다만...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4점. 추리소설 강국 프랑스의 위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좋은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나저나 이 작가의 다른 작품인 "비의 여행자"는 영화 시나리오를 소설로 재 구성한 것을 읽었었는데 반해 이 작품은 소설을 영화화한 "인게이지먼트"라는 작품이 곧 개봉한다고 하니 아이러니컬하네요. 도대체 편지를 주 매개체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어떻게 영화화 했는지 궁금해서라도 영화는 꼭 챙겨볼 생각입니다.

덧붙여 딱 하나 아쉬운 점은 너무 많은 등장인물들, 그리고 그 등장인물들이 거진 다 별명으로 통하기 때문에 머리속에서 다 정리가 안되서 여러번 앞장을 넘겨보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주인공들을 옛날 추리소설 스타일로 맨 앞머리에 간략하게 정리해 주었으면 훨씬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이 듭니다.


주인공과 그 가족, 협력자들
마틸드 : 주인공. 어렸을 때 사다리에서 떨어져 휠체어를 타고 다닌다.

실뱅 : 마틸드의 운전수 겸 친구. 보호자
베네딕트 : 실뱅의 아내. 요리사 겸 가정부.
마티유 도네이 : 마틸드의 아버지. 건설회사 운영자.
피에르 마리 루비에르 : 마틸드 집안의 변호사. 군관련 인맥으로 마틸드의 조사를 돕는다.
제르맹 피르 : 사립탐정이자 조사원. "만능 해결사"

5인의 병사
마네크 : 마틸드의 연인. 20살의 어린나이로 징집되어 자해 혐의로 사형선고를 받고 참호 밖으로 내던져진 병사. 군대에서는 "블루에"로 통함.
클레베르 부케 : 원 목수. "에스키모"
앙주 바시냐노 : 형무소에 있다가 감형을 조건으로 전투에 참전한 건달. 애칭은 "니노" 별명은 (형무소에 있다가 징집되어서)"일반법"
프랑시스 게냐르 : 노동운동을 하다가 참전. 별명은 "시수"
브누아 노트르담 : 5명중 가장 강한 병사. 아내와 아들이 한명 있다. 별명은 "그 사람"

관련 병사들
셀레스탱 푸 : 당시 참호전에 참전했던 병사. 요령있고 약삭빨라 별명은 "군의 무법자".
뱅자맹 고르드 : 하사. 당시 참호전에 참전. 클레베르의 친구이자 원 동업자. 별명은 "건빵"
위르뱅 샤르돌로 : 하사. 고르드 하사와 함께 "해질녘 빙고"의 5명의 죄수 인계 책임자. 이후 전사.
다니엘 에스페란자 : 당시 병사들을 참호까지 호송한 담당자. 5명의 마지막 편지를 대신 보내준 인물.
파부리에 대위 : 당시 "해질녘 빙고"를 비롯한 진지 책임자. 5명을 참호 밖으로 내던지는 행위를 혐오하며 상부를 비판. 이후 벌어진 전투에서 전사.
장 자크 에스트랑쟁 중위 : "해질녘 빙고" 중대장.
장 바티스트 상티니 : 당시 5인의 병사를 치료한 군의관. 이후 전사.
아리스티드 포미에 : 마틸드와 마네크의 고향친구이자 마틸드의 전우.

병사 가족 및 친지들
프티 루이 : 클레베르와 "건빵"의 친구. 술집 주인.
베로니크 파사방 : 애칭 "베로", "에스키모" 클레베르의 연인이지만 모종의 사건으로 헤어짐.
엘로디 고르드 : 뱅자맹 고르드 하사의 부인.
발렌티나 에밀리아 마리아 : 앙주 바시냐노의 애인.
파올로 콘테의 미망인 : 발렌티나 에밀리아 마리아의 대모.
테레즈 게냐르 : "시수"의 아내.
로진 샤르돌로 : 샤르돌로 하사의 어머니.

덧글

  • 잠본이 2006/06/02 11:57 #

    얼마 전에 작가이름만 보고 추리인줄 알고 샀다가 (물론 영화 엔게이지먼트와의 관련은 전혀 모른 채) 실망을 했었는데 내용을 읽어보니 재미있어서 그런대로 만족했지요. 등장인물이나 사건이 복잡하게 꼬여서 가끔 가다 맥을 놓치는 경우도 있고 마틸드의 추리가 다소 비약이 심한 듯한 부분도 있었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들이나 전쟁에 대한 담담한 문제제기 등이 빛나는 걸작이었습니다.

    불같은 성격의 티나는 (실제로 등장하는 장면은 한번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존재감 만빵에다 어떤 의미에선 또 한명의 마틸드와 같은 인상을 주어서 재미있더군요.
  • hansang 2006/06/02 17:04 #

    잠본이 : 생각보다는 재미있으셨죠? 좀 길긴 하지만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