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 수확 - 대쉴 해미트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컨티넨털 탐정사의 탐정인 일명 "컨티넨탈 옵"은 파슨빌(포이즌빌)이라는 광산촌 마을의 신문사 사장인 도널드 윌슨에게 모종의 일을 의뢰받고 찾아오나 그는 살해된 상황. 이후 옵은 도널드의 아버지이자 실질적인 마을의 지배자인 에리휴 노인을 방문하여 에리휴가 마을을 지배하기 위해 불러왔지만, 오히려 그를 넘어서는 권력을 휘두르게 된 악당들 - 핀란드인 피터, 루 야드, 경찰서장 누넌, 도박사 호이스퍼-을 제거해 달라는 의뢰를 받는다.
옵은 책략을 통해 악당들을 하나씩 제거해 나가는 데 성공하고 자신이 살해한 것으로 오해받은 다이나 브랜드라는 호이스퍼의 정부 살인사건의 진범까지 밝혀내며 파슨빌의 재건을 뒤로 한 채 샌프란시스코로 돌아오게 된다.


더쉴 해미트의 첫 장편. 컨티넨탈 옵의 마쵸적인 활약을 극대화하여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등장인물과 스케일도 굉장히 방대하고요. 이런 점들 때문에 흡사 대형 헐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여러 사건으로 죽어나가는 사람의 숫자도 여태까지 읽었던 추리소설 중에서는 기록적인 숫자에요. 바로 전에 읽었던 컨티넨털 옵 단편 역시 마을 하나가 관련되는 전쟁과도 같은 상황이 배경이던데 이런 작품에서 주로 활약하는 탐정인지 좀 궁금하군요.
스케일은 크지만 한 마을을 좌지우지하는 거부와 각각의 조직을 가지고 있으며 암약하는 악당들, 이들을 모두 이간질시키고 스스로의 책략으로 자멸하게 만드는 컨티넨털 옵의 활약은 중심이 똑바로 잡혀있으며 재미 역시 충분해서 장편임에도 쉽게쉽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그 자신부터 정의를 위한 싸움이 아니니 만큼 굉장히 비열하고 사악하지만 오히려 현실적이라 마음에 들었어요.

하지만 추리소설로만 기대하고 본다면 많이 실망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하드보일드 "추리소설"이라는 쟝르 타이틀을 달고 나오기에는 추리적 요소가 적은 편이거든요. 경찰서장 누넌의 동생인 팀의 과거 살인 사건의 진범을 밝혀내는 것, 호이스퍼의 정부 다이나 살인 사건의 진범을 밝혀내는 2가지 사건이 눈에 띄는데 트릭적으로는 별볼일 없습니다. 등장인물들의 갈등관계 정리에 큰 도움을 주고 스토리에 적합할 만큼 앞뒤는 잘 맞는 편이긴 하지만 캐릭터와 상황설정에 굉장히 기대고 있다는 느낌이에요. 거기에 펄프픽션의 전형적인 냄새와 마쵸적인 느낌이 너무 강해서 일부 독자들에게는 거부감을 불러 일으킬 수도 있을 것 같고요.

하드보일드의 원조격으로, 그리고 마쵸 탐정의 대부격이긴 하지만 그 역사적인 가치에 준하는 품격까지 기대하는 것은 약간 무리였을까요? 기대치가 너무 높았던 탓도 있겠지만 저는 아주 약간(!)은 실망스러웠습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PS : 이 전쟁과도 같은 상황에서도 현실감이 느껴지는 것이 묘한데 뒷 해설을 읽어보니 저자의 실제 탐정사에서 근무했던 사건이 바탕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예전 미국에서의 생활이 어떤 것이었는지 도저히 상상이 안가네요. 금주법 시대 배경의 소설들은 다 비슷한데, 역시 사람은 술을 마셔야 하나 봅니다...

피의 수확 - 6점
대쉴 해미트 지음, 이가형 옮김/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핑백

덧글

  • rumic71 2005/04/07 03:22 #

    뭔가 <요짐보>를 연상시키는...
  • hansang 2005/04/07 10:23 #

    rumic71 : 정말 비슷하더군요. 사실 마카로니 웨스턴과도 조금 비슷하죠.
  • 석원군 2005/04/07 21:21 #

    요짐보는 이 소설에서 주요 캐릭터랑 플롯을 따온 영화로 알고 있습니다.(그래서 공식적으로는 원작이 없는 것으로 나와있더군요.) 그리고 나중에 나온 브루스 윌리스 주연의 <라스트 맨 스탠딩>은 <요짐보>를 리메이크한 영화죠. ^^
  • rumic71 2005/04/07 22:58 #

    그 전에 <황야의 무법자>도 있었죠. 일본판 제목은 아예 <황야의 요짐보>입니다 ^^
  • hansang 2005/04/10 21:07 #

    석원군 : 그러고 보니 브루스 윌리스는 적역이었던 것 같습니다.
    rumic71 : ㅎㅎ 하지만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좀 캐릭터가 약간 달랐던거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